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국제앰네스티 "‘이-하 전쟁’ 휴전 촉구 결의안 ‘기권’ 행사한 한국 정부 유감"

    국제앰네스티가 27일 유엔총회에서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무장세력의 인도주의적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 투표에서 한국 정부가 ‘기권’을 행사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 지부는 한국 정부의 기권 행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외교부가 조속히 입장을 철회하고 즉각 휴전을 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요르단 주도로 45개국이 공동 발의한 해당 결의안은 찬성 120, 반대 14, 기권 45로 회원국 과반수 찬성으로 가결됐다. 총회에서 채택되는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으나, 이는 10월 7일 사태 이후 유엔에서 도출된 첫 번째 공식적 대응으로 회원국 중 대다수가 휴전을 지지한다는 국제사회의 대세적 요구를 반영한다. 해당 결의안은 즉각적이고 항구적이며 지속적인 인도주의적 휴전을 요구하며 모든 당사자가 국제인도법을 준수하고 가자지구에 필수 공급품과 서비스를 공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또한 포로로 잡힌 모든 민간인의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석방을 요구하고 국제법에 따라 그들의 안전, 복지 및 인도적 대우를 요구하고 있다.황준국 주유엔대사는 당일 총회 발언을 통해 "하마스를 규탄하고, 하마스의 인질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는 것은 결의안에 반드시 담겨야 할 핵심적인 내용"이라며 요르단 주도 결의안에 기권한 이유를 설명했다.박진 외교부 장관 역시 20일,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대사를 접견해 이스라엘 민간인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며 “무력충돌 사태가 조속히 종식되고 인명피해가 멈추기를 바란다”며 “관련 당사자들이 국제인도법을 준수하며 민간인 보호 조치를 해 나가야 한다”고 언급한 바

    2023.10.31 16:58:09

    국제앰네스티 "‘이-하 전쟁’ 휴전 촉구 결의안 ‘기권’ 행사한 한국 정부 유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