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한국조선해양, 1조3300억원 규모 선박 9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유럽·중남미 소재 선사 등 3곳과 1만6000TEU급 이중 연료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4척, 17만4000㎥급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 2500TEU급 컨테이너선 4척 등 총 9척(1조3300억원)의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공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5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해 친환경 원료와 디젤을 모두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선박이다.LNG 운반선은 길이 297m,  너비 46.4m, 높이 26.5m 규모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해 2025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 2500TEU급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한다.한국조선해양은 앞서 지난 4일 1만5000TEU급 LNG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6척, 17만4000㎥급 대형 LNG 운반선 1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등 1조6700억원 규모의 선박 10척을 새해 마수걸이로 수주한 바 있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새해 일주일 새 약 3조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발주 문의가 연초부터 이어지고 있다”며 “친환경 선박 분야의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2.01.10 11:07:56

    한국조선해양, 1조3300억원 규모 선박 9척 수주
  • 한국조선해양, 필리핀서 5830억원 규모 초계함 2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필리핀에서 총 5830억원 규모의 초계함 2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필리핀 국방부와 3100톤급 초계함 2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계약 체결식에는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강은호 방위사업청장과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초계함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5년까지 필리핀에 인도할 예정이다. 배수량 3100톤급, 길이 116m, 폭 14.6m에 순항 속도 15노트(시속 약 28㎞), 항속 거리 4500해리(8330㎞)의 초계함으로 대함미사일과 수직발사대(VLS) 등을 장착할 예정이다.현대중공업은 2016년 2600톤급 필리핀 호위함 2척을 수주해 최근 성공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호위함 건조와 운용 경험을 초계함 건조에 반영해 함정의 품질과 성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한국과 필리핀 간 군수·방산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추진한 이번 사업은 방위사업청, 해군, 재외 공관 등의 지원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향후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속에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선도기업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28 16:42:11

    한국조선해양, 필리핀서 5830억원 규모 초계함 2척 수주
  •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7456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유럽 소재 선사와 2000TEU급 컨테이너선 10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은 길이 204m, 너비 29m, 높이 18m 규모다.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 기능(Ice Class 1A)’을 갖췄다. LN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4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한국조선해양은 이번에 계약한 컨테이너선을 포함해 올해 수주한 선박 221척 가운데 약 50%인 107척을 LNG와 액화석유가스(LPG) 및 메탄올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한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각국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친환경 선박에 대한 문의가 다양한 선종에 걸쳐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익성 위주의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23 11:02:50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대형 PC선 4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3826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4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중동 소재 선사와 11만4000톤급 대형 PC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은 길이 239m, 너비 44m, 높이 22m 규모다. 울산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4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61척의 LNG 추진선을 수주했다. 올해 들어 발주된 4만 톤급 이상 중대형 PC선 67척 가운데 약 60%인 40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으로의 글로벌 패러다임 전환이 가속화함에 따라 다양한 선종에 걸쳐 건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고품질의 선박을 만들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0.25 12:22:10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대형 PC선 4척 수주
  • 메탄올 추진선으로 친환경 선박 시대 이끄는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꼽히는 메탄올 추진 선박을 건조한다.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세계 최대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와 1만6000TEU급 메탄올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총 수주 금액은 1조6474억원이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대형선 중 세계 최초로 메탄올 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된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머스크는 지난 6월 2100TEU급 메탄올 추진 소형 컨테이너선을 한국조선해양에 시범적으로 발주한 이후 대형 컨테이너선을 추가 발주하며 메탄올 추진 선대 확장에 나섰다. 머스크는 이번 계약에 옵션 4척을 포함시켜 향후 한국조선해양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머스크는 글로벌 해운업계 탄소 중립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에 발주한 메탄올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을 통해 연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100만 톤 가량 저감한다는 계획이다.메탄올은 기존 선박 연료유에 비해 황산화물(SOx)은 99%, 질소산화물(NOx) 80%, 온실가스는 최대 25%까지 줄일 수 있어 액화천연가스(LNG)에 이은 친환경 선박 연료로 주목받고 있다.메탄올은 그동안 생산 단가가 높고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많아 선박용 연료로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최근 주원료인 천연가스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생산 단가가 낮아지고 질소 산화물을 절감하는 연료 분사 기술이 고도화화면서 차세대 선박용 연료로 부상하게 됐다.메탄올은 특히 극저온 저장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탱커선과 유사한 설계와 배치가 가능하고 액체연료 요건을 적용할 수 있다. 다만 독성이 있어 인체에

