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결혼·출산은 필수 아닌 선택’ 남성보다 여성, 특히 20대女 높았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다. 이 같은 인식이 확산되는 이유는 현실의 장벽을 마주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결혼’과 ‘출산’에 대한 필요성은 높게 평가한 반면, 이를 더 이상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으로 여기는 태도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71.3%)은 ‘결혼’을 인생에서 필요한 경험으로 여기고 있었고, ‘출산’ 역시 필요한 과정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강했다(74.9%). 전반적으로 결혼과 출산 경험이 인생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71.3%)하는 반면, 생애주기에 맞춰 당연히 해야 하는 ‘의례’로 생각하는 인식은 옅어진 모습이었다. 10명 중 8명 이상의 응답자(82.9%)들이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 사항이라 답했으며, 결혼을 하더라도 자녀를 낳는 것 역시 선택의 문제라는 응답이 90.0%에 달했다. 이러한 인식은 연령에 관계없이 모두 높은 공감도를 보이고 있었다. 특히 여성과 20대 저연령층에서는 결혼(남성 16.8%, 여성 38.2%/20대 32.8%, 30대 28.0%, 40대 26.8%, 50대 22.4%)과 출산(남성 13.4%, 여성 34.0%/20대 35.2%, 30대 26.8%, 40대 18.4%, 50대 14.4%)을 ‘굳이 하지 않아도 된다’고 평가하는 경향이 타 연령층 대비 높았다. 아직까지 한국 사회에서 결혼 및 출산으로 여성들의 경력이 단절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아무래도 개인의 성장에 관심이 많은 사회 초년생과 여성의 비혼, 비출산 의향이 타 연령대보다 높게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결혼 어렵게 만드는 장벽, ‘경제적 부담감’이 가장 커&nb

    2023.05.17 17:12:53

    ‘결혼·출산은 필수 아닌 선택’ 남성보다 여성, 특히 20대女 높았다
  • 결혼 안 해도 축하금 준다…‘비혼 복지’ 늘리는 기업들

    [비즈니스 포커스] “나는 비혼합니다.”2023년 1월 2일 LG유플러스의 사내 경조 게시판에 글이 하나 올라왔다. 40대 남성 직원 A 씨의 비혼 선언 글이었다.LG유플러스가 올해 1월 1일부터 비혼 선언을 한 직원에게 결혼 축하금과 동일한 기본급 100%와 유급 휴가 5일을 제공하는 ‘비혼 선언 지원 제도’를 도입한 가운데 1호 수혜자가 나온 것이다. 해당 게시글에는 ‘축하한다’, ‘응원한다’는 동료들의 댓글이 달렸다.최근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 등의 이유로 비혼이 증가하고 있다. 아직 결혼하지 않은 사람을 통상적으로 ‘미혼’으로 지칭해 왔지만 최근 자발적으로 혼인을 선택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결혼하지 않은 상태를 포괄하는 가치 중립적 단어인 ‘비혼’이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유튜브에는 40대 비혼자의 일상을 보여주는 ‘비혼 브이로그’ 채널이 40개가 넘는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비혼식 문화도 확산하고 있다.  기혼자만 받는 혜택 역차별…이젠 모두에게 준다비혼 풍조가 확산하며 기업들의 사내 복지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주요 그룹 계열사 중에선 처음으로 비혼자에 대한 복지 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SK증권도 비혼 선언 직원에게 결혼할 때 제공하던 축하금 100만원과 유급 휴가 5일을 동일하게 주는 제도를 도입하기로 노사가 잠정 합의했다.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결혼할 때 지원금을 주는 것처럼 비혼자를 위한 복리 후생 제도도 만들어 달라는 이야기가 내부적으로 나왔었다”며 “‘비혼 선언 지원 제도’는 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동등한 복지 혜택을 주기 위한

    2023.02.09 06:07:01

    결혼 안 해도 축하금 준다…‘비혼 복지’ 늘리는 기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