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베스트 애널리스트] ‘1990년대생이 왔다’ 미래 주역 될 다크호스들

    [2022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다관왕은 기본, 수년간 최고 자리를 지키는 화려한 베스트 애널리스트에게도 ‘처음’은 있었다. 거침없는 사고와 깊이 있는 분석으로 무장한 신예들은 향후 베스트 애널리스트 명단을 장식할 ‘미래의 주연’이다.2022년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다크호스’는 각 섹터에 데뷔 후 톱10에 처음 진입했거나 2021년 하반기 조사와 비교해 톱10에 오른 애널리스트로 선정했다. 수많은 후보들이 있었지만 금융투자협회에 등록된 연차를 기준으로 5년 전후의 ‘젊은 애널리스트’들에게 지면을 먼저 할애하기로 했다. 이렇게 선정된 다크호스 명단을 살펴보니 ‘1990년대생’의 파워가 도드라졌다. 1990년부터 1995년생이 대부분으로 이제 리서치센터에서도 ‘세대교체’가 완연히 이뤄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타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노련한 ‘1980년대생’들의 활약도 여전했다.  신한 고영민, 전기전자·가전 ‘4위’로 최고 순위 2022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첫 도전하자마자 10위권에 진입한 애널리스트는 모두 12명이다. 전기전자·가전 부문 4위에 오른 고영민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수많은 다크호스 후보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성적을 냈다. 1993년생인 그는 2020년 12월 데뷔한 연차 4년이 채 안 된 ‘젊은 애널리스트다. 고 애널리스트는 “주니어 애널리스트로서 편견 없는 생각을 하려고 노력한다”며 “정보기술(IT) 밸류체인 전반을 발로 뛰면서 공부하는 애널리스트가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데일리 시황의 이종빈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1년

    2022.07.16 06:00:49

    [2022 베스트 애널리스트] ‘1990년대생이 왔다’ 미래 주역 될 다크호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