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리가 알던 삼성전자가 돌아왔다”...증권가 예상 깬 ‘어닝 서프라이즈’

    6조6000억원.삼성전자가 거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다. 전년 동기 대비 10배 넘게 증가해 시장 예상치를 대폭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의 업황 회복이 실적을 견인했다.삼성전자는 5일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6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31.2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삼성전자가 1분기에 거둔 영업이익은 삼성전자의 작년 연간 영업이익(6조5700억원)을 뛰어넘는 수치다.매출도 70조원대를 회복했다.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은 71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37% 증가했다. 분기 매출이 70조원대를 나타낸 것은 2022년 4분기(70조4646억원) 이후 5분기 만이다.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은 증권가 전망치를 20% 이상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증권사 18곳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에 의하면 삼성전자의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88% 증가한 71조9541억원, 영업이익은 755.3% 급증한 5조4756억원으로 예상됐다.부문별 실적이 아직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이 7000억∼1조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22년 4분기(2700억원) 이후 5분기 만에 DS부문이 흑자 전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4.04.05 09:29:09

    “우리가 알던 삼성전자가 돌아왔다”...증권가 예상 깬 ‘어닝 서프라이즈’
  • “다시 삼성전자 담아야 하나”...증권사가 내놓은 ‘파격’ 전망

    “삼성전자의 내년 영업이익은 올해 보다 4.6배 증가할 것이다.” KB증권은 내년 삼성전자의 고대역폭 메모리(HBM) 신규 생산능력 확보와 온 디바이스 인공지능(AI) 수혜 등이 기대된다며 이같은 실적 전망치를 17일 내놨다. 김동원 KB증권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은 3조5000억원으로 3분기 대비 43% 증가해 컨센서스(시장 평균 전망치)에 부합할 전망이다. 최근 9개월간 적자를 기록한 D램 사업의 흑자 전환 등이 예상되는 것이 배경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향후 AI 메모리 시장의 중심이 생성형 AI 관련 HBM에서 고성능, 저전력의 온 디바이스 AI에 특화된 LLW(Low Latency Wide) D램으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내년 4분기부터 저전력 특화 제품인 ‘LPDDR’ 대비 대역폭과 전송 속도를 높인 LLW D램 양산을 시작해 온 디바이스 AI 시장 선점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삼성전자가 HBM 신규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내년 예약 주문이 이미 완료돼 점유율이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의 내년 영업이익은 33조3000억원으로 올해보다 4.6배 증가하고, 반도체(DS) 부문 영업이익은 12조원으로 올해(15조원 영업적자)보다 27조원 손익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AI 기능이 서버 중심에서 스마트폰, PC 등 모든 전자기기로 응용처가 확대된다면 수요 둔화에 직면한 전기·전자 분야의 신규 수요를 창출할 수 있고, 삼성전자는 차세대 메모리 로드맵 확보로 AI 메모리 변화의 중심에 있을 것”이라며 투자 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9만5000원을 유지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1.17 11:53:17

    “다시 삼성전자 담아야 하나”...증권사가 내놓은 ‘파격’ 전망
  • 삼성전자, 14년 만에 최저 영업익 거뒀지만...최악의 상황 벗어났다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6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14년 만에 최저 기록이지만 시장의 전망치를 크게 상회하면서 최악의 상황은 벗어났다는 분석이 제기된다.삼성전자는 7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95.7% 급간한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22.3% 줄어든 60조원으로 나타났다.삼성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영업손실 7400억원) 이후 14년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다만 위안이 되는 것은 이번에 거둔 영업이익이 시장의 전망치는 상회하는 기록인 것이다.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전날까지 집계한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2818억원이었다. 실제 영업이익은 이보다 3200억원 가량 많다.삼성전자의 실적 악화는 주력 사업인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불황이 지속된 영향이 컸다.글로벌 경기침체로 소비가 둔화되면서 반도체 수요가 크게 축소됐고 이에 삼성전자의 실적 또한 악화됐다는 분석이다.다만 한 업계 관계자는 “메모리 반도체 업계가 발빠른 생산량 조절 등에 나서면서 재고가 예상보다 빠르게 감소됐고 삼성전자 역시 예상치보단 나은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증권가에선 삼성전자의 2분기 D램 출하량이 전망치를 넘었고 재고 감소가 시작되면서 빠른 속도의 원가구조 개선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증권사가 추정한 2분기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영업손실 추정치는 3조~4조원대다. 지난 1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손실(4조6000억원)보다 1조원 이상 개선된 실적이다.1분기 회사 실적의 버팀목 역할을 했던 모바일경험(MX) 부문은 2분기에 갤럭시S23 출시 효과가 줄어들며 실

    2023.07.07 09:56:31

    삼성전자, 14년 만에 최저 영업익 거뒀지만...최악의 상황 벗어났다
  • [속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000억…14년 만에 최저치 기록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에 영업이익 6000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5.74% 줄었다고 7일 잠정 공시했다.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에 영업손실 7400억원을 기록한 뒤 14년 만에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액도 60조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22.28% 줄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20.16% 감소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7.07 09:04:59

    [속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000억…14년 만에 최저치 기록
  • 삼성전자 ‘최악의 성적표’...역대급 투자로 위기 돌파한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만 4조5000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메모리 업황 악화가 원인이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 1분기 이후 14년 만이다. 최악의 실적을 받아든 삼성전자는 역대급 투자를 앞세워 위기를 돌파한다는 계획이다.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40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5.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대 이하로 주저앉은 것은 2009년 1분기(5900억원) 이후 처음이다.매출은 63조7454억원으로 나타났다. 작년 동기 대비 18.1% 감소한 수치다. 순이익은 1조5746억원으로 86.1% 줄었다.이는 지난 7일 공시한 잠정 실적(매출 63조원, 영업이익 6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글로벌 경기 침체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며 수요가 부진하고 재고가 늘며 가격이 하락하는 등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악화된 것이 원인이다.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에서 무려 4조58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DS 부문 매출은 13조7300억원에 그쳤다.작년 동기(매출 26조8700억원, 영업이익 8조4500억원)와 비교하면 매출은 반토막 났고, 영업이익은 무려 13조원이 증발한 셈이다.메모리반도체는 재고 자산 평가 손실의 영향 속에 고객사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해 실적이 대폭 감소했다.D램의 경우 서버 등 고객사 재고가 높아 수요가 부진했다. 다만 낸드는 수요 약세에도 고용량 제품 수요에 적극 대응해 비트그로스(bit growth·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가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시스템LSI는 모바일과 TV 등의 수요 부진

    2023.04.27 09:20:56

    삼성전자 ‘최악의 성적표’...역대급 투자로 위기 돌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