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원월드 전용 라운지, 인천공항에 세계 최초 오픈[김은아의 여행 뉴스]

    원월드 얼라이언스 전용 라운지가 23일 세계 최초로 인천국제공항에 문을 열었다. 원월드는 캐세이퍼시픽을 포함한 13개의 회원 항공사와 20여 개 이상의 제휴 항공사들이 가입 및 구성하고 있는 세계 3대 항공동맹 중 하나로 올해 25주년을 맞이했다.현재 인천국제공항에 취항하는 원월드 소속 항공사는 총 7개사다. 캐세이퍼시픽, 아메리칸항공, 핀에어, 말레이시아항공, 콴타스항공, 카타르항공, 스리랑카항공이 해당된다. 이들 항공사는 주간 60편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하며 인천을 거점으로 900여 개 도시를 연결하고 있다.원월드 라운지의 위치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4층 28번 게이트 인근이다. 약 555㎡ (168평) 규모로 최대 148명의 고객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캐세이 다이아몬드·골드·실버 회원, 캐세이퍼시픽항공 일등석 및 비즈니스석 탑승 예정 고객은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원월드의 에메랄드·사파이어 고객, 원월드 소속 항공사의 일등석·비즈니스석 승객도 이용 가능하다.캐세이 고객 및 영업 최고 책임자 라비니아 라우는 "캐세이퍼시픽 내에서 매우 중요한 시장인 한국에 첫 번째 라운지를 선보이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 원월드 항공사 고객이 항공편을 이용하기 전 편안한 휴식을 즐기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은아 기자 una@hankyung.com 

    2024.01.23 14:04:24

    원월드 전용 라운지, 인천공항에 세계 최초 오픈[김은아의 여행 뉴스]
  • 인천공항 면세점, '신라·신세계·현대백' 들어간다

    인천공항 면세점의 새로운 주인이 최종 결정됐다. 입찰 결과,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신규 사업자로 정해지면서 향후 10년간 면세점 운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들은 오는 7월 1일부터 영업을 개시하게 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에서는 볼수 없게 됐다.27일 관세청은 제4회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인천공항 출국장 면세점 DF3·4·5 구역'의 신규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제1여객터미널(T1)과 제2여객터미널(T2)의 총면적 2만4172㎡(약 7300평)에 대한 입찰을 진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인천공항 전체 면세장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다.대기업이 참여하는 일반 사업권에서는 △향수·담배·주류 2개(DF1~2) △패션·액세서리 2개(DF3~4) △명품 부티크 1개(DF5) 등 총 5개 사업권이 나왔다. DF1·2와, DF3·4에서는 신라와 신세계가, DF5에는 신라·신세계·현대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관세청은 공항공사가 선정한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2차 심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DF3 구역은 신라가 확보하게 됐다. 신라는 종합 점수 908.27점을 받아 신세계(905.94점)를 제쳤다. DF4 구역에서는 신세계가 844.45점으로 신라(789.56점)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DF5는 자동으로 현대백화점면세점에 돌아갔다. 사업권 입찰에 중복 참가는 가능하지만 중복 낙찰은 안 되는 조건 탓에 이미 사업권을 확보한 신라와 신세계는 검토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26일 관세청은 DF1·2 구역에 대한 신규 사업자를 선정, 발표했다. DF1은 신라가, DF2는 신세계가 신규 사업자로 선정됐다. 신라는 DF1 입찰에서 총점 938.1점을 확보해 신세계(909.92점)를 앞섰다. DF2에서

    2023.04.27 17:53:04

    인천공항 면세점, '신라·신세계·현대백' 들어간다
  • 인천공항에서 ‘롯데 비닐백’ 아웃…10년 사업자는 ‘신라·신세계’

