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그들은 왜…’ 1020대 자살률, 생각보다 심각하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 서진 대학생 기자] 자살이라는 기로에 선 20대가 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2021년 자살사망자 수 통계’에서 2020년 대비 2021년의 자살률이 10대층(10.1%P)에 이어 20대층에서 두 번째로 높은 증가세(8.5%P)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체 인구의 12.6%에 불과한 20대, 이들은 조용하지만 무서운 기세로 자살의 그늘 아래로 내몰리고 있다.20대 자살 동기 “정신적. 정신과적 문제”가 1위, 사회·구조적 문제도 중첩돼보건복지부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 발표한 ‘2022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20년 20대 자살사망자의 자살 동기 가운데 정신적·정신과적 문제가 51.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우울증 등의 정신과 질환이 자살을 촉발하는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6월 발표한 자료에서도 지난 5년간(2017~2021년) 우울증과 불안장애 모두 자살률과 유사하게 20대 환자가 각각 12.7%, 8.68%로 전 연령층 사이에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우리나라 20대와 30대의 정신건강 관련요인 연구-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하여-‘(김경나, 2022) 논문을 살펴보면 우울증 등 정신건강의 악화는 삶의 의욕 저하나 알코올 등 각종 중독에의 의존, 극단적으로는 자살 위험을 가중시킨다고 발표하기도 했다.정신적 문제 외에도 20대 자살사망자에게는 경제생활 문제, 남녀 문제, 직장 또는 업무상의 문제 등 다양한 자살 동기가 존재했다. 18.7%를 차지한 ‘경제생활 문제’는 현 사회의 청년 실업 문제와도 면밀하게 연관돼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최근에는 ‘코로나 블루’도 새로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9월 “자

    2022.11.18 10:45:04

    ‘그들은 왜…’ 1020대 자살률, 생각보다 심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