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이구용 KL매니지먼트 대표 “K-문학의 부상, 단순히 지나는 바람 아냐”

    드라마는 물론 영화, 음악, 게임, 애니메이션 등등 K-콘텐츠가 전 세계를 무대로 빛을 발하고 있다. 그중 ‘K-문학’은 K-콘텐츠의 정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그 고유의 가치를 이미 26년 전 꿰뚫어본 사람이 있다. 바로, 이구용 KL매니지먼트 대표다. 그가 말하는 K-문학의 힘과 인기 비결, 미래 성장성에 대해 두루두루 이야길 나눠봤다.김영하, 신경숙, 한강, 편혜영, 이정명, 황선미, 정유정 등등. 국내를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뒤엔 늘 이구용 KL매니지먼트 대표가 함께했다. 2005년 한국 문학 첫 해외 수출 사례(영미권 기준)인 김영하 작가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를 비롯해 2011년 한국 작가로는 최초로 맨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하고, 미국 시사지 뉴욕타임스의 베스트셀러에 오른 신경숙 작가의 <엄마를 부탁해>, 2016년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인 맨부커상을 받은 한강의 <채식주의자> 모두 그의 손을 거쳐 세상에 알려졌다.이 대표는 한국 문학이 사실상 해외에서 그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던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혈혈단신으로 한국 문학 알리기에 뛰어들었다. 과정은 더디고, 험준했다. ‘맨땅의 헤딩’이라는 표현이 꼭 맞을 정도로 해외 출판의 문턱은 높고, 냉혹했다. 실제로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가 해외에서 정식 출판되기까지만 꼬박 7년이 걸렸고, 2005년에서 2010년까지 그가 해외 출판사에서 국내 서적 출간을 성사시킨 건 한 해 1~2건에 그쳤다고 한다.영리적 목적만 가지고 이 일을 이끌었다면 결코 견딜 수 없는 시간이었을 터. 하지만 그는 26년 넘게 이 일을 고수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했다. 누구보다 한글과 한국의 문학,

    2021.11.26 09:00:01

    이구용 KL매니지먼트 대표 “K-문학의 부상, 단순히 지나는 바람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