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연세대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코코넛'을 통해 개인정보보호의 일상화를 꿈꾸는 스타트업 2월대개봉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2월대개봉은 개인정보보호 서비스 ‘코코넛’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곽호림 대표(30)가 2019년 7월에 창업했다.곽 대표는 “2월대개봉은 재밌는 영화를 관객이 기다려주는 것처럼 코코넛 서비스도 고객들이 기대하고 기다려줬으면 하는 마음이 반영된 기업명”이라고 설명했다.코코넛은 기업들이 지키기 힘들어하는 개인정보 규제를 지켜주는 개인정보보호 서비스다. “모든 기업이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수집합니다. 하지만 개인정보보호법을 제대로 준수하고, 안전하게 보관하고 파기하는 기업은 정말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집에서 청소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동전들이 나올 때가 있죠. 기업이 가지고 있는 개인정보도 마찬가지입니다. 개인정보를 문서화하고 이동하다 보면 어느새 관리할 수 없을 정도로 흩어집니다. 코코넛은 동전을 자동으로 모아주는 저금통이라고 보면 됩니다. 그것도 아주 단단하게 만든 저금통입니다. 동전은 저금통을 빠져나갈 수 없고 오로지 주인만 필요할 때 사용이 가능하죠.”코코넛은 암호화, 권한 관리, 파기, 이력 관리뿐만 아니라 가명·익명 처리까지 가능하다. 곽 대표는 “기업은 코코넛을 통해 개인정보보호법 준수와 안전한 개인정보보호,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곽 대표는 “코코넛의 경쟁력으로 도입과 사용이 쉬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꼽았다. 코코넛은 기업이 개인정보를 코코넛 클라우드에 올리면 업로드 되는 즉시 개인정보보호법에 맞춰 개인정보를 관리한다. 코코넛 클라우드는 자동으로 기업의 서비스와 연동이 된다.“기존의 개인정보보호는 정보보안의

    2022.09.23 15:23:11

    [2022 연세대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CEO] '코코넛'을 통해 개인정보보호의 일상화를 꿈꾸는 스타트업 2월대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