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길에서 만나는 '힐링' 전북 생태 탐방길 3선

    올림픽도 끝나고 지겹던 더위도 한풀 꺾였다. 이제는 나 자신을 치유하고 행복해져야 할 시간. 인위적 시설물을 최대한으로 배제하고 자연 스스로 만들어낸 힐링 탐방길을 전북에서 찾았다.전설의 화암사 옛 숲길 ‘연화공주 생태숲길’화암사로 가는 길은 여러 갈래가 있다. 내비게이션으로 전북 완주군 화암사를 검색한 후 임도를 따라 곧장 오르면 발품을 팔지 않고도 목적지에 닿게 된다. 하지만 화암사가 있는 불명산자락에 옛사람들이 다니던 숲길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그도 그럴 것이 오래전 화암사 가는 길은 골짜기가 으슥하고 깊어 사냥하는 남정네도 접근하기 어려웠단다. 골짜기 어귀의 바위 벼랑을 부여잡고 올라야 비로소 절에 도달할 수 있었다고 전해질 정도로 험하고 거칠었다.들머리인 연화공주공원은 아직 조성 중이라 검색도 되지 않는다. 화암사를 찍고 가다 막바지에 이정표와 안내판을 확인한 후 차를 세워야 한다. 연화공주는 화암사 창건 설화 속에 등장한다. 병든 공주 때문에 시름의 나날을 보내던 신라왕의 꿈속에 부처님이 나타나 연꽃잎을 던져주고 사라졌다. 때는 엄동설한 추운 겨울이었지만 왕은 신하들을 풀어 전국을 헤맨 끝에 지금의 완주군 첩첩산중에서 바위에 핀 연꽃을 찾아냈고, 그것을 공주에게 먹여 병을 낫게 했다는 내용이다. 감복한 왕에 의해 바위 위에 지어진 절이 바로 화암사다.숲길은 줄기 가득 촘촘히 꽃이삭을 피워낸 맥문동 군락을 거슬러 가며 시작된다. 숲은 천이 과정을 마치고 이미 극상림(안정화 상태로 지속하는 숲) 단계로 접어들었다. 서어나무, 굴참나무, 떡갈나무가 만들어낸 푸른 숲 터널을 지나면 산골의 그림

    2021.08.30 11:15:49

    길에서 만나는 '힐링' 전북 생태 탐방길 3선
  • 일상 속 힐링 메시지, 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

    [서평]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이종욱 지음 | 투데이펍 | 1만4000원오늘도 힘겨운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온 당신. 늦은 저녁을 먹고 나면 밀린 집안일과 미처 다 끝내지 못한 일거리가 기다리고 있다. 취미를 가질 여유조차 없다. 반복된 일상에 마음은 건조해지고 왠지 모를 공허함이 감도는 이때, 하루를 돌아보면서 만족할 수 있을까? 아무렇지 않게 흘려보낸 일상의 순간들이 어쩌면 내 인생의 행복을 찾아가는 이정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저자는 공유하길 원한다. 이 책에는 소소하고 너무 익숙해서 미처 소중한 줄 몰랐던 일상의 의미가 숨어있다. 항공사 홍보실에서 근무하는 저자는 매일 아침 글을 쓰며 느낀 단상을 책 속에 담았다. 전 세계 어디든 취항지를 둔 항공사의 사무실 공간에서 쓰인 글들은 보통사람들을 위로와 희망이라는 종착지로 데려다준다. 책의 목차를 따라 흘러가다보면 어느새 특별해진 일상 속 여행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하루의 시작이 너무 바쁘거나 혹은 심하게 무기력하게 느껴지지는 않는가? 저자는 가장 먼저 맞이하게 되는 ‘처음’이라는 감각적인 주제로 새로움과 사랑을 표현한다. 그는 특히 ‘적정 운동량’에 대해 설명하면서 직장인에게 운동은 필수 아이템임을 강조한다. 호모사피엔스의 농경생활 삶부터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까지 아울러 언급하며 선택적 삶의 통찰을 보여준다.또 여행은 다양성을 융합하는 용해제라고 주장한다. 전 세계를 여행하며 다양한 경험을 한 저자는 그의 경험에 과학적 상식을 용해하고 융합시켜 때로는 단순하고 명쾌하게, 때로는 진중하게 생활 속 다양한 현상을 설명한다. 어떻게 지났

    2021.08.10 06:00:17

    일상 속 힐링 메시지, 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