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위암 제친 대장암, 젊은 층도 위협

    건강 대장암은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암 2위다. 최근 발표된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병한 암은 갑상선암(3만5305명)이었고, 이어서 대장암(3만2751명)이 차지했다. 4위인 위암(2만 9461명)도 제쳤다.대장암 발병은 노년층에 국한된 병이라 생각하겠지만 최근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대장암이 심상치 않다. 2022년 국제 의학저널 란셋(Lancet)에 발표된 미국 콜로라도대 메디컬센터 연구팀이 42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은 20~40대 젊은 대장암 발병률 1위 국가다. 젊은 대장암이 늘고 있는 이유와 함께, 치료법·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젊은 대장암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젊은 대장암 환자가 늘어난 유력한 이유는 ‘높아진 진단율’ 때문이다. 보통 대장내시경은 40대부터 많이 하는데, 40대부터 발병률이 높아진다. 환경 요인은 거의 식생활 문제다. 육류 등 동물성 지방을 과다 섭취하거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의 잦은 섭취가 대장암에 영향을 미친다. 식이섬유를 적게 먹고, 고열량 식단을 즐기거나 음주, 흡연, 비만도 좋지 않다. 환경 요인의 변화가 젊은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대장암은 암이 생긴 부위에 따라 증상에 조금씩 차이가 있다. 오른쪽 대장에 암이 생기면 별 증상이 없다. 암이 커지면서 출혈이 발생할 수 있는데, 흑색변으로 나타난다. 암이 더 진행되면 통증, 소화불량으로 이어진다.왼쪽 대장은 직경이 좁아서 암이 생기면 변이 가늘어지거나, 변비나 잔변감이 생기고, 복통이 나타날 수 있다. 직장(대장의 끝부분)에 암이 생기면 항문 가까이 있어서 혈변이 쉽게 나타난다.대장암 전 단계 대장용종대장암은 다행히

    2024.01.29 08:09:53

    위암 제친 대장암, 젊은 층도 위협
  • 현대차·기아 위협하는 ‘중국산 테슬라’...한국서 판매 ‘돌풍’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한 테슬라 모델Y가 국산 전기차들을 위협하고 있다. 기존 모델 대비 2000만원 가까이 싼 가격을 무기로 판매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올해 전기차 판매 1위가 테슬라가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될 만큼 판매 상승세가 무섭다.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 신차 등록 대수는 총 11만5822대였다. 이 중 국산 전기차는 7만4633대, 수입 전기차는 4만1189대가 신규 등록됐다.가장 많이 판매된 국산 전기차는 기아 EV6였다. 총 1만7131대가 팔렸다. 2위는 현대차 아이오닉 5(1만6625대)였고, 현대차 아이오닉6(9288대), 기아 EV9(7668대), 기아 니로(7102대) 등이 뒤를 이었다.수입 전기차 가운데 판매 1위는 테슬라 모델Y였다. 무려 1만3885대가 판매됐다. 2위를 차지한 메르세데스-벤츠 EQE(3178대)와 큰 격차를 보이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3위는 BMW iX3(2648대), 4위 BMW i4(239대), 5위 벤츠 EQS(2239대) 순이었다. 보조금 받으면 4000만원대에 구매 가능모델Y는 수입 전기차 가운데 유일하게 1만대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국산 전기차까지 포함한 전체 전기차 판매 순위를 보더라도 EV6, 아이오닉 5에 이은 3위다.테슬라는 한때 국내 전기차 시장을 선도했으나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아이오닉5와 EV6 등 경쟁 전기차들이 출시하면서 선두 자리를 내줬다.하지만 지난해 9월부터 상황이 달라졌다. 테슬라가 기존 보델 보다 2000만원 저렴한 중국산 모델Y 후륜구동(RWD)의 국내 인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이다.테슬라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하면서 2000만원 넘게 가격을 낮추고 국내 보조금 전액 지급 조건(5700만원 이하 차량)도 충족했다.

    2024.01.15 12:07:44

    현대차·기아 위협하는 ‘중국산 테슬라’...한국서 판매 ‘돌풍’
  • 전덕조 씨큐비스타 대표 "지능형 사이버 위협, 트래픽 분석해 철통보안"

    CEO&BIZ / CEO 인터뷰 전덕조 씨큐비스타 대표 씨큐비스타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네트워크 기반 사이버 위협 헌팅 기술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고도화된 트래픽 분석 기술,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과 같은 혁신적인 기술, 고성능 네트워크 트래픽의 실시간 처리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기존 보안 기술들을 우회하는 지능형 위협의 실시간 탐지 및 대응 기술을 확산 중이다. 전덕조 씨큐비스타 대표는 “국내 시장을 넘어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최고의 보안 기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회사의 주력 상품은 무엇인가."씨큐비스타는 실시간 트래픽 처리 및 분석을 통해 지능형 위협을 효과적으로 발견 및 방어할 수 있는 차세대 위협 탐지 및 대응(Network Detection and Response·NDR)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또한 증가하고 있는 암호화 트래픽에 은닉돼 있는 위협을 탐지하기 위해 암호화된 보안 프로토콜(TLS) 트래픽을 실시간 수집 및 분석해 해킹과 침입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 실시간 TLS 트래픽 분석 및 가시화’ 기술을 올해 4월에 개발했으며, 연내에 상용화할 예정이다.특히 풍부한 소프트웨어 및 보안 기술 개발 경험을 갖춘 소수 정예 팀(Computer Science: 전공 석사 3명 포함)이 회사에 합류했으며, 이사진의 경우 전체 약 110년 이상의 국내 외 개발 경력(Total Man Years)을 보유하고 있다." 사업을 시작한 동기는 무엇인가."창업 초기 자사의 목표는 ‘아시아 최고의 사이버 위협 헌팅 기술 기업’이 되는 것이었다. 이는 기존 보안 기술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위협을 탐지 및 대응하는 기술을 개발해 세상을 보다 안전하게 함으로써 기업의 존재감 및 가치를 높이자는 취지다."오늘날 해킹의 위

    2023.06.26 09:56:36

    전덕조 씨큐비스타 대표 "지능형 사이버 위협, 트래픽 분석해 철통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