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부자의 선택] 반도체·바이오 관심 지속…알테오젠 집중 매수

    지난 11월 1일부터 14일까지 미래에셋증권에서 거래하는 자산가들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알테오젠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HPSP, 한미반도체 등도 상위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기간 동안 반도체 중심에서 바이오 기업인 알테오젠이 부자들의 관심 종목으로 떠올랐다. 알테오젠은 이 기간 동안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 총 7번 가량 올랐으며, 수익률은 7%를 달성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6.99%, 6.03%로 순매수 상위 종목에 각각 7회, 6회가량 포함됐다. 지난해 12월 23일부터 2023년 11월 14일까지 수익률 기여도 상위 10개 종목을 추출한 결과, 이 기간 동안 포스코홀딩스의 수익률은 77.02%로 가장 높았다.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 포함된 횟수도 77회에 달한다. 포스코홀딩스에 이어 에코프로도 순매수 10개 종목에 54회가 포함됐으며 수익률은 55.58%를 기록했다. 이어 포스코퓨처엠(51.68%·51회), SK하이닉스(46.06%·46회), 에스엠(42.25%·42회), 에코프로비엠(39.62%·39회) 순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증권은 성과 측정을 위해 매수 상위 10개 종목을 한 달 주기로 전량 매도하고 추종 매수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데, 한 달간 상위 10종목의 누적 수익률은 27.73%를 기록했다. 이는 코스피 누적 수익률인 3.02%보다 9배에 달하지만 주가가 전반적으로 주춤하면서 상위 누적 수익률도 크게 하락한 모습이다. 투자 기간을 1주일로 축소하면 투자 성과는 더 좋아진다. 1주일 주기로 전략 매도 후 초고수 종목을 추종 매수했을 때 상위 10종목의 누적 수익률은 62.83%로 나타났다. 투자 기간을 하루로 좁히면 상위 10종목의 누적수익률은 209.09%로 급등하게 된다. 이미경 기자 esit917@hankyung.comㅣ자료 미래에셋증권

    2023.11.29 06:00:10

    [부자의 선택] 반도체·바이오 관심 지속…알테오젠 집중 매수
  • 불안하다고? 그래도 아직은 ‘성장주 시대’

    2년 만에 변화를 맞이한 통화 정책, 전쟁으로 인한 지정학적 리스크 등 외부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한국의 증시가 휘청거리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보수적인 투자 접근을 권하면서도 시장 대비 실적 성장이 기대되는 인터넷·반도체·조선 등 성장주에 대해 선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분석하고 있다.이번 주 에프앤가이드에서 가장 높은 조회 수를 차지한 리포트는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김병언 외 5명)가 펴낸 ‘이 상황에, 성장주를 사자고?’였다. NH투자증권은 “경제성장률 전망이 낮아지고 통화 긴축이 시행되면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금리가 이미 단기 고점을 지나가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치주와 경기 민감주뿐만 아니라 성장주에도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분석했다.NH투자증권은 인터넷, 제약·바이오, 2차전지 중에서는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NH투자증권은 특히 유통·의류 등 리오프닝 종목과 건설·원전·반도체·조선 등 대내외 정책 관련주 그리고 정유·음식료 등 인플레이션 수혜주를 추천 종목으로 제시했다.  조회 수 2위를 차지한 김경훈 다올투자증권(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의 ‘실적은 주가를 배신하지 않는다’는 조선 업종을 가장 먼저 투자할 업종으로 꼽았다. 김 연구원은 “조선업은 올해부터 흑자로 돌아설 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이러한 성장이 확대돼 시장 내 이익 기여도 역시 최상위권을 지키는 유망 업종으로 분류된다”고 분석했다. IT·가전, 호텔·레저, 소프트웨어, 미디어·교육, 소매(유통) 등의 업종도 시장 대비 높은 실적 성장이

    2022.04.08 17:30:09

    불안하다고? 그래도 아직은 ‘성장주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