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한화건설, ‘에코 라이프’ 즐기는 자연친화 단지 분양...‘숲세권’ 매력과 뷰 매력

    [연말 유망 분양 지역]한화건설이 ‘에코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자연 친화 단지 ‘포레나 청주매봉’을 분양한다. 이 단지 근처에는 많은 공원과 산책로 등이 있어 여가 시간을 활용해 건강한 삶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포레나 청주매봉은 충북 청주시 서원구 모충동 산36의 48 일대에 건설된다. 지하 3층~지상 29층, 총 21개 동, 1849가구 규모다. 올해 12월 분양을 시작할 계획이고 입주는 2024년 12월 예정이다. 1군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인 만큼 지역의 랜드마크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단지 근처에 매봉공원·잠두봉공원·수곡공원·무심천 산책로 등이 있어 ‘숲세권’의 매력을 도보로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충북대·서원대·수곡중·성화중·충북여중 등도 인접해 교육적인 환경도 출중하다.인프라도 뛰어나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가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다. 롯데아울렛과 현대백화점 등도 인접해 있다.한화건설의 브랜드 아파트인 ‘포레나’가 들어서는 만큼 관련 커뮤니티 시설도 대거 들어설 전망이다. 입주민의 수요가 큰 그룹 스터디룸과 스튜디오, 북하우스(작은도서관), 필라테스 스튜디오, 스크린 골프장, 피트니스센터, 경로당 등이 지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또한 한화건설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성동 194의 6 일대에 ‘포레나 천안노태’도 12월 분양할 계획이다. 1608가구의 대단지로 지어진다. 천안 서북구 일대는 약 1만 가구가 들어서는 신흥 주거지로 개발된다.경부고속도로·천안나들목·천안대로·천안종합버스터미널 등이 인접해 교통 인프라가 우수하

    2021.11.25 06:00:05

    한화건설, ‘에코 라이프’ 즐기는 자연친화 단지 분양...‘숲세권’ 매력과 뷰 매력
  • 한화건설, 퀀텀점프 초읽기…복합 개발·친환경 사업 ‘정조준’

    [비즈니스 포커스]한화건설은 2002년 (주)한화에서 분사한 이후 이라크 사업과 광교 복합 개발 등 대규모 현장을 발판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 왔다. 단, 지난해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대형 사업장 준공이 차질을 빚으면서 매출 성장이 정체기에 접어들었다.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악영향이 ‘해빙’ 분위기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준비해 온 중·장기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내년부터 퀀텀 점프 초읽기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신성장을 주도할 전략 사업은 복합 개발 및 친환경 사업이다. 이를 통해 2022년 4조2000억원, 2023년 5조원 매출 달성이라는 공격적인 목표를 설정했다.수주 잔액 6.3조원…‘한국 1위’ 복합 개발 건설사복합 개발 사업은 한화건설의 디벨로퍼 역량과 한화호텔&리조트·한화갤러리아·한화역사 등 서비스 계열사의 운영·관리 역량을 융합해 부동산 상품을 개발하고 운영 후 매각해 개발 이익을 극대화하는 구조다.광교 복합 개발 사업의 성공을 바탕으로 올해 서울역 북부 등 다수의 역세권 개발 사업을 수주해 대규모 복합 개발 사업의 한국 1위 업체로 도약했다.그중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 개발 사업의 사업 주관 후보자에 선정된 것이 눈에 띈다. 이 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에 자리한 서울 강남구 수서동 197 일대 11만5927㎡의 대지에 역사·판매·숙박·업무·문화 공간 등을 포함한 수서역 환승센터를 개발하는 사업이다.영업 면적 8만3000여㎡ 규모의 초대형 신세계백화점이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더현대서울과 맞먹는 규모다. 또한 한화건설

    2021.10.21 06:00:14

    한화건설, 퀀텀점프 초읽기…복합 개발·친환경 사업 ‘정조준’
  • 한화 포레나, 명품 브랜드 전략으로 ‘완판’ 행진…14개 단지 연속 매진

    한화건설의 주거 브랜드 ‘포레나’가 출시 이후 명품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한화건설이 지난 8월 청약을 진행한 ‘포레나 수원원천’은 전 타입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에 성공했다. 2019년 8월 포레나 브랜드가 출시된 후 14개 단지가 연속 매진에 성공한 셈이다.포레나 수원원천은 경기 수원 영통구 원천동 333-1번지 일대에 건설하는 157가구 규모의 단지다. 1순위 청약의 경쟁률은 52.46 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에서 나왔으며 17가구 모집에 2039명이 몰려 119.94 대 1을 나타냈다.포레나 수원원천은 청약일 기준 최근 1년간 수원에서 진행된 신규 분양 아파트 중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해 한화건설의 브랜드 파워을 실감하게 했다.포레나 브랜드가 미분양 ‘제로’를 이어가며 단기간에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던 것은 아파트 브랜드를 넘어 명품 브랜드로 나아가겠다는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브랜드 출시 때부터 다른 아파트 브랜드가 도입하던 심볼 마크를 과감히 배제하고 워드마트 형태를 도입해 세련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신뢰와 믿음을 상징하는 ‘포레나 블루’와 권위를 나타내는 블랙 컬러의 조합으로 명품 이미지를 각인 시킨 것이다.아울러 상품과 디자인 콘셉트 등 주거 상품 전반에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발표해왔다. 실수요자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외부 색채 디자인 ‘포레나 시그니처 스킨’과 ‘게이트 디자인’ 등이 대표적이다.명품 마케팅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건설사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포레나 만의 향

