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학업과 진로’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AI 기술 적용한 ‘CAU e-Advisor’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서지희 대학생 기자] 중앙대가 재학생들의 학업과 진로 설계를 돕고자 나섰다. 학생별 맞춤형 학업진로설계 프로그램 ‘CAU e-Advisor’을 출시한 것이다. 이는 최신 AI 기술을 도입한 서비스로, 올해 1학기 개강일을 고려해 지난 3월 9일 공식 오픈했다. CAU e-Advisor는 PC와 모바일 기반 앱이다. 학생들은 앱을 통해 △학업계획 △수강신청 △수업 △비교과활동 △취업대비 △졸업 등 대학 생활 전반에 관한 항목을 관리할 수 있다. 재학생들이 저학년 시기부터 자신의 진로를 구체화해 사회진출을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다. AI 맞춤형 설계로 능동적 학습 가능역시나 핵심은 AI 기술을 통한 ‘맞춤형’ 진단이다. 학내 여러 지원 시스템에 분산된 학사 데이터를 통합하고 학습활동 데이터를 분석해 학생별 필요한 자료와 내용을 제공한다. ‘맞춤형 전공 로드맵’, ‘학습활동 추천’, ‘학업성취도 분석’, ‘진로 포트폴리오 관리’ 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이유다. 이밖에도 개인 전공별 교과와 어학·세미나와 같이 비교과 활동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때에 따라서는 시간표 시뮬레이션 기능을 통해 학습 스케줄과 수업 활동을 관리받기도 한다. 이를 담당한 다빈치학습혁신원 인공지능지원팀 정옥균 과장은 “중앙대의 목표인 ‘학생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혁신적인 교육 서비스 질 개선이 시급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모든 학문 단위가 AI와 접목하는 AI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AI 연구 및 교육 체계로의 전환을 지원하고자 AI 기술 기반의 학습자 맞춤형 교육지원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그

    2021.06.08 12:45:59

    ‘학업과 진로’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AI 기술 적용한 ‘CAU e-Advi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