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변호사 경쟁 통해 사회적 약자에게 다가가야”[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

    [스페셜리포트 : 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 : 창업자 인터뷰]1970년 스물일곱 살에 판사로 임관한 청년은 1년도 되지 않아 법복을 벗었다. 사회에 팽배한 권위주의로 인해 판결에 제약이 있었고 젊은 법조인은 회의를 느꼈다. 판사로서의 사명을 다하기에 버거운 시대였다. 청년은 선진 법률 문화를 경험하기 위해 미국 유학을 택했고 미국 로스쿨에서 JD(Juris Doctor)를 취득했다. 사회와 민족과 나라에 기여하겠다는 다짐은 변함이 없었다.16년간 미국 초대형 로펌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돌아온 청년은 ‘윤리적이고 민주적인 로펌’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며 한국에서 로펌을 설립했다. 윤호일 법무법인 화우 명예 대표변호사는 이렇게 한국에 새로운 로펌 문화를 만들어 가기 시작했다. 윤 대표는 미국 대형 로펌 베이커앤 매켄지에서 16년간 변호사로 일하며 로펌의 사명과 사회적 역할을 배웠다. 그가 귀국해 1989년 설립한 법무법인 우방이 화우의 전신이다.그는 “계속 판사를 했어도 잘살았겠지만 배우고 성장했으면 사회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뭔가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 대표 혼자 시작했던 우방은 국제 업무와 자문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한국 로펌으로서는 후발 주자였지만 인수·합병(M&A)을 통해 빠르게 성장했다. 창업 14년 만인 2003년 소송 업무에 강했던 법무법인 화백과 통합하며 몸집을 키웠다. 자문 중심의 우방과 송무 중심의 화백이 통합하면서 화우는 6대 로펌 자리에 올라선다. 권위주의에 염증을 느껴 판사복을 벗었던 그는 인터뷰 내내 ‘윤리’와 ‘민주성’을 강조했다. 화합과 자율이 화우의 DNA로 자리 잡은 것도 그

    2022.12.26 08:19:01

    “변호사 경쟁 통해 사회적 약자에게 다가가야”[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
  • “로펌, M&A 줄었지만 분쟁 급증…2023년은 '규제 대비'가 승패 가를 것”[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

    [스페셜 리포트 : 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2022년 인수·합병(M&A) 거래 자문은 큰 건이 별로 없었어요. 그 대신 M&A를 둘러싼 분쟁이나 위기 대응 자문이 급증하고 있습니다.”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는 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영 환경이 좋고 기업이 잘나갈 때 로펌이 수혜를 봤듯이 기업들이 어려울 때 고통을 같이 나누는 것이 법무법인이 갈 길”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기업들의 업무를 수임해 돈을 번 만큼 기업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얘기다.로펌업계는 2022년 성장세가 둔화되는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 있다. 경기 침체의 그림자가 짙어지고 자금 시장이 얼어붙자 M&A 관련 자문이나 기업 투자 관련 일감이 줄었다. 그 대신 큰 거래가 깨지면서 M&A를 둘러싼 분쟁이 급증했다.분쟁에 강한 화우는 2022년에도 굵직한 사건들을 승리로 이끌었다. 특히 2022년 M&A 분쟁 시장에서 가장 뜨거웠던 이슈인 한앤컴퍼니의 남양유업 주식 양도 계약 이행 소송에서 한앤컴퍼니를 대리해 승소했다. 최근 판결이 난 아시아나 ‘M&A 무산 소송’에서는 아시아나를 대리해 2500억원의 계약금을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는 판결을 받아 냈다. 화우가 전통적 ‘송무 강자’로 통하는 만큼 정 대표는 분쟁 분야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M&A 거래가 2023년 하반기부터 다시 살아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재무 여력이 충분한 대기업이 부실기업 인수에 나서면 M&A 법률 자문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2년 하반기에는 부실 채권,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구조 조정 파산 등 위기에서 파생되

    2022.12.26 08:08:01

    “로펌, M&A 줄었지만 분쟁 급증…2023년은 '규제 대비'가 승패 가를 것”[2022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로이어]
  • 이광욱 화우 변호사 "미래는 무형자산이 핵심...법적 쟁점 알아 둬야"

    지난해까지 투자 시장을 뒤흔들었던 가상자산에 대한 광풍이 고금리, 테라·루나 사태 등 각종 악재가 쏟아지면서 시들해진 양상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침체기를 통해 암호화폐의 ‘옥석’이 가려질 수 있다고도 말한다. 과연, 가상자산 투자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일까, 다가올 미래의 시그널일까.최근 인플레이션과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 등 경제난이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주식 시장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시장도 혹독한 겨울을 맞았다. 여기에 시가총액 58조 원이 증발한 테라·루나 사태는 알고리즘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을 넘어 가상자산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으로 대변되는 암호화폐 시장 자체가 사라지진 않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되레 이번 침체기를 통해 암호화폐의 ‘옥석’이 가려질 것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린다.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높은 신뢰도와 활용성을 갖춘 디지털자산이 등장한다는 것이다.다만, 문제는 이렇게 중요한 가상자산에 대한 검증된 정보를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신문이나 잡지를 보고 인터넷을 찾아도 파편화된 정보가 대부분이다. 단편적인 정보를 접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가상자산의 전체적인 내용과 다양한 쟁점을 한눈에 파악하기는 무척 어렵다.한국경제신문이 <투자부터 분쟁 해결까지 가상자산 A to Z>를 펴내는 것은 이런 배경 때문이다. 이 책은 가상자산 시대에 놓쳐서는 안 될 기본 개념과 트렌드, 그에 관한 법적 쟁점도 다뤘다.또한 다양한 가상자산 기술들이 투자자와 사업자, 각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체계적으로 담았다. 블록체인, 코인, 토

    2022.09.26 09:43:11

    이광욱 화우 변호사 "미래는 무형자산이 핵심...법적 쟁점 알아 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