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국 10달러 지폐의 주인공 뮤지컬 속으로, OTT로 보는 브로드웨이 사상 최대 히트작

    [비즈니스 포커스] 지금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뮤지컬은 ‘위키드’도, ‘빌리 엘리어트’도 아니다. 미국 초대 재무부 장관인 알렉산더 해밀턴의 생애를 다룬 뮤지컬 ‘해밀턴’이 2015년 초연부터 가장 인기 있는 뮤지컬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암표 가격이 2700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 공연계를 얼어붙게 만든 시기에도 ‘해밀턴’의 표를 구하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였다. ‘해밀턴’은 초연 이듬해인 2016년 토니 어워즈 11개 부문을 휩쓸며 흥행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그간 미국인들에게 ‘해밀턴’은 10달러 지폐 속 인물로 익숙했다. 하지만 정작 그가 어떤 인물인지에 대한 관심은 높지 않았다.뮤지컬이 흥행하면서 알렉산더 해밀턴 개인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졌다. 공연 전문 사이트 ‘브로드웨이월드’에 따르면 2020년 2월 기준으로 ‘해밀턴’이 벌어들인 수익은 무려 6억4900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드웨이 역사상 가장 성공한 뮤지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이 펼치는 ‘랩 배틀’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뮤지컬이지만 한국 관객들이 ‘해밀턴’을 볼 수 있는 방법은 브로드웨이를 직접 방문하는 것뿐이었다. 빠른 속도의 랩 넘버를 번역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라이선스 뮤지컬로도 한국 무대에 오르는 것은 쉽지 않아 보였다. 이렇게 많은 ‘뮤덕(뮤지컬 덕후)’들의 애를 태우던 ‘해밀턴’을 TV와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

    2022.04.25 06:00:07

    미국 10달러 지폐의 주인공 뮤지컬 속으로, OTT로 보는 브로드웨이 사상 최대 히트작
  • [Must Have] 구관이 명관

    정통 유산이 깃든 아메리칸 클래식을 경험할 시간.1968년 출시된 해밀턴의 역사적인 투-카운터 크로노그래프가 부활했다. 일명 판다 다이얼로 불린 크로노그래프 A와 B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인트라-매틱 크로노그래프 H’는 아메리칸 클래식 감성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지름 40mm 스틸 케이스에 향수를 자아내는 오리지널 판다 다이얼 디자인은 여전하다. 바통 형태의 아플리케 인덱스와 핸즈에는 빈티지 라듐을 연상시키는 베이지 슈퍼 루미노바를 코팅하고 박스 형태의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더해 특유의 빈티지 감성에 방점을 찍었다. 다이얼 외곽 챕터링은 특정 구간의 평균 속도를 계측할 수 있는 타키미터 스케일로 채웠다. 지름 40mm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 새로운 수동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 H-51을 탑재, 60시간의 파워리저브와 100m 방수를 지원한다. 화이트 서브 다이얼을 갖춘 블랙 다이얼 또는 블랙 서브 다이얼을 갖춘 화이트 다이얼별로 각각 블랙 송아지 가죽 스트랩 또는 스틸 메시 브레이슬릿으로 출시한다. 글 양정원 기자 | 사진 신채영

    2021.12.29 11:09:14

    [Must Have] 구관이 명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