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24일 개시 최종 조율

    일본 정부가 이르면 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일본명 ‘처리수’) 방류를 개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21일 NHK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이하, 전어련)단체와 만나 일정 정도의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NHK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상이 22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 시기를 판단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22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니시무라 경제산업상, 와타나베 히로미치 부흥상 등 관계 각료가 참가한 회의를 열어 오염수 방류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도쿄 총리 관저에서 사카모토 마사노부 전어련 회장과 만나 “해양 방류를 안전하게 완수하고 어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전적으로 책임지고 대응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2023.08.21 20:26:12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24일 개시 최종 조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