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국콜마 창립 32주년 "KOLMAR 글로벌 상표권 100% 인수"

    한국콜마가 창립 32년만에 전세계 KOLMAR 브랜드의 주인이 됐다.한국콜마홀딩스는 1921년 설립된 콜마(KOLMAR)의 원조 기업인 미국콜마로부터 'KOLMAR' 글로벌 상표권을 100% 인수했다고 밝혔다.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업계 역사상 한국 기업이 글로벌 본사의 브랜드 상표권을 인수한 첫 사례다.윤상현 부회장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100년 전 미국에서 시작된 KOLMAR 브랜드의 주인이 미국에서 한국으로 바뀌었다. 창립 32년만에 한국콜마가 전세계 콜마의 중심이 되었다는 뜻”이라며 의미를 밝혔다.한국콜마홀딩스는 이번 상표권 인수를 통해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KOLMAR' 브랜드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됐다. 주요 해외 국가 진출시 상표권 회피를 위한 기간 축소가 가능해져 글로벌 시장에서의 신속한 사업추진이 기대된다.'KOLMAR' 상표권 인수를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한국콜마는 현재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비즈니스 허브로서 연내 가동을 목표로 미국 뉴저지에 '북미기술영업센터'를 건립 중이다. 지난 2016년 인수한 생산기지인 미국 PTP, 캐나다 CSR과 함께 현지 정책과 시장 변화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북미 전진기지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KOLMAR 상표권 인수 시너지를 내기 위해 미국법인 PTP는 KOLMAR USA, 캐나다 법인 CSR은 KOLMAR CANADA로 법인명을 변경할 예정이다. 북미 지역 고객사 확대를 위해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은 KOLMAR 브랜드력을 적극 활용한다는 전략이다.동남아와 중동 시장 개척을 위한 거점기지도 올해 법인 설립을 목표로 싱가포르에 준비중이다. 화장품 사업을 시작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까지 사업 영역을 점차

    2022.05.17 10:04:13

    한국콜마 창립 32주년 "KOLMAR 글로벌 상표권 100% 인수"
  • [르포]K-뷰티 경쟁력의 산실, 한국콜마 세종 공장을 가다

    [비즈니스 포커스]한국 화장품 시장에서 최초로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시스템을 도입한 한국콜마는 2019년 8월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종합기술원의 문을 열었다. 이곳에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던 연구 인력을 모았다. 화장품·제약·건강기능식품 등 3가지 분야의 기술들을 조합하며 기술력의 융합을 이끌기 위해서였다.화장품 산업에서 연구가 씨를 뿌리는 것이라면 이를 꽃으로 피워 내는 역할은 생산 기지가 도맡는다. 기술력을 한곳에 집결하는 동안 한국콜마의 또 하나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세종 공장에도 변화가 시작됐다. 최근 산업군을 가리지 않고 제조 기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도입하며 ‘스마트 공장’으로 변신 중이다. 한국콜마 세종 공장 역시 2019년부터 스마트 공장 전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700여 개 고객사의 제품을 생산하는 만큼 고객사의 어떠한 요구에도 완벽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 기지를 구축하는 것이 스마트 공장 전환의 최종 목표다. ‘노 마스크’ 기대로 들썩이는 화장품 생산 기지 한경비즈니스가 세종시 전의면에 있는 한국콜마 세종 공장을 찾은 4월 29일은 마침 정부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를 해제할 것을 발표한 날이었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지 566일 만의 일이다. 물론 야외에서도 50인 이상이 모인 곳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실내 규제는 여전하기 때문에 완전한 ‘마스크 프리’는 아니다. 하지만 규제가 다소 풀어진 만큼 화장품업계는 앞으로의 매출 증가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글로벌 화장품 기업들의 제조를 도맡는 ODM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사업자인 한국콜마는 최근 기대

    2022.05.09 06:00:34

    [르포]K-뷰티 경쟁력의 산실, 한국콜마 세종 공장을 가다
  • ‘2세 경영’ 본격화된 ODM 맞수 한국콜마·코스맥스

    [비즈니스 포커스]한국콜마와 코스맥스 등 화장품 제조업자 개발 생산(ODM) 기업들이 주력 분야인 화장품 제조·생산을 넘어 건강기능식품(건기식)까지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건강과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ODM 제조사들은 뷰티 시장에서 다진 기술력과 제조 노하우를 건기식까지 확장할 수 있다. 동시에 화장품 시장에서도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한국콜마와 코스맥스는 오너가 2세들이 경영 전면에 서기 시작했다. 한국콜마는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장남 윤상현 한국콜마 부회장, 장녀 윤여원 콜마비엔에이치 사장이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이경수 회장의 장남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 차남 이병수 코스맥스USA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다. 공교롭게도 두 그룹의 2세 경영인들은 모두 1970년대생으로 40대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또 향후 각 그룹의 기업 가치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시장이 급변하는 만큼 경영 전면에 나선 이들에겐 스스로의 능력을 입증해야 할 과제가 주어져 있다. 화장품 넘어 전 영역 챙기는 윤상현 부회장 윤상현 한국콜마 부회장은 2019년 12월 총괄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한국콜마의 2세 경영의 포문을 열었다. 윤 부회장은 지주사인 한국콜마홀딩스의 지분 29.21%를 가진 최대 주주다. 윤 부회장은 베인앤드컴퍼니에서 근무한 후 한국콜마에 기획관리부문 상무로 입사했다. 그 후 한국콜마 대표이사와 HK이노엔 대표이사직을 수행해 왔다. 또 한국콜마의 굵직한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이끌기도 했다.&nb

