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이돌 츄의 술 '하이츄'도 나온다…'酒’에 빠진 스타들

    [비즈니스 포커스]걸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CHUU)는 지난해 말 미니 앨범 ‘하울’을 발매하며 홀로서기에 성공했다. 그의 앨범은 빌보드가 선정한 ‘2023년 최고의 K팝’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국내외에서 히트를 쳤다. 이런 츄의 급성장한 인기 때문일까. 조만간 주류 시장에도 그의 이름을 딴 ‘술’이 등장할 예정이다.한경비즈니스 취재에 따르면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츄와 협력해 만든 하이볼을 1월 말에 선보인다. 오직 CU 편의점에서만 판매하는 이 하이볼의 이름은 ‘하이츄’로 확정됐다. 디자인과 광고 등 모든 준비를 마친 채 제품을 판매하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주류업계에 ‘연예인 술’ 열풍이 불고 있다. 술의 맛과 제품 디자인에 직접 관여하거나 아예 자신의 이름을 내건 제품을 선보이며 주류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는 유명 스타들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주류업계에서는 이런 추세를 반긴다. 이른바 ‘연예인 술’이 출시될 때마다 화제를 불러오는 만큼 침체된 주류 시장에 전반적으로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가수 박재범이 론칭한 ‘원소주’의 대박으로 오랜 기간 침체됐던 전통주 시장이 지난해 모처럼 활기를 띠기도 했다.원소주를 맛본 뒤 다른 전통주는 어떤 맛일까 궁금해하는 소비자들이 나타나며 시장 자체가 성장한 것이다. 참고로 원소주는 100% 원주쌀로 만든 전통주다.다만 술 자체가 건강에 해를 끼치는 만큼 이를 바라보는 부정적인 시선도 있을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연예인들의 유명세를 앞세운 주류 제품 출시가 술에 대한 경각심을 낮추고 음주 문화를 조장한

    2024.01.16 08:49:29

    아이돌 츄의 술 '하이츄'도 나온다…'酒’에 빠진 스타들
  • 술 마시면 빨개지는 ‘홍조증’ 술 자주 마시면 ‘이 병’ 위험 높아

    일주일에 2회 이상 많은 술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를 하는 사람이 남성 중에서는 줄어든 반면 여성 사이에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알코올 분해효소가 부족해 생기는 홍조증상이 있는 사람이 술을 자주 마시면 식도암 등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만 19세 이상 성인의 최근 10년간 음주 행태 추이, 취약 집단의 음주 행태와 관련 요인 등을 담은 국민건강영양조사 기반의 음주 심층보고서를 30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2012년 25.1%에서 2021년 23.6%로 내린 반면 여성은 7.9%에서 8.9%로 올랐다. 고위험 음주는 소주나 양주 등의 술을 남성은 7잔, 여성은 5잔 넘게 주 2회 이상 마신 경우다. 맥주의 경우 350㏄를 1.5잔으로 계산했다. 2021년 고위험 음주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남성은 50대(29.8%)에서, 여성은 30대(13.2%)에서 가장 높았다. 한 달에 한 번 넘게 '남성 7잔, 여성 5잔 이상' 술을 마시는 비율을 뜻하는 월간 폭음률은 남성의 경우 61.7%에서 56.0%로 내렸으나 여성(31.0%→31.1%)은 큰 변화가 없었다. 지속적 위험음주율(남성은 5잔, 여성은 3잔 이상을 주 4회 이상 마신 경우)은 남성은 10%, 여성은 3% 안팎에서 소폭 증감했다. 2021년 기준 지속적 위험음주율은 남성은 60대(15.7%), 여성은 30대(5.7%)가 가장 높았다. 남성의 경우 담배와 술을 모두 하는 비율은 2012년 36.2%에서 2021년 28.1%로 내렸다. 여성은 2012년 5.4%에서 2018년 6.1%로 올랐다가 2021년 5.5%로 떨어졌다. 매일 흡연하면서 고위험 수준으로 음주하는 비율은 최근 10년간 큰 변화 없이 남성 10명 중 1명(2021년 10.6%)꼴이었다. 소량의 음주로 금세 얼굴이 빨개지는 알코올 홍조증을 경험한 사람은 10명 중 4명(2021년

    2023.10.31 08:32:41

    술 마시면 빨개지는 ‘홍조증’ 술 자주 마시면 ‘이 병’ 위험 높아
  • 코로나19 이후 음주·흡연 줄고 비만은 늘었다

    코로나19 이후 음주·흡연을 줄어들었으나 비만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6일 코로나19 유행 전후 실시된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비교·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전국 258개 시군구에서 만19세 이상 성인 총 23만명 가량을 대상으로 조사원의 가구 방문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2017∼2019년 3년간의 평균 수치를 유행 전 지표로, 2020∼2022년 3년간의 평균 수치를 유행 후 지표로 놓고 비교한 결과, 성인 흡연율은 코로나19 유행 전 21.2%에서 유행 후 19.4%로 1.8%p 감소했다. 남성의 현재흡연율 역시 유행 전후 39.6%에서 35.8%로 3.8%p 줄었다. 월간 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사람의 분율) 또한 코로나19 유행 전 60.8%에서 유행 후 55.4%로 5.4%p 감소했다. 남성 기준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 여성 기준 5잔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비율인 '고위험음주율'도 14.8%에서 11.5%로 줄었다. 음주 관련 지표는 2017년 이후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다가 코로나 유행이 특히 심했던 2021년에서 지난해 사이 다시 늘었다. 걷기 실천율은 코로나 유행 전 41.0%에서 유행 후 41.6%로 0.6%p 늘었다. 중등도 이상의 격렬한 신체활동을 한 비율은 23.5%에서 21.0%로 감소했으나, 2021년부터 2022년 사이 증가했다. 체질량지수가 25이상인 사람의 분율인 비만율은 30.2%에서 1.8%포인트 증가해 32.0%를 기록했다. 체중을 줄이거나 또는 유지하려고 노력했던 사람의 분율인 체중조절 시도율도 62.1%에서 65.6%로 3.5%p 증가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0.27 11:50:27

    코로나19 이후 음주·흡연 줄고 비만은 늘었다
  • 이천수, 음주 뺑소니범 잡았다...빗속 뚫고 달려

    축구 국가대표 출신 이천수가 음주 뺑소니범을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천수는 지난 4일 늦은 오후 서울 동작역 부근 올림픽대로에서 음주 사고를 내고 도망가던 뺑소니범을 잡아 경찰에 인계했다.이날 촬영을 마치고 귀가하던 이천수는 정체 중인 올림픽대로에서 “저 사람 좀 잡아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하는 노령의 택시 기사를 목격했다.그리고 술을 마시고 운전한 운전자가 택시와 추돌 사고를 낸 뒤 음주 사실을 들킬까 봐 차량을 두고 도주한 사실을 알게됐다.이천수는 즉시 차량에서 내려 범인을 뒤쫓았다.당시 비가 오고 있었지만 이 와중에도 올림픽대로를 약 1km 전력 질주해 범인을 잡았다.이후 택시 기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음주 뺑소니범을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다.이천수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개인 유튜브 채널 ‘리춘수’를 통해 팬들과도 소통하고 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7.05 15:39:52

    이천수, 음주 뺑소니범 잡았다...빗속 뚫고 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