    향후 10년 사업자를 선정하는 인천공항 면세 입찰이 마무리됐다. 예상대로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이 핵심 사업장을 확보했다. 이번 입찰의 가장 큰 이변으로 꼽히는 롯데면세점은 이번 입찰에서 단 한 구역의 사업권도 따내지 못하며 자리를 비워주게 됐다.신라·신세계, 신규 사업자 됐다관세청은 4월 26일 제3회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를 열고 ‘인천공항 출국장 면세점’의 신규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정된 구간은 대기업에 할당된 DF1·2 구역(향수·담배·주류)과 중소사업자 대상 DF8·9 구역이다.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면세점 총면적 2만4172㎡(약 7300평)를 취급 품목에 따라 DF1부터 DF9까지 구역을 나눠 입찰을 진행했다.이번 발표는 인천공항공사의 1차 발표 이후 나온 ‘최종 결정’에 해당한다. 공사는 3월 17일 인천공항 면세사업자로 신라면세점·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을 심사 대상 사업자로 선정했다. 공항공사는 제안서 평가를 60%, 입찰가를 40% 비율로 고려해 최종 사업자 3곳을 선정했다.관세청 심사 결과 DF1은 신라가, DF2는 신세계가 신규 사업자로 선정됐다. 주류·담배가 포함된 이 구역에 대한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신라는 DF1 입찰에서 총점 938.1점을 확보해 신세계(909.92점)를 앞섰다. DF2에서는 신세계가 901.79점을 받아 신라(890.7점)를 제쳤다. DF8과 DF9 구역은 각각 경복궁면세점, 시티플러스에 돌아갔다. 나머지 구역은 27일 발표됐다. DF3·4 구역(패션·액세서리)도 신세계와 신라가 나눠 가지게 됐다. DF5 구역(명품 부티크)은 현대백화점면세점이 확보했다. 사업권 입찰에 중복 참가는 가능하지만 중복 낙찰은 안 되는 조건이 있기 때문이다.현대는 5개 사업

    2023.04.26 21:36:59

    인천공항에서 ‘롯데 비닐백’ 아웃…10년 사업자는 ‘신라·신세계’
  • 인천공함 면세점, 2라운드 돌입…이젠 ‘신라·신세계’ 싸움

    중국 국영면세점그룹(CDFG)의 참여로 큰 관심을 받은 인천공항 면세 입찰의 1차 발표가 마무리됐다. 모두의 예상을 깨며 CDFG가 탈락한 것뿐만 아니라 기존에 인천공항에서 22년간 사업을 해 온 롯데면세점까지 고배를 마셨다. 이들 기업은 눈치 싸움에 실패하며 입찰가 경쟁에서 다른 회사에 밀렸다.이제 남은 과정은 관세청의 특허 심사다. 이번에 1차 발표에서 뽑힌 신라면세점·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이 대상이다. 이변이 없는 한 신라·신세계·현대가 각각 사업 구역을 나눠 가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7월 1일부터 새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이변의 주인공은 ‘롯데면세점’인천국제공항공사가 향후 10년간 인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할 회사를 선정했는데 신라·신세계·현대가 1차 심사를 통과했다.공항공사 측은 취급 품목에 따라 구역을 나눠 입찰을 진행했는데 일반 사업권에서는 △향수·담배·주류 2개(DF1~2) △패션·액세서리 2개(DF3~4) △명품 부티크 1개(DF5) 등 총 5개 사업권이 나왔다. DF1·2와, DF3·4에서는 신라와 신세계가, DF5에는 신라·신세계·현대가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반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힌 CDFG는 탈락했다. CDFG는 입찰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인천공항공사 출신과 관세청 출신 인사를 영입하고 면세점에서 제품 경쟁력을 가진 한국의 유명 뷰티 브랜드를 중심으로 입점 확약서를 받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왔다. CDFG는 입찰에 나온 5개 구역 가운데 DF5 구역을 제외한 4개에 전부 지원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하지만 경쟁사의 입찰 금액보다 낮은 금액을 써내 후보지에서 제외됐다. 공사 측

    2023.04.06 06:01:49

    인천공함 면세점, 2라운드 돌입…이젠 ‘신라·신세계’ 싸움
  • 인천공항 면세사업자, '신라·신세계·현대백'으로 좁혀져…1차 발표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서 향후 10년간 자리 잡을 사업자의 윤곽이 드러났다. 이번 입찰에서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른 중국국영면세점그룹(CDFG)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17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면세사업자로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현대백화점면세점을 심사 대상 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공항공사는 제안서 평가를 60%, 입찰가를 40% 비중으로 고려해 최종 사업자 3곳을 선정했다.향수·화장품, 주류·담배 취급 구역인 DF1·2와, 패션·부티크 취급 구역인 DF3·4에는 신라와 신세계를, 부티크 전용 구역인 DF5에는 신라, 신세계,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선정됐다. 외신에 따르면 공항공사는 이날 오전 입찰에 참여한 사업자를 모아 가격 개찰을 실시했는데,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이 경쟁사보다 높은 입찰가를 제시하며 우위를 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입찰가를 써낸 곳은 신라면세점이며, 신세계면세점은 2위를 차지했다. 당초 막강한 자금력으로 높은 금액을 제시할 것으로 점쳐진  CDFG는 입찰가 순위에서 3위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2월 28일 마감된 입찰에는 롯데면세점·신라면세점·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 등 한국의 대형 면세점과 CDFG가 참여했다. 다만, 이번 발표가 '확정'은 아니다. 결과는 총 두 번 발표된다. 이번 발표는 '1차'에 해당하며, 이후 관세청에서 공항공사에서 선정한 2곳의 특허 심사를 진행해 1개 사업자를 확정한다. 심사를 끝내는 시점인 4~5월 최종 발표가 나온다. 선정된 사업자는 7월 1일부터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한편, 제1여객터미널(T1)과 제2여객터미널(T2)의 총면적 2만4172㎡

