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SG형 사업 재편으로 살아나는 히타치, 디지털 외면한 미쓰비시

    [글로벌 현장] 히타치는 일본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탈석탄 사회에 대비한 사업 재편을 거의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히타치카세이·히타치금속 등 소재 관련 자회사가 많은 히타치는 전자 기업 가운데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특히 많은 그룹이었다. 이 때문에 독일 지멘스와 비슷한 매출 규모에도 불구하고 시가 총액은 3분의 1에 불과했다. 글로벌 금융 시장의 주류로 떠오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자금으로부터...

    2021.03.28 07:07:01

    ESG형 사업 재편으로 살아나는 히타치, 디지털 외면한 미쓰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