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나란히 있지만 다른 두 나라···'오스트리아' 유럽서 가장 행복한 나라, 꼴찌는 '독일'

    지난해 유럽연합(EU) 회원 27개국 중 오스트리아 국민의 삶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14일(현지시간) 보도한 EU 통계기구 유로스타트의 2022년 기준 '삶의 질 지표' 간행물 따르면, 오스트리아는 주관적인 삶에 대한 만족도 지수에서 10점 만점에 7.9점으로 1위에 올랐다.이 간행물은 유럽 시민들의 주관적인 행복도의 추세를 보여주고자 유럽 전역에서 실시된 설문 조사를 기반으로 매년 발간된다.폴란드와 핀란드, 루마니아는 나란히 7.7점을 기록해 오스트리아에 이어 공동 2위였다.불가리아는 27개국 중 유일하게 6점보다 낮은 5.6점을 기록해 '꼴찌'였고, 독일은 6.5점으로 26위로 나타났다.EU의 3대 경제 대국으로 불리는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는 전체 평균치인 7.1점 부근을 기록하며 중간 순위에 머물렀다.유로스타트는 "EU 회원국 전체의 삶의 만족도 평균은 7.1점으로, 지난해 EU 시민들은 대체로 자신의 삶에 만족했음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단순한 부의 규모보다는 교육의 수준, 가족, 재정적 안정성 등이 응답자들의 삶의 만족도에 전반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특히 상대적으로 소득 수준이 낮은 루마니아와 폴란드 국민의 행복도가 최상위권이라는 사실은 경제적 복리와 주관적 행복도 간의 복잡한 관계성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독일의 삶의 질 지수는 앞선 연례 조사에서 7.1점을 기록했다가 1년 만에 6.5점으로 급감했는데, 이는 다른 설문조사에서도 독일 시민의 삶의 만족도가 낮아지는 추세와도 일치한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영국 일간 매체인 더 타임스에 따르면, 조사기관 라인골드 연구소가 독일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12.15 15:46:56

    나란히 있지만 다른 두 나라···'오스트리아' 유럽서 가장 행복한 나라, 꼴찌는 '독일'
  • 오스트리아 관광청 "한국 시장은 폭발적 성장중, 적극 지원할 것"[김은아의 여행 뉴스]

    오스트리아의 한국 관광 시장이 폭발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오스트리아를 찾은 한국인 관광객의 숙박일수는 지난해 대비 월평균 4배를 기록했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11월 16일 서울 중구 포시즌스 서울에서 '오스트리아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고 이러한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오스트리아 관광청 아스트리드 슈테하니히-슈타우딩거 청장을 비롯해 오스트리아·한국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관광청은 오스트리아 관광이 수요치가 최고에 달했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을 마쳤다고 밝혔다. 2023년 오스트리아 관광객의 총 숙박일수는 2019년의 99.4% 수준을 기록했다. UNWTO(세계관광기구)의 통계에서도 2022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찾은 국가 순위에서 10위를 기록했다. 한국 관광객들의 관심도 고무적이다. 올해 오스트리아를 찾은 한국인 총 입국자 수는 전년 대비 390%, 숙박일수는 335% 성장했다. 이는 아시아 시장에서 가장 큰 누적 수치다. 또한 올해 9월까지의 누적 수치로, 오스트리아 여행 성수기인 겨울에는 더 큰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올해 한국 관광객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도시 홍보, 예술&문화 캠페인, 인플루언서·미디어 협업 등을 진행하며 오스트리아의 매력을 다각도로 조명했다. 오스트리아 관광청 아스트리드 슈테하니히-슈타우딩거 청장은 "오스트리아 관광 분야는 2019년의 수치에 도달했다. 이는 팬데믹을 극복한 오스트리의 회복력을 보여준다"며 "한국은 오스트리아 관광청의 전략에서 특별한 위치를 자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4년 오스트리아의 관광 매력은 관광청

    2023.11.17 14:33:00

    오스트리아 관광청 "한국 시장은 폭발적 성장중, 적극 지원할 것"[김은아의 여행 뉴스]
  • 여름 휴가는 비엔나의 신상 핫플레이스로 떠나볼까[김은아의 여행 뉴스]

    오스트리아 비엔나관광청이 코로나19로 여행객의 발길이 끊겼던 기간 동안 비엔나에 새롭게 등장한 명소를 소개했다. '예술의 도시'답게 세계적인 컬렉션을 자랑하는 미술관과 거장 음악가의 발자취가 어린 공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맛집 등으로 구성돼 비엔나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눈여겨 볼 만하다. △미술 애호가라면, 하이디 홀튼 컬렉션 박물관 하이디 홀튼 컬렉션 박물관은 2022년 6월 비엔나 중심부에 개관했다. 오스트리아의 억만장자이자 컬렉터인 하이디 호르텐이 30년간 모은 소장품을 전시한 곳으로, 유럽 최고 수준의 컬렉션을 자랑한다. 구스타프 클림트, 에곤 실레, 파블로 피카소, 앤디 워홀, 마크 샤갈, 게르하르트 리히터 등 고전주의부터 포스트모더니즘, 동시대 미술에 이르기까지 예술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명작을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은 도심 궁전인 스퇴클을 개조해 건축물만으로도 훌륭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클래식 마니아의 성지, 미토스 모차르트·하우스 오브 슈트라우스지난해 9월 문을 연 미토스 모차르트는 클래식 팬이라면 빼놓지 않고 들러야 할 곳이다. 이곳은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의 작품을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멀티미디어 전시관이다. 전시관은 1791년 모차르트가 유작 '레퀴엠'을 작곡한 곳이자, 세상을 떠날 때까지 거주했던 아파트 터에 세워져 의미를 더한다. '왈츠의 황제' 요한 슈트라우스를 기리는 공간인 하우스 오브 슈트라우스도 개관을 앞두고 있다. 공간이 들어서는 카지노 최게르니츠는 1837년 요한 슈트라우스 시니어가 문을 연 이곳은 예술가들의 만남의 장소로 쓰이던 공간. 하우스 오브 슈트라우스 역시 19세기 비엔나의

    2023.05.30 10:08:20

    여름 휴가는 비엔나의 신상 핫플레이스로 떠나볼까[김은아의 여행 뉴스]
  •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오스트리아 노동부장관 접견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부회장)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13일 삼성전자는 한 부회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마틴 코허 노동부 장관을 만나 경제협력과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기도 하다. 한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오스트리아 정부의 주요 관심사인 '디지털화'와 '녹색 에너지' 분야에서 삼성전자가 △네트워크 구축 등 ICT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친환경 기술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솔브 포 투모로우' 등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가 청소년들의 디지털 기술 활용과 문제 해결 능력 양성에 기여하는 활동도 소개했다.한 부회장은 AI, IoT, 5G/6G 등 주요 기술 분야에서 오스트리아가 중요한 시장이라고 밝히고, 기술 혁신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오스트리아의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09.13 09:36:13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오스트리아 노동부장관 접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