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무인·자동화 시대 앞당길 AI 인재 찾아요” 현대제뉴인 경진대회 개최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기계 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이 미래 무인 건설기계 시장 공략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 및 인력 확보에 나섰다.현대제뉴인은 임직원 및 일반 참가자를 대상으로 AI 기술 경진대회 ‘AI 데이터 챌린지(Data Challenge)’를 개최하고 있다. 주제는 ‘AI 기술을 활용한 건설기계 오일 품질 분류 모델 개발’이다. 이번 대회는 11월 7일 시작해 12월 12일까지 진행되며, 최종 수상자는 12월 30일 발표할 예정이다.현대제뉴인은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최종 선발된 모델을 기반으로 오일 작동 상태를 감지해 장비의 이상 유무를 스스로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상용화에 나선다. 대학생 입상자들에게는 건설기계 3사(현대제뉴인·현대건설기계·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 입사 지원 시 가점 혜택을 부여, 우수인력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현대제뉴인은 올해 4월 건설기계 3사의 AI 기술을 총괄하는 AI 전담 조직도 출범시켰다. ‘AI 융합기술센터’로 명명된 이 조직은 세계 최초 무인 굴착기 개발을 위한 AI 원천기술 확보를 최우선 목표로 △AI 데이터 허브(AI Data Hub) 구축 △건설기계 및 산업차량 관련 AI 과제 발굴·지원 △AI 커뮤니티(AI Community) 운영 등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150여명 규모의 AI 커뮤니티를 운영하면서 AI 알고리즘 강의와 실습, 최신 기술 트렌드 교육, 사례 공유 등을 통해 사내 AI 전문가를 집중 양성하고, 현업에 AI 기술을 적용해 전파하고 있다. 현대제뉴인은 2025년까지 건설기계 3사 통합 플랫폼 개발을 완료해 AI 스마트 기술이 탑재된 통합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현대제뉴인 관계자는 “미래 건설기계 시장은 AI와 접목된 무인화 기술이 핵심 키워

    2022.11.25 15:31:07

    “무인·자동화 시대 앞당길 AI 인재 찾아요” 현대제뉴인 경진대회 개최
  • 현대重그룹 건설기계 CEO 뭉쳤다…유럽 전시회서 부산엑스포 유치전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3사(현대제뉴인·현대건설기계·현대두산인프라코어) 최고경영자(CEO)들이 유럽에서 열린 대형 전시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이하 부산엑스포)’ 부산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섰다.현대제뉴인, 현대건설기계,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10월 24일부터 30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건설기계 박람회인 ‘바우마 2022’ 전시부스에서 글로벌 관람객을 대상으로 유치 홍보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현대건설기계와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부스에서 ‘2030 부산엑스포’ 홍보 영상을 대형스크린을 통해 송출하고, 홍보 브로셔를 관람객들에게 나눠주는 등 부산이 엑스포 개최를 위한 최적의 도시임을 알릴 계획이다. 손동연 현대제뉴인 부회장, 최철곤 현대건설기계 대표, 오승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대표 등 3사 CEO는 24일 박람회 개막에 맞춰 사전 제작한 부산 엑스포 2030 유치 타월을 펼쳐 보이며 홍보 활동을 펼쳤다.바우마 2022는 세계 3대 건설기계 박람회 중 하나다. 올해 전세계 약 6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전망돼 전 세계에 부산엑스포를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3사는 2023년 11월 개최지가 선정될 때까지 대륙별 국제 전시회를 포함, 다방면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10.25 10:42:02

    현대重그룹 건설기계 CEO 뭉쳤다…유럽 전시회서 부산엑스포 유치전
  •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쌍용건설과 스마트 건설 기술 고도화나서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쌍용건설과 함께 스마트 건설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지주사인 현대제뉴인의 계열사다.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7일 인천 동구 본사 글로벌 R&D센터에서 쌍용건설과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반 스마트 건설현장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디지털 트윈은 가상환경에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를 만들어 건설기계들이 작업하는 건설현장을 시뮬레이션하고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이다.이번 MOU는 디지털 트윈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 토공설계 및 시공 관리를 위한 3차원 설계(BIM) 표준화와 현장 실증을 목표로 한다. 쌍용건설은 본 사업을 위해 BIM기반 설계 및 시공을 위한 ‘디지털 트윈’ 현장을 구축하고, 테스트베드를 제공함으로써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서 보유한 다양한 스마트 건설기술들을 실증하도록 협력한다.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쌍용건설이 구축한 디지털 트윈 현장을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스마트 건설 플랫폼 ‘사이트클라우드(XiteCloud)’에 연계 및 고도화해 스마트 관제, 장비 자동화 시공 및 안전 기술의 효과성을 검증한다.글로벌 시장조사기관 ZMR에 따르면 스마트건설 BIM시장은 2020년 54억1000달러에서 연평균 19.7% 상승해 2028년 228억7000달러(약 3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하지만 토공사의 경우 빌딩과 같이 정형화된 구조물 공사에 비해 각 현장 환경, 설계, 정보가 다르고 불확실성 요소가 많아 BIM와 같은 스마트 건설 기술을 개발하거나 적용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스마트 토공 핵심 기술을 개발해 빠른 시장 선

    2022.07.19 10:20:21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쌍용건설과 스마트 건설 기술 고도화나서
  • 두산인프라코어 품고 시장 판 바꾸는 현대중공업그룹

    [비즈니스 포커스]현대중공업그룹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작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건설기계 중간지주사 현대제뉴인은 최근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하며 공식 출범했다. 현대제뉴인은 8월 안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매듭지을 계획이다.인수가 마무리되면 현대제뉴인은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를 자회사로 두고 통합 경영을 시작한다. 두 회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건설기계 부문 글로벌 5위권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건설기계 사업을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키울 방침이다.현대제뉴인 공동 대표에 권오갑·조영철 현대중공업그룹은 7월 27일 현대제뉴인 임시 주주 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과 조영철 한국조선해양 사장을 현대제뉴인 공동 대표이사에 선임했다.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를 포함해 러시아·중국·베트남·터키 등 총 5개국에서 기업 결합 승인을 완료하며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에 앞선 7월 26일 현대건설기계 지분 33.1%를 현대제뉴인에 현물 출자하고 현대제뉴인의 신주를 확보했다. 인수금융 등 추가적 자금 조달을 통해 8월 총 8500억원의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대금 납부를 마무리할 계획이다.현대제뉴인의 경영을 주도할 조 사장은 현대오일뱅크 경영본부장, 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을 지낸 재무통이다. 현재 현대중공업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한국조선해양 경영지원실장을 맡고 있다. 공동 대표에 선임된 권 회장은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거쳐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의 대표이사로 재직

    2021.08.16 06:00:13

    두산인프라코어 품고 시장 판 바꾸는 현대중공업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