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K-STOCK] 만년 소외 ‘보험주’, 이번엔 반등?

    만년 소외주로 인식되던 보험주가 다시 반등 국면을 이어 갈 수 있을까. 보험주는 전통적 배당주라는 점에서 연말이 될수록 두각을 드러내지만 최근 성장주의 위세에 눌리며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보험주는 시중금리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상대적인 부진 흐름을 보였다. 그럼에도 증권가에서는 보험주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 이유로 보험주가 금리 상승을 방어하는 속성을 가지고 있고, 이익모멘텀이 부각된다는 점 때문이다. 최근 보험주의 추가 상승 여력이 제한적이고 성장주들이 주목을 받고 있지만 금융 긴축 장세에서는 다시 재조명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고금리 수혜주 주목…내년 이익 성장 기대감↑ 고금리 상황에서 보험주가 주목받는 이유는 보험 회사들의 안정적인 재무 구조가 금리 상승 방어에 일조하기 때문이다. 보험 업종 평균 장기 부채와 자기자본비율은 46.2%다. 이는 은행(72.5%)보다 낮은 수치다. 오한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이후에 중소 은행 중심으로 건전성 우려가 부각된 가운데 보험 회사는 중도 인출에 대한 패널티를 부과하기 때문에 대규모 현금 인출 리스크가 낮은 편”이라며 “자산과 부채 간 듀레이션이 일치해 금리 상승으로 인한 채권 가치 하락에도 만기 보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보험주가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내년 이익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전 업종 내에서 가장 높은 편이라는 분석이다. 보험 회사의 수익은 보험료 징수와 보험금 지급 간 차액과 투자수익으로 구분된다. 보험 수요가 증가하면서 보험료는 전반적으로 인상 기조가 이어지는데 비용 역시 빠르게 감소세를 보이고 있

    2023.11.29 09:52:20

    [K-STOCK] 만년 소외 ‘보험주’, 이번엔 반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