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발전형' 집단 급속증가 … 최대 구매층 '부상'

    중국에 빈부격차가 심화되면서 소비시장 역시 양극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최근 베이징 산리툰(山里屯)에 등장한 복장시장. 최근 베이징 동쪽 산리툰(三里屯)에 타이핑양(太平洋)이라는 호화 백화점이 들어섰다. 서울 강남의 현대백화점에 비교될 만하다. 타이핑양백화점 제품은 고급 일색이다. 가격도 비싸다. 외국브랜드가 즐비하다. 그래도 이 백화점은 성황이다. 타이핑양 백화점 맞은편 왼쪽으로 산리툰복장시장이라고 하는 또 다른 백화점이 들어섰다. 의복 ...

    2006.08.30 11:55:24

  • 현대차·KT·SK 대성공 '싱글벙글'

    재계의 월드컵 마케팅이 경기 이상으로 뜨겁다. 공식 후원사인 현대자동차, KT는 물론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월드컵 마케팅에 엄청난 돈을 쏟아붓고 있다. 과연 이들 기업의 월드컵 마케팅 중간성적은 어느 정도일까. 현대자동차는 월드컵 공식후원사로 지정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에 500억원을 후원했다. 현대는 그 대가로 우리나라와 일본의 20개 전 경기장에 각 2개씩 모두 40개의 광고판을 설치했다. 이와 함께 현대는 TV광고, 월드컵 행사 차량...

    2006.08.30 11:55:24

  • 경기회복 기미 … 기업들 제값 받기 나서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가전쇼핑몰. 통신판매 전문업체 중 일본 정상을 달리는 '센슈카이'는 지난 5월 발간한 여름호 고객용 카탈로그에 실린 상품 중 절반 이상의 평균가격을 상향조정했다. 장사가 죽을 쑨 최근 3년 동안 해마다 판매가를 끌어내린 까닭에 카탈로그 표시가격이 20% 정도 낮아졌지만 앞으로는 그러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었다. 지나친 가격인하로 채산성이 너무 나빠져 이대로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다는 위기의식도 값을 ...

    2006.08.30 11:55:24

  • 한국 AV가전 시장 공격 마케팅 '적중'

    '소니'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다. '파나소닉'도 가전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안다. 그런데 요즘 월드컵 경기를 보다 보면 공식스폰서 광고판 가운데 'JVC'를 자주 보게 된다. 붉은 바탕에 흰 글자가 특히 눈길을 끈다. JVC는 현재 전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해 있는 일본계 오디오비디오(AV)메이커다. 지난해 9,500억엔(약 10조원)의 매출을 올린 매머드 기업이다. 소니, 파나소닉과 함께 일본 3대 AV메이커인 JVC(일본에서는 '빅...

    2006.08.30 11:55:24

  • 외국 생보업계 8강에서 '4강'으로 껑충

    '금융은 곧 신용.' 은행이나 증권사뿐만 아니라 보험도 마찬가지다. 신용도에 문제가 있는 회사를 선택했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리스크(위기)관리를 위해 들여 놓은 보험이 도리어 리스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AIG생명보험(www.aiglife.co.kr)은 일단 신용등급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고 있는 외국계 생명보험사다. 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부터 최고 신용등급인 '트리플A'(AAA)를 받았다. 국내 토종 보험...

    2006.08.30 11:55:24

  • 이동통신업체 모바일게임 사업 진출 러시

    'BREW 2002 개발자 회의'에 참가한 잼댓모바일 직원이 휴대전화에 담긴 모바일 게임을 보여주고 잇다. 미국에서 모바일 게임이 이동통신회사들의 중요한 비즈니스로 떠오르고 있다. 버라이존와이어리스를 비롯한 미국 이동통신사업자들이 모바일 게임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휴대전화 보급률이 50%를 넘어서며 신규 가입자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가입자당 매출을 늘리기 위한 수단으로 게임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모바일 게임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와 유럽에...

    2006.08.30 11:55:24

  • SW개발업체와 연합전선 “소니 잡는다”

    닌텐도 게임큐브2 “새로운 즐거움을 제안하는 회사라면 언제라도 환영합니다. 같이 손잡고 일하고 싶습니다.” 일본 매스컴의 월드컵 취재경쟁이 한창 뜨겁게 불붙은 지난 6월6일. 도쿄 도심의 한 호텔에선 40대 초반의 신임사장과 기자들의 상견례를 겸한 사업설명회가 열렸다. “게임을 이용해 오락(상품과 서비스)의 유통을 지배하려는 세력이 있습니다만 우리는 우리만의 독자적인 길을 걸어갈 것입니다.” 살이 제법 오른 퉁퉁한 얼굴에 머리 한가운데 가르마를...

