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코로나19 이후 두 번째 추석, MZ세대들은 뭘 할까?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코로나19 이후 두 번째를 맞이하는 민족대명절 한가위에 MZ세대의 계획은 무엇일까. MZ세대는 이번 추석 연휴 동안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단체모임 대신 부모님 등 직계가족과 함께하는 소규모 여가 및 취미생활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이 8월 30일부터 3일간 2030 고객 559명을 대상으로 추석 계획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0.5%가 ‘부모님 등 직계가족과 함께 집에서 머무르며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다. ‘고향 및 친척을 방문하겠다’는 답변은 17.2%에 그쳤다.올 추석 스트레스 요인(*복수응답)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59.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취직, 결혼, 육아 등 잔소리(38.3%)’와 제사, 음식 마련 등 명절 전통행사(33%)‘에 대한 스트레스가 뒤를 이었다. 반면, ‘고향 및 친척방문보다 부모님과 함께 소규모 여가 및 취미생활을 즐기겠다’는 답변은 66.6%로 높게 나타났다. MZ세대를 중심으로 명절을 보내는 방식이 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단계적 일상 회복이 진행될 시 부모님과 함께하고 싶은 실내 여가생활로는 ‘영화 및 연극 관람’이 54.6%(*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어 ‘스파 및 마사지(54.1%)’, ‘취미클래스 참여(43.5%)’가 뒤를 이었다.야외 액티비티에 대한 선호도 높게 나타났다. 부모님과 안전하게 떠날 수 있는 ‘호캉스, 펜션 등 숙박여행(72.2%)’이 가장 높았으며, ‘캠핑 여행(39.8%)’과 ‘등산(37.6%)’,  ‘골프(7.6%)’, ‘수상 레포츠(6.6%)’ 순이었다.프립 관계자는 “MZ세대의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 변화

    2021.09.07 17:32:25

    코로나19 이후 두 번째 추석, MZ세대들은 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