    2021.09.27 08:49:40

    한화 포레나, 명품 브랜드 전략으로 ‘완판’ 행진…14개 단지 연속 매진
  • 한화건설 20년 주택 사업 결실 ‘포레나’…아파트·오피스텔 노하우 집대성

    [비즈니스 포커스]한화건설은 2001년 ‘꿈에그린’이라는 아파트 브랜드를 론칭하며 본격적으로 주택 사업에 뛰어들었다. 토목·건축·플랜트·해외 사업을 바탕으로 성장한 한화건설은 꿈에그린을 통해 한국의 주택 사업에서 입지를 넓혔다.동시에 오피스텔·주상 복합 브랜드 ‘오벨리스크’도 출시해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오피스텔과 주상 복합 아파트를 공급해 왔다.한화건설은 20여 년간 꿈에그린과 오벨리스크로 축적한 노하우를 토대로 통합 주거 브랜드 ‘포레나’를 출시했다. 포레나는 한화건설의 주거 철학을 집대성한 것으로, 새로운 주거 문화를 선도하겠다는 기업의 의지와 각오가 담긴 브랜드다.꿈에그린·오벨리스크로 시작한 주택 사업한화건설의 꿈에그린은 2001년 등장 후 서울·부산·인천·대구 등 전국 80여 개 사업장에서 7만여 가구를 공급하며 주택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아파트 브랜드로는 드물게 순 한글로 명칭이 지어져 소비자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구축했다.입주민이 상상으로 꿈꾸던 이상적 거주 생활을 현실에서 이루도록 하겠다는 뜻이 담긴 브랜드명이다. 로고는 인간·자연·첨단 등이 조화를 이루는 아파트 공간을 표현했다. 전체 심벌의 형태는 직선이 아니라 유기적인 곡선의 형태로 표현돼 편안한 생활 공간을 영위할 수 있음을 암시했다.또 유명 연예인이 아니라 일반인 모델을 기용해 경쟁 브랜드와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했다. 일반인 모델은 연예인 광고보다 비교적 사실적인 이미지를 전달해 꿈에그린이 실수요자에게 더욱 친숙한 브랜드로 인식되는 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친

    2021.07.08 06:45:01

    한화건설 20년 주택 사업 결실 ‘포레나’…아파트·오피스텔 노하우 집대성
  • 한화건설, 중부 내륙 新주거중심 ‘포레나 서충주’ 478가구 본격 분양

    한화건설이 중부 내륙의 신주거 중심지인 충주기업도시에 위치한 ‘한화 포레나 서충주’ 478가구의 본격 분양에 나선다. 최근 사이버 견본주택을 오픈해 입주 희망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한화 포레나 서충주는 충주시에 지어지는 첫 번째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다. 충북 충주 중앙탑면 용전리 654번지에 세워지며 지하 1층~지상 최고 20층, 6개동, 47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면적 별로는 △77㎡ 153세대 △84㎡A 229세대 △84㎡B 36세대 △84㎡C 60세대 등으로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형 단지로 구성된다.충주기업도시는 많은 기업들이 입주 및 유치가 예정돼 있어 서충주의 새로운 주거벨트로 미래가치가 높다. 포스코 ICT와 롯데칠성, 현대모비스, 코오롱생명과학 등이 입주(계획)해 있고 3만여명이 근무 중이다.충주첨단산업단지와 메가폴리스, 바이오헬스국가산업단지(계획), 비즈코어산업단지(계획), 드림파크산업단지(계획), 법현산업단지(계획) 등 총 7개 산단이 갖춰지면서 서충주에만 5만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가 기대된다. 충주첨단산업단지에는 현재 유한킴벌리와 오성엘에스티가, 메가폴리스에는 롯데칠성과 기아모터스 등이 입주한 상태다.충주기업도시는 서울-영남과 서울-강원을 연결하는 요충지로 우수한 교통망을 자랑한다. 중부내륙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도 인접해 평택·제천·여주·문경 등 주변 도시로 이동도 수월하다.82번 국도를 이용하면 시청과 터미널, 대형병원 등이 위치한 충주 도심으로 접근이 용이하다. 동서울(강남)과 문경을 잇는 중부내륙고속철도 충주역도 올해말 개통을 앞두고 있어 광역 교통망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이 도시에

    2021.06.21 12:42:48

    한화건설, 중부 내륙 新주거중심 ‘포레나 서충주’ 478가구 본격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