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일새 시금치 53.6%, 오이 48%올라... 밥상물가 '들썩'

    최근 집중호우로 농축산물 피해가 늘어나는 가운데 밥상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사진 한경DB]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시금치 4kg 도매가격은 5만5660원으로 10일 전(3만6240원)보다 53.6% 급증했으며, 오이(가시계통) 도매가격은 10kg당 5만4500원으로 10일 전 2만6300원보다 48.2%가량 올랐다.적상추와 열무 4kg 도매가격도 각각 8만3520원과 1만6740원으로 동 기간 86.5%, 64%나 올랐다.이처럼 농식품을 중심으로 장바구니 물가가 불안정한 가운데 정부도 밥상 물가 관리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정부는 상추 등 시설 채소의 신속한 재파종을 지원하고, 조기 출하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상추의 대체품인 깻잎 등에 대한 생산·출하도 확대한다. 또 중복인 전날부터 다음 달 10일 말복까지 수입 닭고기 3만 톤을 무관세로 도한다. 종란도 500만 개 들여와 닭 사육을 지원할 계획이다.한편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가 심한 시설채소 등 일부 품목은 수급 불안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며 "집중호우 피해가 밥상 물가 불안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23.07.24 09:45:41

    10일새 시금치 53.6%, 오이 48%올라... 밥상물가 '들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