    2006.08.30 11:55:23

  • 글로벌 스탠더드 부합한 '세계경영' 필요

    유로화 출범식 뉴밀레니엄시대를 맞은 지도 벌써 3년째다. '두려움 반 희망 반'으로 맞았던 뉴밀레니엄이 지금까지 나타난 모습을 본다면 두려움을 앞서게 할 정도로 세계경기는 불안한 국면이 지속되고 각종 혼탁한 사건으로 얼룩지고 있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중장기적 관점에서 보면 최근과 같은 새로운 세기 초에 흔히 겪는 혼돈의 시대를 지나 세계경제나 한국경제 모두가 지금과 비교되지 않을 정도의 대변화(Mega-Trend)가 밀려올 것으로 확실시된...

    2006.08.30 11:55:23

  • CRM기반 콜센터 구축 “잘 나갑니다”

    콜센터와 고객관계관리(CRM)가 만난다면 어떻게 될까. 기존 콜센터의 업무는 고객들의 불만을 접수, 상담하는 것이다. 여기에 기존 고객들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면 그 시너지 효과는 극대화될 수 있다. 이런 '만남'은 이미 금융권을 통해서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이젠 콜센터가 아니라 컨택센터(Contact Center)가 돼야 합니다. 고객상담이라는 콜센터의 고유 업무에 고객의 데이터관리까지 함께해야 효율적이지요.” 이용석 예스컴 사장(39...

    2006.08.30 11:55:23

  • 한국 IT기업 미국 공략 전략 “감 잡았어”

    “감 잡았어.”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정보기술(IT) 전문가 네트워크인 한민족 IT네트워크(KIN)가 주최한 '소프트웨어글로벌 마케팅 교육'에 참가한 한국 기업인들의 소감이다. 미국에서는 비즈니스가 어떻게 이뤄지고 따라서 미국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이번 교육은 지난 6월10~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있는 iPark 실리콘밸리에서 열렸다. 한국통신, 삼성SDS, 한국정보공학, 엠티닷 ...

    2006.08.30 11:55:23

  • 신선식품으로 고객유인 … 매출 고속 성장

    100엔짜리 동전 하나면 적어도 한 가지 상품을 살 수 있는 '100엔숍'은 일본시장에서 가장 탄탄대로를 달리고 있는 장사 아이템 중 하나다. 불황을 먹고 자란 기생충 비즈니스라고 혹평하면서 조잡한 상품만 판다고 비판하는 의견도 있지만 대다수 소비자들은 100엔숍에 절대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 똑같은 상품이라도 일단 다른 곳보다 싸게 파는 데다 질과 디자인이 떨어지는 중국산이나 동남아산을 주로 취급한다 해도 가계에는 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

    2006.08.30 11:55:22

  • “고객이 원하는 '최고의 도넛'으로 승부”

    요즘 미국은 기업들의 시련기이다. 분식회계, 내부자거래 등으로 기업들에 대한 믿음이 땅에 떨어져 있다. 하지만 모두 그런 것은 아니다. 이런 상황을 비웃듯 신데렐라처럼 떠오르는 기업도 있다. 크리스피크림(Krispy-Kreme)은 그런 기업 중 하나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 본사를 둔 도넛업체인 이 회사는 언론매체에 광고를 전혀 하지 않는 '무광고전략'을 고집하면서도 미국에서 가장 회계처리가 투명하고 고객을 위하는 회사로 정평이 나있다. 2년 전 ...

    2006.08.30 11:55:22

  • 세계경기 '먹구름'… 재둔화 우려감 증폭

    요즘 들어 미국경제와 증시가 흔들리면서 국제금융시장이 난기류에 빠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미 미국주가와 달러화 가치의 약세현상이 뚜렷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르헨티나사태에서 비롯된 개도국 금융위기도 인접국가로 본격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이런 국제금융시장의 불안은 세계실물경제에 영향을 미칠 태세다. 일부에서는 9·11테러 이후 어렵게 마련된 이번 세계경기의 회복세가 조만간 재둔화(Double Dip)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2006.08.30 11:55:22

  • 전천후 PC보안 SW개발 '승승장구'

    개인용 컴퓨터(PC)의 용량과 기능이 커지면서 정보기술(IT) 보안 시장 역시 PC 쪽으로 확장되고 있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보안시장 규모는 3,986억원 정도이고, 이 가운데 PC보안 부문이 300억원대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닉스테크(www.nicstech.com)는 바로 이런 PC보안 관련 제품으로 승승장구하는 벤처다. 지난 2000년부터 PC보안 분야를 뚫기 위해 연구개발(R&D)에 집중한 결과 최근 들어 빠른 성장...

    2006.08.30 11:55:22

  • '국민적 스타'등에 업고 “대박 터뜨렸다”

    한국축구를 한 단계 레벨업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거스 히딩크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의 인기가 대단하다. 전 국민이 입을 모아 '생큐! 히딩크'를 외치는가 하면 '히딩크 인형'은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다. 히딩크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주는 문제를 검토하는 대학이 등장했고, 정부 차원에서 '명예국민증'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가히 히딩크 태풍이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셈이다. 상황이 이쯤 되자 히딩크 덕을 보는 기업들도 여기저기에서 생겨나고 있다....

    2006.08.30 11:5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