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식약처, 휴젤 등 2개 업체 ‘보톡스’ 불법 판매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휴젤과 파마리서치바이오 등 2개 업체가 국가 출하 승인을 받지 않고 보툴리눔 제제 6개 품목을 국내에 판매한 사실을 적발하고 해당 품목에 대한 품목 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고 10일 발표했다.‘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제제 등 보건 위생상 주의가 필요한 생물학적 제제는 품목 허가를 받았더라도 판매 전 식약처장의 제조·품질 관리에 관한 자료 검토와 시험 검정 등을 거쳐 제조 단위별로 국가 출하 승인을 받아야 한다.식약처가 적발한 국가 출하 승인 위반 품목은 파마리서치바이오의 리엔톡스주100단위·리엔톡스주200단위, 휴젤의 보툴렉스주·보툴렉스주50단위·보툴렉스주150단위·보툴렉스주200단위다.식약처는 파마리서치바이오의 2개 제품은 수출 전용 의약품으로, 국내 허가 없이 판매한 것으로 적발돼 제조 업무 정지 6개월 처분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식약처는 위반 품목의 행정 처분 절차 착수와 함께 이들 품목이 국내에 유통되지 않도록 회수·폐기 명령을 내렸다. 또한 행정 절차 상 시간이 걸리는 것을 고려해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사용 중지 조치를 내렸다.식약처는 의·약사 등에게 위반 품목을 다른 제품으로 대체하고 제품 회수가 적절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안전성 속보를 배포했다. 또한 병·의원이 위반 품목을 사용하지 않도록 안내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요청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10 10:06:07

    식약처, 휴젤 등 2개 업체 ‘보톡스’ 불법 판매 적발
  • “미래 먹거리 찾아라” 확 달라진 GS그룹, 다음 타깃은

    [스페셜 리포트]허태수 회장 취임 이후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한 GS그룹의 투자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GS그룹은 올해 대어급 매물이었던 요기요(배달)와 휴젤(바이오)을 연이어 품으면서 인수·합병(M&A) 시장의 다크호스로 부상했다.GS그룹은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코웨이·아시아나항공·두산인프라코어 등 대형 딜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며 M&A 시장의 단골손님으로 불렸지만 번번이 인수가 불발되면서 그룹의 체질을 변화시킬 만한 ‘메가딜’이 없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변하는 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그룹이 신사업에 조단위 투자를 단행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GS그룹에서는 이렇다 할 빅딜 소식이 들리지 않아 대형 M&A에 보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최근 GS그룹의 투자 기조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GS그룹은 바이오·모빌리티·배달·반려동물 사업에 투자를 단행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GS그룹은 올해 휴젤·요기요뿐만 아니라 메쉬코리아(배달)·펫프렌즈(반려동물 서비스)·당근마켓(중고거래)·카카오모빌리티(모빌리티)에 투자했다. 주력인 GS칼텍스와 GS에너지 등 정유 업종은 성장 한계에 부닥쳤고 탈탄소 시대가 다가오는 만큼 신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특히 GS칼텍스가 지난해 상반기에만 코로나19의 여파로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내면서 그룹 전체가 흔들렸던 만큼 신사업 확장을 통해 전통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야 할 필요성도 커졌다.  허태수의 바이오 베팅…보톡스 1위 휴젤 인수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의 지주회사

    2021.09.07 06:03:08

    “미래 먹거리 찾아라” 확 달라진 GS그룹, 다음 타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