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산 숙원 된 ‘한류월드’ 조성사업, 호텔 대신 오피스텔 건설 추진 논란[비즈니스 포커스]

    ‘자족도시화’를 염원하는 일산신도시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CJ라이브시티 조성사업이 반쪽짜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사업부지가 위치한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고양관광문화단지 내에 숙박시설용지를 분양받은 일부 개발업체들이 정부 ‘민관합동 PF(프로젝트파이낸싱) 조정위원회’에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CJ라이브시티 사업 정착을 위한 호텔 등 지원시설 규모가 대폭 축소되는 대신 오피스텔이 대거 들어설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오피스텔을 구분 호실별로 분양하면 개발업체 입장에서 단기에 수익실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역 내 MICE 산업 발전을 위해 계획된 킨텍스 개발사업 역시 전시장 인근에 원시티 등 아파트·오피스텔로 구성된 대단지 주상복합만 남기고 있는 상태다. 일산 ‘노른자 땅’, 호텔은 태부족 ‘한류월드’라고도 불리는 고양관광문화단지 조성사업은 2000년 정부의 ‘수도권 관광숙박단지 조성계획’에 의거해 2001년 인천광역시 청라지구를 제치고 선정된 국책사업이다. 단지 내 계획된 CJ라이브시티는 대규모 한류 콘서트장과 호텔, 상업시설 등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프로젝트이자 CJ ENM이 출자해 설립한 동명의 시행법인 이름이기도 하다. CJ ENM은 2015년 경기도가 추진한 ‘K-컬처밸리 조성 공모사업’에 참여해 이듬해 경기도와 사업협약을 맺었다. 총 사업비 1조8000억원이 투입돼 30조원 경제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 중 중심시설은 30만2265㎡(약 10만 평) 부지에 2만 개 좌석, 야외시설까지 총 6만 명 수용이 가능한 ‘K팝 공연 전문’ 아레나로 국내 공연장이 부족한 상태에서 K팝 팬들을 일산까지 불러

    2023.11.30 06:00:11

    일산 숙원 된 ‘한류월드’ 조성사업, 호텔 대신 오피스텔 건설 추진 논란[비즈니스 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