    2022.02.11 06:01:07

    ‘2세 경영’ 본격화된 ODM 맞수 한국콜마·코스맥스
  • ‘건기식 ODM의 절대 강자’ 콜마비앤에이치 식품과학연구소를 가다

    [스페셜 리포트]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시장이 급격히 성장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2020년 건기식 시장 규모는 4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6% 증가했다. 올해 시장 규모는 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건기식 시장이 성장한 것은 비단 코로나19 때문만은 아니다. 평균 수명의 연장과 함께 ‘잘사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너도나도 건기식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의 건기식 제조업자 개발 생산(ODM) 1위 기업인 콜마비앤에이치엔 또 다른 도약의 발판이 마련된 셈이다.  ‘헤모힘’ 만들어 낸 최고의 기술력콜마비앤에이치는 2004년 2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콜마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민간 최초의 합작 회사’다. 한국콜마의 화장품·제약 제조 노하우 및 자금력과 원자력연구원의 면역 기능 개선 기술이 결합돼 ‘건기식 ODM의 절대 강자’로 자리 잡았다. 건기식 ODM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볼 수 있는 기술력이 탄생하는 곳이 바로 콜마비앤에이치의 ‘식품과학연구소’다. 콜마비앤에이치 관계자는 “식품과학연구소는 단일 연구소로 구성돼 있지 않고 화장품 연구소와 마이크로바이움 연구소, 피부천연물연구소 등 종합기술원에 모여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기존에 없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콜마비앤에이치로서는 화장품과 건기식 연구소를 한곳에 모음으로써 일종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게 됐다. 식품과학연구소는 지난 1월 과학기

    2021.07.08 06:46:02

    ‘건기식 ODM의 절대 강자’ 콜마비앤에이치 식품과학연구소를 가다
  • 윤여원 콜마비앤에이치 사장, 철저한 시장 분석으로 K헬스케어 이끌어

    [스페셜 리포트] 약진하는 재계 여성 리더 20윤여원 콜마비앤에이치 사장은 취임 후 호실적을 기록하며 그룹 내 경영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윤 사장은 윤상현 한국콜마홀딩스 부회장의 여동생이다.지난해 공동 대표에 선임된 윤 사장은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마케팅 및 국제경영 MBA 과정을 마쳤다.윤 사장은 2001년 한국콜마 마케팅팀에 입사해 화장품 트렌드 변화 분석과 시장 분석을 담당하며 한국콜마의 성장과 K뷰티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2009년부터 콜마비앤에이치 자회사인 에치엔지 대표이사를 역임하면서 화장품 유통과 고객사 발굴에 대한 능력을 키웠다. 2018년 콜마비앤에이치 기획관리총괄 부사장으로 재직해 한국콜마의 건강기능식품 사업부 성장에 기여하며 연평균 20% 성장을 이끌었다.실적 호조에 철탑 산업 훈장까지 윤 사장은 2013년 취임한 정화영 공동 대표와 함께 한국의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리드하고 연구·개발(R&D) 전문 회사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포부다. 실제 그는 지난해 ‘1억 달러 수출의 탑’ 수상의 공로를 인정받아 철탑 산업 훈장을 받았다. 한국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자 개발 생산(ODM) 기업 최초로 받은 1억 달러 수출의 탑 수상이다. 윤 사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의 수출 확대를 통해 K헬스케어의 위상을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이 회사의 2020년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38% 증가한 6069억원, 영업이익은 47% 증가한 1092억원을 기록했다. 철저한 현지 시장과 법제도를 분석하는 국가별 맞춤형 제품 전략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콜마비앤에이치는 2010년 미국 수

    2021.06.28 06:20:03

    윤여원 콜마비앤에이치 사장, 철저한 시장 분석으로 K헬스케어 이끌어
  • '건기식 ODM의 강자' 콜마비앤에이치…'독점 원료' 연구·개발로 차별화

    [컴퍼니] 기업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는 하나의 사업 영역이 부진하더라도 다른 사업 영역이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한국콜마는 지난 3년간 구축해 온 ‘화장품·제약·건강기능식품’의 삼각 편대로 지난해 좋은 실적을 낼 수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유행)이 한국콜마가 영위하고 있는 제약과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사업의 성장을 불러온 것이다. 이에 ...

    2021.03.09 07:04:02

    '건기식 ODM의 강자' 콜마비앤에이치…'독점 원료' 연구·개발로 차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