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달아오른 ‘에어 택시’ 선점 경쟁

    [스페셜 리포트]하늘을 나는 택시, 이른바 ‘에어 택시’로 불리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산업 선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한화시스템과 현대자동차 등이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롯데도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는 내년 인천국제공항에서 잠실까지의 실증 비행에 착수해 2024년 UAM을 상용화한다는 목표다. SK텔레콤과 KT 등 통신업계는 UAM 운항에 필수적인 교통 관리 시스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UAM은 수직 이착륙할 수 있는 개인용 비행체(PAV)를 활용한 교통 체계다. 전기를 동력원으로 활용하는 만큼 소음이 적고 친환경적이다. 승용차 이용 시 1시간이 걸리는 거리를 20분 만에 갈 수 있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서울 등 메가시티에서 차량의 평균 주행 속도는 시속 30km를 밑돈다. 하늘을 나는 3차원 공간의 UAM이 대도시의 교통 정체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떠오르는 이유다.롯데, 인천공항~잠실 하늘길 잇는다롯데지주와 롯데렌탈은 11월 16일 미국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모비우스에너지, 인천광역시 등과 7자 업무 협력을 통해 내년 UAM 실증 비행을 추진하는 협약식을 진행했다.비행체와 배터리 모듈 개발은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와 모비우스에너지가 각각 담당한다. 인천시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UAM 시험 비행과 사업 운영 지원 역할을 하기로 했다. 롯데렌탈은 항공과 지상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을 추진한다. UAM 이착륙장(버티포트)·충전소·터미널 등 제반 인프라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그룹 내 역량과 네트워크를 결집해 실증 비행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롯데 UAM 컨소시엄은 상

    2021.12.08 06:00:09

    달아오른 ‘에어 택시’ 선점 경쟁
  • 4년 뒤 하늘 날아다니는 택시 나온다

    [비즈니스 포커스] 5박 7일 일정으로 해외 출장을 가게 된 직장인 A 씨는 비행기 이륙 3시간 전 도착해 여유 있게 체크인하라는 항공사의 안내 문자를 받은 만큼 아침 일찍 경기 하남의 아파트 주차장을 빠져나왔다. 그런데 오늘따라 올림픽대로가 너무 막힌다. 잠실 인근부터 거북이 걸음이다. 이대로 갔다간 비행기를 놓칠 수도 있다. 곧바로 다리 건너 서울 광진구 뚝섬유원지로 목적지를 바꿨다. ‘에어 택시’를 이용하기 위해서다...

    2021.04.16 07:01:01

    4년 뒤 하늘 날아다니는 택시 나온다
  • 김승연의 우주 야심, 한화 '뉴 스페이스' 주인공 노린다

    [스페셜 리포트]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엘론 머스크, 아마존의 CEO 제프 베이조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등 세계적인 혁신가들의 공통점은 모두 우주 비즈니스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으로 대표되는 국가 주도의 ‘올드 스페이스(old space)’ 시대가 끝나고 민간 기업들이 우주 개발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가 되면서 우주는 혁...

    2021.02.05 08:38:52

    김승연의 우주 야심, 한화 '뉴 스페이스' 주인공 노린다
  • SK텔레콤, 꿈의 이동 수단 '플라잉카' 4년 뒤 상용화한다

    [위클리 이슈] 기업 SK텔레콤이 ‘플라잉카(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에 착수했다. SK텔레콤은 1월 27일 한국공항공사·한화시스템·한국교통연구원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UAM은 전기로 구동하는 수직 이착륙 소형기체(eVTOL)를 이용한 항공 이동 서비스다. 항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교통 체증이 없다. SK텔레콤 등은 UAM 인프라, 기체, 운항 서비스...

    2021.02.01 14:38:24

    SK텔레콤, 꿈의 이동 수단 '플라잉카' 4년 뒤 상용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