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발 빠른 전략 수정’…첫 ESG 채권 발행 성공한 한솔제지

    [마켓 인사이트]한솔제지가 창립 후 첫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공개 모집 회사채 시장에서도 시장 수요를 반영한 유연한 조달 전략을 앞세워 기관투자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신용 등급이 우량한 기업들도 줄줄이 조달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채 ‘완판’이란 우수한 성적표를 얻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글로벌 공급망 경색이 이어지고 있는 점에서는 우려가 나온다. “미매각 피하자” 신속한 전략 수정한솔제지의 올해 첫 회사채 발행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올해 1월 신용 등급 평가까지 마치는 등 회사채 발행을 위한 준비를 모두 끝냈지만 대내외적 여건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한국은행이 본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한 터라 기관투자가들의 투심이 급격하게 얼어붙는 상황이었다. 국내외 시장 금리가 빠르게 치솟으면서 대기업그룹 계열사들마저 기관투자가들의 수요를 확보하지 못했다. 조달 여건이 비우호적이더라도 회사채 발행을 강행하는 기업은 많다. 예정된 조달 계획을 갑작스럽게 변경하면 기관투자가들의 투자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고 시장 참여자들에게 자신감 없는 모습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한솔제지는 달랐다. 충분히 시장의 상황을 살펴본 후 불확실성이 조금이라도 완화됐을 때 조달 일정을 재개하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했다.이 결정에는 회사채 발행의 대표 주간사 업무를 맡은 KB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한국투자증권의 의견도 적극 반영됐다. 회사채 발행 관련 대표 주간사 업무를

    2022.03.27 06:00:01

    ‘발 빠른 전략 수정’…첫 ESG 채권 발행 성공한 한솔제지
  • ‘신용도 전성기’ 한솔케미칼, 보수적 재무 정책·과감한 M&A의 황금비율

    [마켓 인사이트]한솔그룹의 정밀 화학 기업 한솔케미칼의 성장세가 매섭다. 한국의 과산화수소·라텍스 시장에서 탄탄한 시장 지위를 확보한 데 이어 2차전지와 특수 가스 영역으로도 보폭을 넓히며 최적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있다.꾸준한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바탕으로 차근차근 신용 등급을 높여 가는 ‘모범생’의 면모가 부각된다. 자본 시장에 등장하기만 하면 회사채가 ‘완판(완전 판매)’되며 인기 있는 ‘A급 기업’으로도 자리잡았다.매년 최대 실적 갈아 치우는 무서운 성장세올해 6월 한솔케미칼에 신용 등급 상향 조정 낭보가 잇따랐다. 한국기업평가를 시작으로 한국신용평가·나이스신용평가 등이 한솔케미칼의 회사채 신용 등급을 기존 ‘A’에서 ‘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한국의 신용평가사 세 곳이 동시에 한 기업의 신용 등급을 일제히 올리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그만큼 한솔케미칼의 사업·재무 상태 개선 속도가 빠르다는 의미다.한국 신용 평가사들은 한솔케미칼의 탄탄한 시장 지위와 사업 다각화에 따른 성장 가능성에 높은 점수를 줬다. 고부가 제품의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의 이익 창출 능력이 더욱 좋아질 것이란 관측에서다.한솔케미칼은 1980년 한국퍼록사이드로 설립된 한솔 계열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다. 자체적으로 과산화수소·라텍스 등을 생산하는 정밀 화학 사업과 전자·박막 재료 등을 생산하는 전자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종속기업을 통해선 중국 내 정밀 화학 사업과 포장·전자 제품용 테이프 생산 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초 특수 도료를 생산하는 한솔씨앤피 지

    2021.07.02 06:15:01

    ‘신용도 전성기’ 한솔케미칼, 보수적 재무 정책·과감한 M&A의 황금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