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전략 비축유 1500만 배럴 방출”

    [이 주의 한마디]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월 19일 유가 하락을 유도하기 위해 전략 비축유 1500만 배럴 방출을 공식 발표했다. 추가 방출 가능성도 시사했다.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백악관에서 에너지 안보 강화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가가 급등하자 유가 안정을 위해 5월부터 6개월간 전략 비축유에서 1억8000만 배럴을 방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1500만 배럴은 당시 승인됐지만 판매되지 않은 물량의 일부다. 유가 급등으로 올해 여름 수요가 감소하면서 당초 계획보다 적은 1억6500만 배럴만 방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1500만 배럴은 오는 12월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바이든 대통령은 정유사에 유가 인하를 압박하는 동시에 의회에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대한 허가를 가속화할 수 있는 입법도 요구했다.그는 “지난 6월 중순 이후 원유 가격이 배럴당 거의 40달러가 내려갔지만 소비자 가격은 그만큼 내려가지 않았다”면서 “정유사들은 특히 전쟁 중에 올린 수익을 자사주 매입이나 배당금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이어 “클린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의 허가 기간이 너무 길고 어렵다”면서 청정에너지 개발을 가속할 수 있도록 관련 인허가 절차를 개혁하는 입법안을 처리해 줄 것을 촉구했다.또 바이든 대통령은 정유사에 생산을 독려하면서 전략 비축유 보충을 위한 매입 계획도 밝혔다.그는 “현재 전략 비축유는 절반 정도인 4억 배럴 이상이 있고 이는 비상시 대응에 충분하다”면서 “향후 수년간 배럴당 가격이 70달러가 됐을 때 미국 정부는 전략 비축유를

    2022.10.23 06:00:0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전략 비축유 1500만 배럴 방출”
  •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 “미국에서 기술 배워야”

    [이주의 한마디]“미국에서 과학과 기술을 배워야 한다.”중국의 최대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이같이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6월 28일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런정페이 회장은 지난달 화웨이 내부 포럼에서 “미국이 압력을 가하더라도 화웨이는 계속 문을 열어야 한다”면서 “미국은 과학 기술 분야에서 강하기 때문에 여전히 미국에서의 배움을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미국을 배우지 않는다면 곧바로 고립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미국이 과학과 기술 측면에서 유연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대한 대응 방안도 이날 내놓았다. 런정페이 회장은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우리의 가치를 증명하기 위해선 국제 파트너들과 지속적으로 성실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화웨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인해 피해를 본 대표적 기업이다. 현재도 미국의 강력한 제재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다.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9년 5월부터 보안상의 이유로 자국 기업들에 대해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의 규제를 개시한 바 있다.지난해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 역시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압박을 강화했다. 미국 제재의 여파로 화웨이는 지난해 11월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아너’를 결국 매각했다.  [한눈에 보는 글로벌 주간 핫뉴스]워싱턴포스트페이스북, ‘반독점’ 소송전에서 미 정부에 승리페이스

    2021.07.06 06:40:02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 “미국에서 기술 배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