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최태원 SK 회장, 장학금 주며 “사회 기여 고민하는 인재되길” 당부

    “먼 미래를 내다보고 각자만의 방법으로 사회 기여를 고민하는 자세를 가져달라.”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인 최태원 SK 회장이 7월 7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재단 지원으로 해외 유학을 떠나는 장학생 29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하며 이 같이 당부했다.최 회장은 선친인 최종현 SK 선대회장이 ‘사회를 위한 거목’을 키우기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고 설명한 뒤 “거목이 되면 그만큼 품을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아질 것이므로 학업 뿐 아니라 현지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하고 배우면서 향후 인류사회를 한층 더 성숙하게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장학생으로 선발된 것은 본인들의 치열한 노력 덕분이지만 사실은 사회로부터 기회를 받은 것”이라면서 “자신이 받은 것을 사회에 돌려줘야 나중에 그것을 받은 사람이 같은 일을 반복해서 좀 더 나은 길로 가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고 성취를 위해 전진해 달라”고 덧붙였다.한국고등교육재단은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선대회장의 신념 아래 1974년 설립됐다.1998년 제2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최 회장은 재단을 통해 상하이포럼, 베이징포럼 등 글로벌 학술포럼을 처음 개최하는 등 국내를 넘어 세계 학문과 인류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실천하고 있다.재단은 출범 후 현재까지 해외유학장학제도, 대학특별장학제도 등을 통해 37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고 하버드대·시카고대·스탠퍼드대 등 세계 유수 대학의 박사 800여명을 배출했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1.07.08 06:45:08

    최태원 SK 회장, 장학금 주며 “사회 기여 고민하는 인재되길”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