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박 난 국가는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박 난 국가는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 덕분에 새로운 원자재 공급망의 핵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국가들이 있다. 이들 국가는 때아닌 특수에 미소를 감춰야 할 판이다. 카타르, 유럽의 새 LNG 공급원으로 부상 중동의 카타르가 오는 11월 월드컵을 앞두고 러시아를 대체할 유럽 각국의 새로운 천연가스 공급원으로 떠오르고 있다.카타르는 페르시아만에 돌출한 반도에 있는 자그마한 국가다. 남북과 동서의 길이가 각각 160㎞와 80㎞에 불과하고, 국토 면적은 1만1437㎢로 우리나라의 경기도보다 약간 작다. 남쪽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고, 국토의 나머지는 바다를 면하고 있다. 인구는 300만 명밖에 되지 않는다. 이 가운데 토박이는 40만 명밖에 되지 않고, 나머지는 인도, 파키스탄, 이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정착한 이민자 출신들이다.카타르는 1971년 이웃한 섬나라인 바레인과 함께 영국의 보호령에서 벗어나 독립했다. 국토의 대부분이 사막인 카타르 주민들은 어업과 진주 조개 채취로 생계를 이어왔다. 페르시아만에서 유전이 발견되면서 산유국으로 발돋움하게 된 카타르는 1989년 세계 최대의 천연가스전인 ‘노스 필드’(세계 전체 매장량의 10%)에서 가스가 생산되면서 중동의 부국(富國)이 됐다.천연가스의 경우 매장량에서 현재 세계 3위, 수출에서 세계 2위다. 카타르는 2021년 기준 세계 2위 수준의 액화천연가스(LNG)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원유 매장량도 세계 12위인 에너지 대국이다. 카타르의 1인당 국내총생산량(GDP)은 국제통화기금(IMF)의 2021년 기준 6만4770달러로 세계 10위다.카타르에는 중동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인 알 우데이

    2022.04.25 10:36:38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박 난 국가는
  • 고려아연, 호주 신재생에너지 업체 ‘에퓨런’ 인수

    고려아연은 호주 신재생 에너지 개발 전문 업체 에퓨런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 매수 계약(SA)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에퓨런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개발과 인허가를 비롯해 설계·구매·시공(EPC)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관련한 모든 업무를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이번 계약은 고려아연의 호주 자회사 아크에너지를 통해 이뤄졌다. 고려아연은 에퓨런 지분 인수 금액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아크에너지는 지난 2월 호주 퀸즈랜드의 최대 풍력 발전 사업 중 하나인 매킨타이어 풍력발전소 지분 30%를 인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은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개발 역량은 친환경 소재 및 에너지 전문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필수 요소”라며 “이번 인수가 향후 고려아연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가속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23 16:39:16

    고려아연, 호주 신재생에너지 업체 ‘에퓨런’ 인수
  • 두산중공업, 호주서 1100억원 규모 ESS 수주

    두산중공업이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과 함께 호주에서 약 1100억원 규모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수주했다.두산중공업·두산그리드텍 컨소시엄은 발주처인 프랑스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자 네오엔에서 호주 ‘캐피탈 ESS’ 프로젝트 착수 지시서(NTP)를 받았다고 15일 발표했다.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은 호주 수도 캔버라가 위치한 수도 특별 자치구의 제라봄베라 지역에 설계·조달·시공(EPC) 방식으로 2023년 3월까지 ESS를 설치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준공 후 20년 간 유지·보수(O&M)도 수행한다. ESS 배터리 용량은 200MWh로, 약 2만5000 가구에 하루 동안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ESS는 두산그리드텍의 제어용 소프트웨어인 ‘DG-IC’를 적용해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전기를 비축했다가 사용량이 많은 피크 시간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호주 퀸즈랜드 주 최대 ESS에 연이은 수주로 호주와 미국 등에서 두산그리드텍 ESS 소프트웨어의 안정성과 운전 효율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두산중공업의 EPC 역량과 시너지를 발휘해 급성장하고 있는 호주 ESS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2.15 09:21:00

    두산중공업, 호주서 1100억원 규모 ESS 수주
  •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호주서도 조건부 허가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6일(현지 시각) 호주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TGA)에서 조건부 허가를 획득했다.셀트리온은 TGA에 렉키로나의 글로벌 임상 3상 결과와 델타 변이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전임상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TGA는 신속 잠정 승인 절차(provisional pathway)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성인 고위험군 경증 환자와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렉키로나의 잠정 등록(provisional registration)을 허가했다. 이 조치는 다른 국가를 기준으로 조건부 허가에 해당한다.코로나19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호주의 1일 평균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1691명이다. 주요 도시의 강력한 봉쇄령으로 코로나19 청정국으로 불렸던 호주도 최근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치료제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렉키로나는 지난 7월과 8월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와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ANVISA)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획득했다. 9월 한국에서, 최근 유럽에서 정식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 최근 페루에서도 긴급 사용 승인을 획득하는 등 공급 가능 지역이 증가하고 있다.셀트리온 제품의 해외 판매를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아시아·중남미 56개 국가와 렉키로나의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최근 유럽 9개 국가와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초도 물량 15만 바이알(5만 명 투여분)을 출하할 계획이다.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변이 확산에 따라 확진자가 증가 추세에 있는 호주에서도 확산 방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미국 바이오

    2021.12.07 10:27:05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호주서도 조건부 허가
  • 포스코, 호주 니켈 광산 회사 지분 30% 인수

    포스코가 호주의 니켈 광업·제련 전문 회사 지분을 인수한다. 포스코는 19일 호주 ‘레이븐소프(Ravensthorpe Nickel Operation)’ 지분 30%를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레이븐소프는 자체 광산과 제련 설비 및 담수화, 황산 제조, 폐기물 처리 등의 부대 설비 일체를 갖춘 니켈 일관 생산 기업이다. 캐나다의 ‘퍼스트퀀텀...

    2021.05.20 16:07:52

    포스코, 호주 니켈 광산 회사 지분 30% 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