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서울 대학가 원룸 평균 월세 60만원 넘었다···서울대 빼고 대부분 올라

    서울 주요 대학가의 원룸 월세가 1년 전보다 8% 이상 상승했다. 18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에 따르면 서울 주요 대학가 인근 지역의 보증금 1천만 원 기준 원룸(전용면적 33㎡)의 평균 월세는 56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조사할 때의 52만4천원 대비 8.2% 상승한 것이다.지난해 6월만 해도 원룸 평균 월세가 60만원 이상인 대학가는 단 한 곳도 없었지만, 올해는 3곳에 달했다.이화여대 인근 지역의 평균 월세가 65만5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성균관대 인근 60만5천원, 중앙대 인근 60만3천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상승률로 보면 성균관대 인근 지역의 평균 월세가 51만4천원에서 60만5천원으로 17.7% 상승해 가장 높은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중앙대 인근 지역은 54만2천원에서 60만3천원으로 11.1% 올랐다.이화여대 인근 지역은 59만6천원에서 65만5천원으로 9.9%, 연세대 인근 지역은 53만4천원에서 58만5천원 9.6%, 서강대 인근 지역은 51만8천원에서 56만5천원으로 9.0%의 상승률을 각각 기록했다. 경희대(서울캠퍼스) 인근 지역도 51만원에서 55만5천원으로 8.9% 올라 대학가 평균 상승률을 상회했다.이밖에 한양대는 7.0% 오른 55만5천원, 한국외국어대(서울캠퍼스)는 5.8% 오른 54만3천원, 고려대 인근지역은 3.8% 오른 55만3천원으로 각각 집계됐다.반면, 서울대만 인근 지역의 평균 월세가 45만7천원에서 44만8천으로 2.1% 내려 대조적인 모습을 나타냈다.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최근 역전세, 깡통 전세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서 월세 수요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 같은 현상이 대학가 인근 지역 월세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며 "2학기에도 대학가 주변 월세가 지속

    2023.07.19 08:05:11

    서울 대학가 원룸 평균 월세 60만원 넘었다···서울대 빼고 대부분 올라
  • '하숙집이 사라진다' 코로나19에, 원룸에 밀려 사라지는 하숙집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장예진 대학생 기자] 지난해 3월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1년째 지속되면서 대학가 원룸과 하숙집은 1년 이상 비어있는 상태다. 코로나19 초기에는 해외 유학생들이 자국으로 돌아갔고, 2학기 엔 주요 대학이 전면 비대면 수업을 시행하면서 자취나 하숙생들이 방을 빼기 시작했다. 대학생 손님 발걸음 뚝…대학 임대업 비상 △ 15일 오후 2시 홍익대학교 인근 원룸촌이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1월 15일 찾...

    2021.02.10 15:45:48

    '하숙집이 사라진다' 코로나19에, 원룸에 밀려 사라지는 하숙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