    2021.08.29 06:00:18

    메탄올 추진선으로 친환경 선박 시대 이끄는 한국조선해양
  • 한국조선해양, 선박 10척 수주…상반기에만 올해 목표의 92% 채웠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8530억원 규모의 선박 10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최근 해외 소재 선사 5곳과 5만3000톤급 전기 추진 여객선(RO-PAX) 2척, 8만6000㎥급 초대형 LPG 운반선 2척, 2800 TEU급 컨테이너선 2척, 2100 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1척, 1800 TEU급 컨테이너선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여객선은 전기와 디젤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전기 추진 방식이다. 길이 220m, 너비 31m, 높이 37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이 선박은 배터리를 탑재해 발전기에서 생산한 전기를 선박의 추진은 물론 선실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열차 40량과 차량 180여 대, 트레일러 40여 대를 모두 싣고도 운항이 가능하다.이중 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되는 초대형 LPG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해 2023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2800 TEU급 컨테이너선 2척, 2100 TEU급 컨테이너선 1척, 1800 TEU급 컨테이너선 3척은 모두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3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들에 인도한다. 특히 2100 TEU급에는 컨테이너선으로는 세계 최초로 메탄올 추진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다.메탄올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온실가스 등 환경 오염 물질 배출을 대폭 저감 할 수 있어 LNG와 LPG에 이어 또 다른 친환경 선박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한국조선해양은 지난 6월 29일에도 HMM으로부터 8912억원 규모의 1만3600 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한 바 있다.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상반기에만 총 158척을 수주했다. 올해 수주 목표 금액 149억 달러의 약

    2021.07.01 11:15:39

    한국조선해양, 선박 10척 수주…상반기에만 올해 목표의 92% 채웠다
  •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잇단 수주 낭보…‘진격의 K조선’ 사령탑

    [100대 CEO]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해양 부문 영업을 총괄하며 탁월한 대외적 감각과 영업력을 인정받았다.가 사장은 1982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노르웨이 지사 등을 거쳤고 1993년에는 대한축구협회에 파견돼 사무총장까지 역임하며 한국 축구 발전에도 크게 공헌했다. 2009년 7월 현대중공업에 복귀한 후 런던지사장을 거쳐 2013년 11월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장(부사장) 겸 선박영업을 총괄했다.현대중공업그룹은 2014년 10월 그룹 내 조선 3사의 영업 조직을 통합한 그룹선박영업본부를 출범시켰고 가 사장은 그룹선박영업본부의 사업대표가 됐다. 2016년 1월에는 그룹 내 선박과 해양플랜트영업을 총괄하는 그룹선박해양영업 사업대표로 올라섰다.2018년 11월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을 거쳐 2020년 3월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가 사장은 그룹의 최대 현안인 대우조선해양 인수 마무리에 힘을 쏟고 있다.가 사장은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조선사의 수주를 책임져 그룹 내 ‘영업통’으로 손꼽힌다. 가 사장의 노력은 2021년 한국조선해양의 수주 실적에서도 잘 나타난다.한국조선해양은 올해 6월 초까지 해양 플랜트 2기를 포함해 총 130척, 112억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상반기가 채 마무리되지 않은 시점에 연간 목표(149억 달러)의 75%를 달성한 것이다. 이는 전년도 연간 수주 실적인 92억 달러와 비교해 20% 정도 많은 수치다.올해 가 사장은 그룹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가 사장은 현대중공업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

    2021.06.24 06:30:02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잇단 수주 낭보…‘진격의 K조선’ 사령탑
  • ‘조선업 슈퍼 사이클’ 왔다…일감 폭증에 업계 함박웃음

    ‘수주 풍년’으로 조선 업계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주요 선사들의 선박 발주가 이어진 데 따른 결과다. ‘조선업 슈퍼사이클’이 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이틀 간 총 1조3600억원 규모의 선박 12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지난 5월 28일과 31일 오세아니아, 유럽, 아프리카 소재 5개 선사와 각각 대형 LNG 운반선 4척, 8만6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4만㎥급 중형 LPG운반선 1척, 5만 톤급 PC선 4척, 3만㎥급 소형 LNG운반선 1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LNG선 4척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에는 LP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한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한다.LN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하는 소형 LNG선 1척과 PC선 4척, 중형 LPG선 1척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한다.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각국의 경기 회복이 본격화하면서 전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조선 해운 시황 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선박 발주량은 5월 말 기준 1795만 CGT(표준화물선 환산 톤수)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량 총 2150만 CGT의 83%를 단 5개월 만에 넘어선 셈이다.삼성중공업도

    2021.06.01 13:31:30

    ‘조선업 슈퍼 사이클’ 왔다…일감 폭증에 업계 함박웃음
  •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주춤했던 한국 조선 산업이 1분기 들어 다시 기지개를 펴고 있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둔화와 유가 하락 등으로 침체됐었지만 올해 들어 신조선 수주를 싹쓸이하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년 전에 비해 10배 늘어난 수주량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 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총 1024만CGT(표준선 환산톤수·3...

    2021.04.15 06:58:02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