    2023.03.17 17:22:45

    인천공항 면세사업자, '신라·신세계·현대백'으로 좁혀져…1차 발표
  • “뭐야, 진심이었어?” 중국은 왜 인천공항을 원하나

    중국 기업이 ‘인천공항’을 노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진행되는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 중국국영면세점그룹(CDFG)이 참여하면서 한국의 면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인천공항은 한국의 대표 관문으로, 73개국의 비행기가 한국으로 들어오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이다. CDFG는 ‘향후 10년 사업’이 보장되는 이곳에서 현지 매출 하락세를 상쇄할 계획이다. 문제는 한국 기업보다 자금력 면에서 우위에 있는 CDFG가 인천공항 면세점을 차지하면 한국 기업들의 경쟁력이 약화된다는 점이다. 특히 지난 3년간 적자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CDFG의 한국 진출로 한국의 중소·중견 면세 사업자의 피해가 우려된다. CDFG, ‘한국’에 눈독…자금력 앞세운 입찰 참여세계 면세점 1위 사업자인 CDFG가 2월 28일 마감된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 참여했다. 한다, 안 한다 말이 많았지만 결국 뛰어들었다. 이번에 함께 응찰할 것으로 예상된 스위스의 면세 업체인 듀프리는 불참을 택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월 28일 오후 4시 입찰을 마감했고 롯데면세점·신라면세점·신세계면세점·현대백화점면세점 등 한국의 대형 면세점 모두 참여했다. CDFG는 이번 입찰에 대한 전략을 짜기 위해 인천공항공사 출신과 관세청 출신 인사를 연이어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면세점에서 제품 경쟁력을 가진 한국의 유명 뷰티 브랜드를 중심으로 입점 확약서까지 받고 매출 증명을 위한 대체 증빙 서류 제출 가능 여부를 공항공사 측에 문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왔다. CDFG의 경쟁력은 ‘자금’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늘

    2023.03.04 06:00:11

    “뭐야, 진심이었어?” 중국은 왜 인천공항을 원하나
  • 중국도 욕심내는 ‘인천공항 면세점’…새 사업자 누가 될까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흥행에 실패하며 3년간 미뤄진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입찰에 속도가 붙고 있다. 해외여행 수요가 늘면서 여객 수의 회복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공항 면세점도 다시 살아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한국 업체뿐만 아니라 해외 기업들도 인천공항 면세점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세계 면세점 1위 사업자인 중국국영면세점그룹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인천공항 면세점은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글로벌 매출 1위를 기록하며 세계 면세 시장을 이끌어 왔다. 이번 입찰은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미루고 미룬 면세 입찰, 속도 낸다인천공항공사가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입찰에 다시 나선다. 코로나19 사태로 공항 이용객이 급감했지만 2022년 10월 2019년 대비 39% 수준의 여객 수요를 기록하는 등 점진적으로 회복되기 때문에 입찰 성공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공사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인천공항 면세점 재도약의 계기가 될 이번 입찰은 면세업계의 애로 사항을 해소하고 향후 예상되는 각종 불확실성을 완화하기 위한 사업권별 품목 구성과 다양한 입찰 조건으로 구성됐다”고 강조했다. 제1여객터미널(T1)과 제2여객터미널(T2)의 총면적 2만4172㎡(약 7300평)가 입찰에 나왔다. 인천공항 전체 면세장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는 규모다.T1 면세점은 2020년 2월 입찰에 나왔지만 흥행에 실패해 공사에서 연기를 결정했고 이후 진행된 2020년 9월, 10월 입찰도 업체들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공사는 지난해 하반기에 T1 면세점의 입찰을 진행하려고 준비했지만 내부 논의에 따라 최근까지 별도의 추가 입찰을 진행하지 않았다. T2는 계약 기간이 올해 1월까지다

    2023.02.07 06:00:09

    중국도 욕심내는 ‘인천공항 면세점’…새 사업자 누가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