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완판 또 완판”...‘이부진 백’ 품절 대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덕분에 LF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그가 지난해 11월 착용해 화제가 된 빠투의 검정 숄더백 ‘르 빠투 백 블랙’이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LF는 지난해 3월부터 빠투를 수입·판매 중에 있다.16일 LF에 따르면 이부진 사장의 착용 모습이 공개된 직후 ‘르 빠투 백 블랙’의 2주간 판매량은 직전 2주에 비해 무려 1000% 증가했다.로고, 유광, 미니 사이즈 등 유사 상품까지 포함하면 판매량은 1600%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이 사장은 지난해 11월 북촌 설화수의 집에서 열린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계기 관광 전략 간담회에서 반원 모양의 르 빠투 백 블랙을 착용한 바 있다.소비자들에게 생소한 브랜드였던 빠투는 이때부터 ‘이부진 백’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LF 관계자는 “작년 12월 르 빠투 백 블랙은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동나 예약 주문을 받았다”며 “올 봄·여름 시즌 상품도 입고와 함께 완판됐다”고 말했다.한편 빠투는 1914년 프랑스 디자이너 장 빠투가 패션 하우스를 만들면서 탄생한 브랜드다. 프랑스 명품그룹 LVMH(루이뷔통모에헤네시)가 2018년 인수해 빠투라는 브랜드로 재탄생시켰다.LF는 빠투를 젊은 층을 겨냥하기에 적합한 해외 뉴 럭셔리 브랜드 중 하나로 보고, 작년에만 4곳의 빠투 매장을 여는 등 판매 확대에 주력하는 모습이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4.01.18 09:24:21

    “완판 또 완판”...‘이부진 백’ 품절 대란
  • “내년 다시 ‘전세 대란’ 오나”...치솟는 전셋값

    2308만5000원. KB부동산이 조사한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의 평당 전세 평균 가격이다. KB부동산은 10일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9개월 만에 평당(약 3.3㎡) 23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당 2300만원을 웃돈 것은 지난 2월(2329만4000원) 이후 처음이다. 직전월(10월·2288만3000원)보다는 0.88%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올해 1월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7월 2245만1000원까지 내렸다. 그러나 8월부터 다시 상승하며 평당 2300만원을 넘어서게 됐다. 전국 기준 지난달 아파트 전셋값도 올랐다. 평당 1181만9000원으로 전월 대비 0.64% 상승했다. 수도권 역시 전국 평균을 뛰어넘는 0.8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임대인 유동선 개선으로 전셋값 반등전셋값은 올해 상반기 폭락해 임대인이 기존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7월 말 역전세 해소를 위해 전세 보증금 반환 용도에 한해 대출 규제를 완화했다. 이로 인해 임대인들의 유동성이 개선되면서 전셋값이 재차 반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최근 월세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데다 금리까지 높아진 것도 전셋값을 상승시키는 요인으로 꼽힌다. 기존 월세 수요가 전세로 이탈하고, 고금리로 대출이 어려운 만큼 매매 수요도 전세로 넘어와 전셋값이 더욱 상승햇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진단이다. 업계에서는 내년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데다, 전세 매물도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건설산업연구원은 최근 ‘2024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올해보다 2.0% 내리

    2023.12.10 14:13:43

    “내년 다시 ‘전세 대란’ 오나”...치솟는 전셋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