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인 가구 664만 시대...10명 중 4명은 '월세살이'

    우리나라 10가구 중 3가구는 나홀로 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월세집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 인구주택총조사-가구·주택 특성 항목'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가구는 664만 3000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직전 조사인 2015년에 비해 143만 2000가구(27.5%) 증가한 수치다.나홀로가구가 증가한 것은 전체 인구에서 미혼·만혼 인구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사는 1인가구의 비중은 전체의 50.3%인 334만 1000가구에 달했다. 결혼했는데도 1인 가구로 사는 경우, 사별(20.5%), 이혼(16.1%), 배우자 있음(13.2%) 등이 사유로 꼽혔다.  1인 가구 중 273만 5000가구(41.2%)는 월세 형태로 거주했다. 월세로 거주하는 1인 가구는 2015년 대비 53만 9000가구(24.6%) 늘었다. 이어 자가(34.3%), 전세(17.5%), 무상(5.9%), 사글세(1.2%) 순으로 조사됐다.1인 가구의 거처는 단독주택이 291만 9000가구(43.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아파트에는 212만 6000가구(32.0%), 오피스텔·고시원 등 주택 이외 거처에는 72만1000가구(10.8%)가 거주했다. 1인 가구가 사용하는 방 수는 4개 이상이 227만 8000가구(34.3%)로 가장 많았는데, 소득 수준이 높은 전문직 나홀로가구 수가 늘어난 영향이 크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다음으로 방 3개 204만 2000가구(30.7%), 방 2개 122만 9000가구(18.5%), 1개 109만 5000가구(16.5%) 순으로 사용하는 방 수가 많았다.통계청 관계자는 "주거 질을 높이기 위한 요구가 커지면서 부엌과 방이 문으로 구분되는 1.5실이 늘어났다"면서 "이는 조사할 때 방 2개로 집계돼, 방 1개짜리 집은 줄고 2개짜리 집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1.12.25 06:00:08

    1인 가구 664만 시대...10명 중 4명은 '월세살이'
  • ‘고령자 1인 가구’의 고민, 신탁으로 푼다면

    신탁의 강점은 무엇보다 시시각각 변하는 시대상을 반영하는 유연성에 있다. 1인 가구 고령화 현상도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자 사회적 과제다. 과연, 신탁이 그 조력자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2020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총인구는 2020년 총인구는 5178만 명에서 증가, 2028년 5194만 명을 정점으로 2040년 5086만 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국인의 고령인구(65세 이상)는 2025년 1000만 명을 넘고 2036년 1500만 명을 초과할 전망이다. 내국인 기준으로 고령인구 구성비는 2020년 16.1%에서 2025년 20%를 넘고 2035년 30%를 초과할 전망이다.2020년 11월 ‘2020 인구주택 총조사’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자(1203만4000명) 중 활동제약 인구는 223만 명으로 60세 이상 인구 중 18.5%를 차지하며, 남성은 77만9000명, 여성은 145만1000명으로 여성 활동제약 인구가 67만2000명 더 많다. 고령자의 연령이 상승할수록 활동제약 인구수도 증가하는데, 60~69세는 53만9000명, 70~79세는 74만 명이며, 80세 이상은 95만2000명으로 이 중에서 60세 이상 활동제약 인구 중 80세 이상이 42.7%를 차지하고 있다.활동제약자의 특성을 보면 여성이 (65.1%) 많은 편이고 사별(43.4%), 이혼(6.6%), 미혼(3.3%) 상태로 배우자가 없는 비율이 53.3%를 차지한다. 고령자(60세 이상) 활동제약자는 정서적·육체적 도움이 되는 배우자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활동제약자 중 1인 가구 비율은 25.1%를 차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령자 1인 가구의 고민늘 건강할 것만 같았던 85세 김귀숙 씨는 요즘 활동이 매우 불편하다. 어느날 친구들과 공원산책 중 작은 돌부리에 걸려 넘어진 후 회복이 더딘 상태다. 김 씨는 10년째 지금의 시니어타

    2021.10.26 06:51:53

    ‘고령자 1인 가구’의 고민, 신탁으로 푼다면
  •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2만7000명 매니저로 '맞춤형 청소 서비스' 운영하는 청소연구소

    연현주 청소연구소 대표(불어불문학과 97학번) [한경잡앤조이=조수빈 기자] 청소연구소는 연현주(43) 대표의 경험에서 출발한 서비스다. 연대표는 카카오 온·오프라인 홈서비스 분야에서 관련 사업의 혁신을 고민해왔다. 그러던 중 가사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느꼈던 노쇼, 불편한 중개 방식 등을 개선하는 사업을 구상했고 비슷한 지향점을 가진 동료들과 함께 청소연구소를 설립하게 됐다. 청소연구소는 1인 가구부터 맞벌이 부부, 노인 가...

    2021.02.09 16:26:07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2만7000명 매니저로 '맞춤형 청소 서비스' 운영하는 청소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