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탈세계화의 시대…성공적 해외 진출 위한 5가지 전략

    “한국인에겐 ‘해외 시장 개척 DNA’가 있습니다. 이런 강점에 철저한 사전 준비가 더해진다면 해외 진출 성공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습니다.”최준영 법무법인 율촌 전문위원은 최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만나 “1970~1980년대 ‘중동 붐’ 등을 보면 한국인은 새로운 도전을 주저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한국 사회는 시행착오에 너그러웠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게 달라진 점”이라며 “한국인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선 탈세계화 등 최근 국제 상황에 맞는 촘촘한 해외 진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최 위원은 서울대 조경학과와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졸업한 뒤 문화체육관광부·국회입법조사처를 거쳐 율촌의 글로벌 법률 및 정책 분석가로 일하고 있다. 구독자 32만 명의 유튜브 채널 ‘최준영 박사의 지구본 연구소’를 운영하는 파워 유튜버이기도 하다. 최근 출간된 한경 무크 ‘해외 진출 성공 전략, 주목해야 할 7개국 비즈니스 가이드’의 핵심 저자 중 한 명이다.미‧중 갈등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무역 장벽 강화 등 탈세계화의 흐름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에 따른 공급망 재편이 2023년 산업계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 위원은 “피할 수 없다면 정면으로 부딪쳐야 한다”며 “저항보다 적응하고 시장을 선점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보다 성공적인 해외 사업 성공을 위해 최 위원은 ‘해외 진출 5계명’을 제시했다. △한 곳에서의 성공 경험이 반복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마

    2023.01.19 14:05:54

    탈세계화의 시대…성공적 해외 진출 위한 5가지 전략
  • 빔모빌리티, 인도네시아·태국·일본·튀르키예 진출…8개국 60개 도시로 서비스 확장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2018년 설립된 마이크로모빌리티 업체 빔모빌리티가 한국, 호주, 뉴질랜드, 말레이시아에 이어 올해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튀르키예 등 4개국에 추가 진출했다. 빔모빌리티는 아시아태평양에서 가장 많은 지역에 진출한 마이크로모빌리티 업체로 기존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 외에도 전동스쿠터(인도네시아 한정) 모델을 새롭게 추가해 서비스 지역을 확장했다. 빔모빌리티는 올해 ▲인도네시아(보고르, 세마랑) ▲태국(방콕, 치앙마이, 푸켓) ▲일본(오키나와, 오사카) ▲튀르키예(안탈리아, 앙카라, 페티예, 마람리스, 이즈미르, 보드룸) 지역을 확장해 현재 8개국 6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다. 매출은 코로나19 기간 동안 15배가량 증가했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 4월 1,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2023년 말까지 아태 서비스 지역 내 기기를 16만 대로 늘릴 계획이다. 빔모빌리티의 성장 요인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해 대중교통 등의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할 수 있는 이동수단으로 마이크로모빌리티를 선택했다고 풀이된다.또한 많은 도시들이  '비전제로'(Vision Zero·교통사고 사망자 0명 목표) 정책의 일환으로 마이크로모빌리티를 선택하기도 했다. 국제교통포럼(International Transport Forum)의 연구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사고율은 자전거에 필적하고 오토바이에 비해 현저히 낮다. 최근에는 마이크로모빌리티를 위한 전용 인프라 개발로 위험도도 감소하는 추세다. 빔모빌리티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이들이 5km 이하의 짧은 거리 이동을 위해 혼자서 자동차를 이용하고 있다. 마이크로모빌리티를

    2022.12.14 10:30:43

    빔모빌리티, 인도네시아·태국·일본·튀르키예 진출…8개국 60개 도시로 서비스 확장
  • [영상뉴스] 미국 진출 계획이 있다면 꼭 알고 있어야 할 이슈

    미국은 세계 최대 경제력을 보유한 패권국가입니다. 2018년 이후 본격화된 중국에 대한 견제와 경쟁으로 새로운 질서 형성을 시도하고 있죠. 양국의 대립은 관세부터 첨단기술, 환율, 최근에는 대만을 둘러싼 무력 대치로 수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공급망 재편미국이 주도한 세계화 흐름으로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만들어졌고, 이는 중국의 급속한 성장을 가능케 했습니다. 미국의 패권을 위협할 수준이 되자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자국의 기간산업과 첨단기술 보호 조치를 시행합니다. (수출통제개혁법, 수출통제법, 해외직접생산규정 등) 또, 바이든 행정부는 ‘100 Day Review’를 통해 반도체, 이차전지, 핵심 광물, 의약품 4개 부문 공급망이 얼마나 취약한지 파악하게 됩니다. #첨단기술이 과정을 통해 미국은 제조업과 공급망을 중국에 의존할 수 없다고 판단합니다. 더불어 미·중 대결의 핵심은 첨단기술이라는 것을 명확히 규정하죠. GVC 재편을 통해 미국 중심의 산업생태계를 혁신하여 경제적 안정 및 국가안보를 강화한다는 전략을 마련합니다. #보조금지난 4월, 백악관은 미국이 산업 전략 수립과 시행에 적극 나설 것임을 발표했습니다. 반도체 법은 반도체 분야에 527억 달러 예산을 직접 투자하며, 이 중 390억 달러를 반도체 제조업체에 직접 보조금으로 지급하도록 규정했죠. 또 보조금을 지급한 기업에 향후 10년간 중국에 관련 시설 구축 및 확장을 금지했습니다. #보이는 손4,300억 달러 규모의 투자 예산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미국 제조업 부활 및 미래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배터리 보조금은 핵심 광물 및 부품 조건을 충족해야 하며

