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헬시플레저’가 쏜 제로칼로리 단맛의 공습

    지속 가능한 건강 습관이 메가트렌드로 부상하면서 많은 이들이 ‘헬시플레저’에 열광하고 있다. 이런 흐름 속에 ‘제로칼로리’로 무장한 단맛 음료 비즈니스가 나날이 주목받는 상황이다. 과연 사람들이 반한 이 시장의 인기 비결은 무엇일까.다이어트에 대한 열망이 살갗으로 여실히 다가오는 여름이 왔다. 누구나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가장 먼저 계획하는 것이 식단과 운동이다. 하지만 인생사 과유불급이듯, 자칫 조급하게 혹독한 다이어트를 시도했다가 단기 내 실패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그래서일까. 최근 다이어트의 핵심은 ‘지속가능성’이다.대표적인 예가 MZ(밀레니얼+Z) 세대를 중심으로 부상 중인 ‘헬시플레저(healthy pleasure)’ 트렌드다. 건강(health)과 기쁨(pleasure)의 합성어인 헬시플레저는 말 그대로 건강관리의 즐거움을 말한다. 식단을 절제하고 고통을 억지로 견뎌냈던 기존의 건강관리 방식과 달리 최대한 스트레스는 덜 받고, 일상 속에서 즐겁게 꾸준히 실행하는 쪽을 택하는 것이다.가령, 식단을 하더라도 가능하면 음식을 어떻게 더 건강하고 맛있게 즐길 것인가에 초점을 두는데 이른바 ‘제로칼로리’로 불리는 무설탕 단맛의 공습이 눈길을 끈다. 그중 음료 시장의 제로칼로리 열풍이 심상치 않다. 사실 제로칼로리 음료도 칼로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한국 ‘식품위생법’상 음료수는 100ml당 4kcal 미만일때 ‘무(無)’열량이라고 표기할 수 있다. 설탕 대신 아스파탐, 수크랄로스 등 인공감미료를 넣어 당류가 없고 칼로리가 낮은 음료인 셈이다.사람들이 단맛을 선호하는 이유는 단 음식을 먹으면 기분을 좋아지게 하는 신경

    2022.07.27 07:29:51

    ‘헬시플레저’가 쏜 제로칼로리 단맛의 공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