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베스트 애널리스트-자산 배분]김중원 “통화 정책 전환 지연 가능성 높아…자산별 균형 유지해야”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약력 : 1973년생. 애널리스트 15년. 이스턴 일리노이대 경제학과 졸업. 브리티시컬럼비아 MBA 수료. 연세대 글로벌 MBA 졸업. 2007년 교보증권. 2008년 솔로몬투자증권. 2009년 현대차증권. 2012년 NH투자증권. 2013년 메리츠증권. 2016년 키움증권. 2018년 현대차증권(현).자산 배분 부문은 투자의 종합 예술로 평가된다. 주식·채권·원자재·부동산 등 다양한 시장을 읽을 수 있는 넓은 시각이 필요하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3회 연속 글로벌 자산 배분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글로벌 투자자 대상 월간 자산배분 서베이’, ‘위클리(Weekly) 자산배분’ 등 보고서부터 ‘금리 상승 국면에 전략적 자산배분은?’ 등 각종 세미나를 통해 투자자들을 사로잡았다.김 애널리스트는 “올 상반기 글로벌 금융 시장이 실적 장세로 이동하며 주요 벤치마크 지수의 이익 모멘텀(원동력) 변화가 자산 배분 수익률의 핵심 변수로 판단했다”며 “이런 변화를 보고서를 통해 최대한 신속하게 투자자들에게 전달한 점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그는 하반기 주요 전략으로 자산 배분의 균형 유지를 꼽았다. 자산 배분의 편향을 줄이고 균형을 유지하는 전략이 통화 정책 변화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이다.김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오르기만 할 것 같던 미국 장기채 금리도 이제는 하향 안정됐다. 또 6월부터 시장의 예상과 달리 성장주가 반등하기 시작했다”면서 “자산 배분에서 자산별 균형을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ls

    2021.07.15 06:19:01

    [베스트 애널리스트-자산 배분]김중원 “통화 정책 전환 지연 가능성 높아…자산별 균형 유지해야”
  • [베스트 애널리스트-채권]오창섭 “하반기 채권 가격 하락 예상…방어적 투자 전략 필수”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약력 : 1978년생. 애널리스트 경력 15년. 2002년 서강대 경제학과 졸업. 2004년 서강대 경제학 석사. 2006년 (구)현대선물. 2008년 (구)우리투자증권. 2009년 IBK투자증권. 2015년 메리츠증권. 2019년 한국투자증권. 2021년 현대차증권(현).오창섭 현대차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조사에서 채권 부문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수상의 영광을 동료에게 돌렸다.오 애널리스트는 하반기 채권 금리가 상승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 언급 등으로 하반기 국내외 통화 정책 정상화 이슈가 본격화됐다”며 “한국의 채권 시장은 미국보다 빠른 금리 인상 진행 가능성이 예상되면서 최근 채권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하반기엔 미국 테이퍼링 이슈가 미국 채권 금리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며 “하반기를 기점으로 중·장기 채권 금리 상승 사이클 재개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오 애널리스트는 채권 금리 상승 국면에선 채권 가격 하락을 대비하는 방어적 채권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채권 포트폴리오 듀레이션 축소와 고금리 회사채 투자 등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야 한다는 것이다.또 그는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채권 투자 성과를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하이일드 채권(고수익·고위험 채권)과 물가 채권의 투자 성과가 상대적으로 성적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하이일드 채권은 신용 스프레드(국고채와 회사채 간 금리 차이) 축소에 따라 향후 투자가 유망하고 물가 채권은 경기

    2021.07.12 06:29:02

    [베스트 애널리스트-채권]오창섭 “하반기 채권 가격 하락 예상…방어적 투자 전략 필수”
  • [베스트 애널리스트-글로벌 ETF]이창환 “탄소중립에 수소 생태계 구축 필수...천연가스 기업 ‘주목’”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약력 : 1986년생. 애널리스트 경력 7년.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졸업.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석사. 2015년 한화투자증권. 2015년 메리츠종금증권. 2016년 IBK투자증권. 2018년 NH투자증권. 2019년 현대차증권(현).이창환 현대차증권 애널리스트가 지난해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조사에서 1위에 올라선 후 3회 연속 맨 앞자리에 이름을 올렸다.이 애널리스트는 하반기 글로벌 증시에 대해 골디락스(경제의 성장 속 물가 상승 부담이 크지 않은 상태) 국면에 접어들면서 완만한 속도로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주식의 경우 미국과 유럽이 매력적이고, 신흥국은 중장기적으로 상승 탄력이 두드러질 것”이라며 “신흥국 중 소재, 에너지 비중이 높고 건화물 수출 비중이 높은 라틴 아메리카 지역과 중간재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 대만이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섹터 전반적으로는 펀더멘탈이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펀더멘탈 변화와 기술적 지표의 시그널을 통해 변곡점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주도주의 역할을 했던 정보통신(IT), 경기소비재(전기차), 소재(2차전지), 커뮤니케이션 섹터가 지수 상승을 견인하는 가운데, 소재(철강·비철금속), 에너지, 산업재, 금융, 부동산 섹터가 지수 하단을 방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투자에 고려할 만한 ETF를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 우선 국가 단위로는 미국(SPY, QQQ), 유럽(IEUR), 신흥국(EEM), Latam(ILF), 한국(EWY), 대만(EWT) ETF를 제안했다. 섹터별로는 IT(IYW, SOXX), 경기소비재(VCR, 전기차(KARS)), 금융(VFH), 산

    2021.07.12 06:19:15

    [베스트 애널리스트-글로벌 ETF]이창환 “탄소중립에 수소 생태계 구축 필수...천연가스 기업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