    2022.12.09 17:16:27

    [영상뉴스] 미국 진출 계획이 있다면 꼭 알고 있어야 할 이슈
  • NH농협은행, 호주 시드니 지점 문 열어... 해외진출 가속도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이 14일 호주 시드니에서 ‘시드니지점 개점식’을 개최했다.이날 개점식에는 토니 애벗 호주 전 연방정부 총리, 주 시드니 대한민국 총영사관 홍상우 총영사 등 약 140명이 참석해 시드니지점 개점을 축하했다.농협은행은 호주 진출을 통해 기업금융 서비스를 강화하고 인프라 투자를 중심으로 글로벌 투자금융(IB)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권준학 은행장은 “호주는 안정적인 경제 성장과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자율성이 보장된 금융환경”이라며, “시드니지점은 당행 글로벌 IB사업의 전략적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농협은행은 지난 4월 홍콩지점, 7월 북경지점에 이어 이번 호주 시드니지점 개점으로 해외 8개국, 총 11개 국외점포를 확보하며 해외진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11.14 13:53:02

    NH농협은행, 호주 시드니 지점 문 열어... 해외진출 가속도
  • [Start-up Invest] 푸드트럭으로 시작해 투자, 해외진출, 기업가치 1500억 원 넘긴 韓스타트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고피자가 총 25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미래에셋증권, GS 벤처스, CJ 인베스트먼트, 엔코어벤처스 등의 대기업 및 해외에 LP를 둔 신규 주주들을 비롯해 캡스톤파트너스, DS자산운용, 빅베이슨 캐피탈 등 기존 주주들 다수가 참여했다. 고피자의 현재 누적 투자 유치금은 총 450억 원으로, 투자 후 기업가치는 1,500억 원을 인정받았다. 고피자는 인도, 싱가포르, 홍콩에 이어 최근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며 해외 진출 3년 만에 총 5개국에 160여개 매장을 오픈하는 등 국내외에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특히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해외 성장세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자체 개발한 푸드테크 기술의 상용화도 앞당길 계획이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는 “어려운 투자 시장에서도 기존 주주의 후속 투자와 함께 명망 있는 신규 투자자로부터 회사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를 인정받아 기쁘다”며 “이번 시리즈C 투자 유치를 통해 고피자의 빠르고 유기적인 성장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사업의 성공을 이뤄내는 국가대표 브랜드로서 자리매김 하겠다”라고 말했다. 허준녕 GS벤처스 대표는 “고피자는 탄탄한 푸드테크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만들며 해외로 적극 확장하고 있는 글로벌 B2C 브랜드"라며 "고피자가 국내외에서 GS그룹과 다각도로 협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투자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외 LP등으로 구성된 펀드로 이번 투자를 리드한 박주남 엔코어벤처스 대표는 “임재원 대표의 역량과 비전, 인도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높은 성장 가능성을 금번 투자 배경으로 꼽았다&rdq

    2022.10.21 16:57:40

    [Start-up Invest] 푸드트럭으로 시작해 투자, 해외진출, 기업가치 1500억 원 넘긴 韓스타트업
  • K패션 대표하는 '동대문 패션'...인도네시아도 사로잡을까

     도매 의류 중개 플랫폼을 운영하는 링크샵스가 인도네시아에서 모바일 서비스를 오픈하며 본격 진출 한다고 밝혔다. 링크샵스는 해외 시장 진출 전문 서비스 기업인 킬사(KILSA Jasa Indonesia)가 함께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링크샵스는 지난 2월 킬사 글로벌과 업무협약을 맺고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동아시아 지역 파트너로 함께 해 오고 있다. 링크샵스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현지 버전의 링크샵스 앱을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 국내 동대문 및 남대문의 도매상들과 인도네시아 시장의 총판을 비롯 쇼핑몰이나 소호몰들 사이에서 판매를 중개하며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진출을 기념해 링크샵스는 지난 9월 1일과 2일 양일간 자카르타 메나라호텔(Menara Prima the Hallway)에서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유명 아티스트 및 연예인 등을 초대해 코리아 패션 쇼케이스를 열고 링크샵스의 서비스 진출을 알렸다. 행사에서 링크샵스는 한국 패션 시장의 현황과 트렌드를 소개하고 인도네시아 패션 기업 및 방문객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현지 총판 및 도매 파트너들이 사입을 위한 한국 방문시 교통비를 비롯한 다양한 지원을 약속했으며, 이 밖에도 링크샵스 상품을 전시해 특별가로 선보이고 이벤트들을 진행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링크샵스는 동대문과 남대문 패션 도매시장과 국내외 업체들의 사입을 중개해 주는 플랫폼으로 서비스 초기부터 국내는 물론, 중화권과 동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판로를 열고 동대문 패션 도매상들의 해외 진출을 도왔다. 매월 50만명이 방문하고 있으며 50여개국에서 누적 100만개 이상의 제품을 판매했다. 링

    2022.09.10 06:00:11

    K패션 대표하는 '동대문 패션'...인도네시아도 사로잡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