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주호민 아들 담당 특수교사 복직... "무분별한 직위해제 않겠다"

    웹툰 작가이자 인기 유튜버 주호민씨 부부로부터 아동학대 신고를 받고 직위 해제된 특수교사가 복직한다.[임태희 경기도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임태희 경기도 교육감은 31일 오후 6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웹툰 작가의 발달 장애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아동학대 신고를 받아 직위 해제된 경기도 한 초등학교 특수교육 선생님을 내일 자(8월 1일)로 복직시키기로 했다”고 적었다.그는 “이번 사건은 교사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경기도교육청 특수교육 시스템 전체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선생님들이 더 이상 혼자 대응하지 않도록 교육청이 기관 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임 교육감은 그러면서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는 단계에서 검찰청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는 이유만으로 직위해제가 되면 현장에서 사명감을 갖고 특수교육에 임하는 선생님들에게는 큰 상처가, 다른 특수 아동, 학부모분들은 큰 피해를 볼 것”이라며 “고소당한 특수교사의 선처를 바라는 학부모와 교사의 탄원서 80여 장이 법원에 제출됐다. 교사도 전문직이지만 특수아동 교사는 그중에서도 더 깊은 전문성을 가진 분들”이라고 전했다.그는 또한 “특수 아동을 담당하는 선생님들은 이번에 피소를 당한 교사에 대해 동질감을 느끼고 자신이 겪을 수도 있는 일로 생각할 것”이라며 “앞으로 교육청은, 진상이 명백하게 규명되기 전까지는 선생님들에 대한 무분별한 직위해제를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한편, 주호민씨는 앞서 경기도 용인시 한 초등학교 특수교사가 자신의 자녀를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며 지난해 9월 고소했다. 이런 사실이 서울 서초구 서이초 교사 사망 사건과 맞물려 뒤늦

    2023.07.31 19:14:30

    주호민 아들 담당 특수교사 복직... "무분별한 직위해제 않겠다"
  • "주호민, 특수 아동들 미래 악영향 준 것"...전 의협 회장 쓴소리

    웹툰 작가이자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주호민 씨가 자신의 자폐 성향 아들을 담당했던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주 씨가 결과적으로 아들과 다른 특수아동들의 미래에 악영향을 준 것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는 주장이 28일 의료계에서 제기됐다.[노환규 전 회장 페이스북 캡처]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모 된 마음으로 주 씨의 행동이 이해되는 부분이 있다"면서도 이같이 지적했다.노 전 회장은 우선 주 씨가 아들 가방에 녹음기를 넣고 녹취한 부분에 대해 “앞으로 주 씨의 아들을 담당할 모든 교사들은 항상 주 씨 아들이 녹음기를 소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비판했다.그는 그러면서 "면담을 건너뛴 고소로 인해 특수아동을 담당하는 교사들은 이번에 피소를 당한 교사에 대해 동질감을 느끼고 나의 일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교사도 전문직이지만 특수아동 교사는 그중에서도 더 깊은 전문성을 가진 직업인"이라며 "전문성이 위축될 때 전문가는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없다. 안타까운 일이다”라고 적었다.한편, 주호민씨는 앞서 경기도 용인시 한 초등학교 특수교사가 자신의 자녀를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며 지난해 9월 고소했다. 이런 사실이 서울 서초구 서이초 교사 사망 사건과 맞물려 뒤늦게 논란이 되자 주호민은 26일 직접 입장문을 냈다. 그는 “녹음에는 단순 훈육이라 보기 힘든 상황이 담겨 있었다”며 “현재 관련 사안은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니 만큼 교사의 행위가 정당한 훈육이었는지, 발달장애 아동에 대한 학대였는지 여부는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

    2023.07.28 15:51:22

    "주호민, 특수 아동들 미래 악영향 준 것"...전 의협 회장 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