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위암 제친 대장암, 젊은 층도 위협

    건강 대장암은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암 2위다. 최근 발표된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병한 암은 갑상선암(3만5305명)이었고, 이어서 대장암(3만2751명)이 차지했다. 4위인 위암(2만 9461명)도 제쳤다.대장암 발병은 노년층에 국한된 병이라 생각하겠지만 최근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대장암이 심상치 않다. 2022년 국제 의학저널 란셋(Lancet)에 발표된 미국 콜로라도대 메디컬센터 연구팀이 42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은 20~40대 젊은 대장암 발병률 1위 국가다. 젊은 대장암이 늘고 있는 이유와 함께, 치료법·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젊은 대장암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젊은 대장암 환자가 늘어난 유력한 이유는 ‘높아진 진단율’ 때문이다. 보통 대장내시경은 40대부터 많이 하는데, 40대부터 발병률이 높아진다. 환경 요인은 거의 식생활 문제다. 육류 등 동물성 지방을 과다 섭취하거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의 잦은 섭취가 대장암에 영향을 미친다. 식이섬유를 적게 먹고, 고열량 식단을 즐기거나 음주, 흡연, 비만도 좋지 않다. 환경 요인의 변화가 젊은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대장암은 암이 생긴 부위에 따라 증상에 조금씩 차이가 있다. 오른쪽 대장에 암이 생기면 별 증상이 없다. 암이 커지면서 출혈이 발생할 수 있는데, 흑색변으로 나타난다. 암이 더 진행되면 통증, 소화불량으로 이어진다.왼쪽 대장은 직경이 좁아서 암이 생기면 변이 가늘어지거나, 변비나 잔변감이 생기고, 복통이 나타날 수 있다. 직장(대장의 끝부분)에 암이 생기면 항문 가까이 있어서 혈변이 쉽게 나타난다.대장암 전 단계 대장용종대장암은 다행히

    2024.01.29 08:09:53

    위암 제친 대장암, 젊은 층도 위협
  • 젊은 세대 대장암 늘고 있다

    대장암 발생률은 2011년 정점을 찍은 뒤 점점 줄고 있지만, 안심해서는 안 된다. 20~49세 젊은 대장암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의학 저널 랜싯(Lancet)에는 우리나라 20∼49세의 대장암 발생률이 인구 10만 명당 12.9명으로 조사 대상 42국 중 1위라는 결과가 실렸다. 육류 섭취 증가·섬유소 섭취 감소, 음주, 운동부족, 비만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특히 음주는 젊은 대장암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장암, 국내에선 세 번째로 많이 발생 대장암은 국내에서 갑상선암, 폐암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올해 5월 발표된 국가암등록사업 연례 보고서를 보면 2020년 대장암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모두 2만7877명으로 전체 암 발생자 24만7952명의 11.2%를 차지했다. 사망률도 높다. 2021년 기준 국내 인구 10만 명 중 17.5명이 대장암으로 사망했다. 암 사망 원인 역시 3위다. 그렇다고 큰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대장내시경 검진이 증가하면서 대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용종을 미리 떼어내기 때문이다. 대장암은 정기적으로 내시경만 잘 받으면 조기 발견을 통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하고, 5년 생존율 역시 약 8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다. 대장내시경 검진이 일반화되면서 국내에서는 2011년 이후 대장암 발생률이 줄어드는 추세다. 대장암은 대부분 대장에 생기는 용종이 자라서 생기기 때문에 용종만 잘 제거해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40세 이후부터는 증상이 없더라도 최소 5년에 한 번씩 대장내시경을 받는 것이 좋다. 젊다고 방심 금물, 젊은 대장암 세계 1위 젊은 층은 암에서 비교적 자유롭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대장암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국의 젊은 대장암(50세 미만 성인의 대

    2023.09.25 11:53:01

    젊은 세대 대장암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