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2022년 세계 경제의 키, 역시 코로나19 해소에 달렸다[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은 금융 위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과정을 과수원의 농부가 사과 농사를 짓는 일에 비유한다. 좀처럼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엄동설한을 뚫고 강추위가 매서운 이른 봄날에도 사과나무에서는 어린 싹이 돋아나기 때문이다.이 싹이 튼튼하게 자라 가을에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농부는 시시각각 변하는 생육 여건에 맞게 물과 공기, 거름을 잘 조절해야 한다. 어느 것 하나라도 잘못되면 시든 잡초로 죽게 된다. 지금의 경제 상황도 이와 비슷하다.2년째 터널에 갇힌 세계 경제하이먼 민스키의 리스크 이론상 가장 위험한 것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 찾아왔을 때다. 코로나19 사태로 세계는 ‘원시형 경제’라는 용어가 나올 정도로 어두운 터널 속에 갇힌 상태다.사이먼 쿠츠네츠가 국민소득 통계를 개발한 1937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I자형·L자형·W자형·U자형·V자형 등에 이어 심지어는 나이키형과 로켓 반등형에 이르기까지 모든 형태의 예측 시각이 등장하면 성장률은 추락했다.2021년 세계 경제는 2분기 들어 갑자기 인플레이션 우려가 고개를 들었다. 코로나19 사태가 2년 정도 계속되면서 세계 경제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인플레이션 논쟁은 같은 해 4월 미국 소비자물가(CPI)가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시작됐다. 일시적인지에 초점이 맞춰졌던 이 논쟁은 2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이 높게 나오자 곧바로 하이퍼 인플레이션 우려로 변했다.하이퍼 인플레이션 우려도 잠시였다. 세계 공급망 차질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2021년 여름휴가철 이후 경기 둔화까지 우려되면서 ‘슬

    2022.01.03 17:30:08

    2022년 세계 경제의 키, 역시 코로나19 해소에 달렸다[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