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하 15도 한파 속 길고양이 돕는 기업들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내려가는 등 최강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기업들이 길고양이들을 위해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반려동물 사료 제조사 우리와 주식회사는 지난 19일 대학교 길고양이 보호 동아리 4곳과 협력해 자사의 균형 영양식 ‘프로베스트’와 겨울집 등을 후원하는 ‘길천사 따뜻한 겨울나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우리와㈜는 ‘길천사 따뜻한 겨울나기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교 길고양이 보호 동아리 4곳(경희대학교 ‘쿠캣’, 홍익대학교 ‘멍냥부리’, 고려대학교 ‘고고쉼’, 연세대학교 ‘연냥심’)과 협력해 추운 겨울 동안 각 대학교 내의 길고양이들이 조금이나마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사료, 개미방지 식기, 겨울집 등을 제공했다.우리와 관계자는 “길고양이들은 영역침범, 낯선 환경, 먹이부족 등으로 매순간 스트레스를 받고, 다양한 질병에 노출되어 있다”며, “점점 추워지는 겨울 날씨에 방학 기간동안 챙겨줄 수 있는 사람이 적은 캠퍼스 내의 아이들이 겨울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4개의 대학교 길고양이 보호 동아리와 협업을 결심했다”고 전했다.에이션패션 주얼 브랜드 폴햄(POLHAM)은 추운 겨울, 유기묘와 길고양이를 위한 방한 용품 '겨울 포근방석' 300개를 '한국고양이보호협회'측에 제작 전달했다.일명 ‘포근 방석’이라고 불리는 이번 프로젝트는 유기묘 및 길고양이들의 겨울나기를 위해 지난 3년간 이어져 오고 있다. 폴햄이 기부한 ‘포근 방석’은 폐원단 활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연구를 거듭한 끝에 개발한 자사 폐원단 중 보온성이 우수한 플리스로 제작됐다.

    2023.12.22 13:21:17

    영하 15도 한파 속 길고양이 돕는 기업들
  • 국민 캐릭터, ‘라이언’은 왜 고양이를 입양하게 됐나[지금은 세계관의 시대]

    [지금은 세계관의 시대]카카오프렌즈의 이모티콘 캐릭터들은 처음에는 메신저 안에 사용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맏형 격인 라이언은 2016년 1월 소개된 이후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카카오를 대표하는 얼굴이 됐다. 여기에 카카오는 라이언에게 깊이 있는 서사를 부여하고 카카오프렌즈만의 색다른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들을 해오고 있다. 2020년 7월 라이언과 관계된 춘식이란 캐릭터의 등장이 대표적이다. 춘식이는 라이언이 길거리에서 데려온 고양이 캐릭터로, 카카오는 이 둘에 ‘집사와 반려묘’라는 관계성을 부여했다. 이 두 캐릭터는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며 서로의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 주는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8년 12조원대였던 한국의 캐릭터 산업의 시장 규모가 2023년 두 배 가까이 성장한 20조원을 훌쩍 넘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캐릭터의 힘을 느낀 수많은 기업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제품과 서비스를 알리기 위한 캐릭터를 만들고 있다. 성공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내는 비법을 알기 위해서는 위와 같이 카카오가 어떠한 방식으로 캐릭터를 통해 세계관을 만드는지 살펴봐야 하는 것이 당연할지 모른다.이승윤 건국대 교수(이하 이승윤) 카카오가 정보기술(IT) 회사를 기반으로 성장했고 IT는 나이키나 스타벅스와 달리 물성이 없으니 캐릭터의 역할이 특별히 큰 것 같습니다. 카카오 캐릭터가 어떤 가치적인 역할을 할 수 있나요.최선 IP브랜드팀장(이하 최선)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는 처음에는 카카오톡 이모티콘이라는 도구로 감정을 나타내며 소개되기 시작했어요. 카카오톡은 전 국민이 쓰는 메신

    2023.04.03 08:41:43

    국민 캐릭터, ‘라이언’은 왜 고양이를 입양하게 됐나[지금은 세계관의 시대]
  • ‘반려동물 1500만 시대’ 없어서는 안 될 사람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 서진 대학생 기자] ‘#사지말고입양하세요’ SNS에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셀 수 없이 많은 유기•구조동물들의 사진이 빼곡하게 등장한다. 주인으로부터 갑작스럽게 버려지거나 주인의 손을 놓친 동물들, 길에서 병든 상태로 구조된 동물들까지, 사연도 가지각색이다.2021년 한 해 발생한 유기 동물은 모두 11만여 마리로, 이 가운데 25.8%는 자연사, 15.7%가 안락사로 사망했다. 유기 동물 10마리 중 4마리가 보호소 안에서 죽음을 맞이한 셈이다. 현행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유기 동물 보호조치를 공고해야 하는 기간은 7일이다. 공고가 있는 날부터 10일이 경과해도 소유자를 알 수 없는 경우에는 해당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에게 그 동물의 소유권이 이전된다. 결국 이 기한이 지나도록 입양처를 찾지 못하면 이들 대부분이 안락사 될 운명에 처한다. 언제나 포화 상태인 보호소에서 이들 한 마리 한 마리를 보살피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으로 개인 차원에서 유기 동물을 구조하고 보호를 도맡는 ‘임시 보호’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생의 제 2막을 살게 된 동물들을 따뜻한 품으로 보살피고 새집을 찾기까지의 여정을 함께하는 임시 보호자 ‘뚜오’ 씨, 박희선 씨, 추미향 씨를 만났다. Q. 현재 보호 중인 동물, 그리고 이들과 만나게 된 계기에 대해 소개해주세요.뚜오(뚜): ‘예박이’는 동네 공장의 마당에 묶여 있던 강아지예요. 근방에서 일을 하게 되면서 예박이와 만나게 됐어요. 열악한 환경에서 묶인 채 지내던 예박이를 며칠간 지켜본 끝에 방치된 강아지라는 사실을

    2022.12.28 15:27:27

    ‘반려동물 1500만 시대’ 없어서는 안 될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