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로또 번호 이렇게 찍지 말라” 통계물리학자의 조언이 화제인 이유?

    로또복권 번호를 선택할 때 생일 등 단순한 숫자 배열은 피하라는 조언이 화제다. 15일 유튜브 채널 ‘지식인사이드’에서 통계물리학자인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는 “로꼬 당첨 확률은 약 800만분의 1”이라며 “1·2·3·4·5·6은 적지 말라"고 조언했다. 이어 "일주일마다 만 명이 그렇게 적는다. 1·2·3·4·5·6을 적어서 당첨되면 당첨금이 얼마 안 된다"면서 "로또 번호를 고를 때는 사람들이 안 적을 것 같은 숫자를 적어야 하지만 그 번호를 알 수 없으니 그냥 자동으로 번호를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또 김 교수는 로또 용지에 적힌 숫자를 세로로 쭉 이어 적거나 생일을 조합해 숫자를 선택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생일로 조합하다 보면 31 이후의 숫자는 안 적게 된다"며 "생일로만 숫자를 조합하는 사람이 많다면 1등에 당첨됐을 때 당첨자의 숫자가 많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확률이 워낙 낮으니까 1등 당첨을 크게 기대하지 말라"면서 "일주일간의 작은 행복감을 줄 수 있는 정도라면 로또를 사시는 것을 반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0.18 17:43:19

    “로또 번호 이렇게 찍지 말라” 통계물리학자의 조언이 화제인 이유?
  • 카사노바의 위험한 복권[최정봉의 대박몽]

    로또 이야기 7 카사노바라고 하면 누구나 희대의 호색한을 떠올린다. 바람둥이의 대명사가 된 그의 이름을 내건 영화만도 18편에 달하지만 스파이·탐험가·수학자·문필가·사업가로서의 그의 다면성을 조명하는 작품은 별로 없다. 충실한 사랑 대신 극적인 로맨스를, 결혼의 신성함을 비웃으며 폴리아모리(polyamory)를, 애국과 민족주의를 버리고 개인주의를, 정주를 거부하고 끝없는 이주를, 합리적 투자를 마다하고 도박을, 전통과 윤리를 무시하고 자유주의와 쾌락을 택한 지아코모 카사노바. 이탈리아 베니스 출신인 그는 여러 언어에 능통했고 18세기 유럽의 곳곳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족적을 남겼다. 그 족적 중 하나가 프랑스 엘리트 사관학교 복권이었고 그 사관학교를 졸업한 나폴레옹은 19세기 초 유럽을 평정한다.카사노바 팬덤 천의 얼굴을 가졌다는 그는 유럽이 꿈꾸던 코스모폴리탄이자 디오스서스(Dionysus)의 화신이었다. 낭만과 스릴로 가득 찬 그의 인생은 범인들의 상상력을 사로잡았고 그가 뿌린 숱한 염분은 살롱과 커피 하우스의 고정 메뉴가 됐다. 출중한 외모의 소지자가 아님에도 이른바 ‘뇌색남’으로 인기를 구가한 배경에는 철학에서 오컬트(Occult)에 이르는 방대한 지식, 유럽 각지를 종횡무진하며 쌓은 독특한 경험, 청산유수의 입담이 있었다. 프리메이슨(freemasonry)의 회원이기도 했던 그는 벤저민 프랭클린, 예카테리나 2세(러시아의 캐서린 대제), 마리 앙투아네트 등 당대 주요 인물들과 교류했다. 그의 명성에 기여한 또 하나의 요인은 ‘범죄’ 행각이었다. 타고난 도박꾼이었던 그는 채무 관계로 수차례 수감됐다. 우상 타파와 종교적 회의론을 표방해 신성 모독과 이단 혐

    2023.08.05 08:46:01

    카사노바의 위험한 복권[최정봉의 대박몽]
  • 미국 복권 파워볼 ,1조4000억 당첨자 나왔다

    미국 파워볼 복권에서 당첨금 1조4000억 원에 이르는 1등 주인공이 나왔다.1등 당첨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한 편의점에서 나왔다. 당첨금은 10억8000만 달러, 약 1조4000억 원에 이른다.이는 파워볼 사상 셋째이자 메가밀리언을 합친 미국 복권 사상 여섯 째로 많은 액수다.당첨자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지금까지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당첨된 복권 최고액은 지난해 11월 파워볼 1등인 20억4000만 달러, 약 2조6000억 원이다.이번 당첨자는 세금 납부 전 금액을 29년에 걸쳐 나눠 받을지 세금 납부 후 5억5810만 달러, 약 7000억 원을 일시불로 챙길지 선택해야 한다.파워볼 1등 당첨금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은 지난 4월 19일부터 38차례나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이번 1등 당첨 복권을 판 편의점도 파워볼 측으로부터 100만 달러, 약 12억7000만 원의 축하금을 받는다.이홍표 기자 hawlling@hankyung.com

    2023.07.21 12:52:12

    미국 복권 파워볼 ,1조4000억 당첨자 나왔다
  • 20대 복권 1등 당첨되면 하고 싶은 것···유학보다 OOOO 1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인생역전의 꿈을 실현시켜줄 복권, 요즘 Z세대는 얼마나 관심 있을까. 알바천국이 20대 1,049명을 대상으로 복권을 구매하는지를 물은 결과, 절반가량(47.2%)이 ‘정기적으로 복권을 구매하고 있다’고 답했다. 우선, 복권 열풍에 대한 인식을 묻자 전체 응답자의 85.5%가 ‘긍정적’이라 말했다. 이유는 ‘작은 확률이지만 인생 역전의 희망을 가질 수 있어서(85.5%, 복수응답)’가 1위였으며, 이어 △일상 속 재미를 줘서(59.0%) △복권 수익금이 사회적으로 이롭게 쓰이기 때문에(31.2%)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답한 10.2%의 응답자는 ‘높은 중독성(59.8%, 복수응답)’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최근 1년 이내 복권 구매 현황을 살펴본 결과, 20대 47.2%가 정기적으로 복권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비정기적으로 구매하고 있는 비율은 20.0%, 구매 경험이 없는 이들은 32.8%로 나타났다. 복권을 정기적으로 구매하고 있는 비율은 전체 20대 내에서도 직업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직장인’이 68.6%로 가장 높았으며, △취준생 53.6% △대학생 40.3% 순이다. 구매 빈도의 경우 ‘1달에 2~3번’ 수준이 28.3%로 가장 많았고, △2~3달에 1번(22.0%) △매주 1회 이상(21.8%) △1달에 1번(21.4%) △1년에 1회(6.5%) 순으로 나타났다. 1회 구매 시 비용도 직업별로 달랐다. 20대 전체 평균은 7천353원으로 집계된 가운데 직장인이 평균 8천530원으로 가장 많았고, 취준생과 대학생은 각각 평균 8천330원, 6천578원으로 조사됐다. 20대가 복권을 구매하는 이유는 ‘혹시나 당첨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75.9%(복수응답)의 응답률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일

    2021.11.05 10:21:39

    20대 복권 1등 당첨되면 하고 싶은 것···유학보다 OOOO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