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그냥 아무것도 안할래요”...집에만 있는 ‘청년 니트족’ 8만명

    3년 이상 취업하지 않은 ‘청년 니트족(교육과 직업훈련을 받지 않은 무직자)’이 8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3년 이상 미취업 청년 10명 중 4명에 여기에 해당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 청년층(15∼29세) 부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최종 학교를 졸업(수료·중퇴 포함)했으나 3년 이상 취업하지 않은 청년은 지난 5월 기준 21만8000명이었다. 이들 중 ‘집 등에서 그냥 시간을 보냈다’는 청년은 8만명으로 36.7%를 차지했다. 3년 이상 장기 미취업 청년 10명 중 무려 4명이 직업훈련이나 취업시험 준비, 구직활동, 육아나 가사 등을 하지 않고 그냥 집에 있었다는 얘기다. 문제는 3년 이상 미취업 청년 가운데 니트족 비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니트족 비율은 5월 기준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이전인 2018년 24.0%에서 2019년 24.7%, 2020년 25.5%로 20%대에 머물렀다. 이후 2021년 34.7%로 대폭 상승한 뒤 지난해 37.4%까지 높아졌다. 다만 숫자로 보면 장기 니트족은 2021년 9만6000명에서 지난해 8만4000명, 올해 8만명으로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여전히 2018년(5만4000명)과 2019년(6만4000명)보다는 많았다. 청년층 인구가 감소하는 가운데 장기 니트족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웃돌고 있는 것이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0.22 09:24:39

    “그냥 아무것도 안할래요”...집에만 있는 ‘청년 니트족’ 8만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