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주 vs MBTI…뭐가 더 정확할까?[중림동 사주카페⑥]

    중림동 사주카페(6) Q : 사주와 MBTI 중 나를 파악하기에 더 좋은 지표는 무엇일까요? 점 보는 것도 세월 따라 바뀌지요. 홍대거리에 ‘사주·타로’ 간판이 즐비합니다. 젊은이들이 타로에 열광하더니 요즘 세대는 MBTI에 빠진 듯합니다. 사주와 MBTI가 무엇인지를 말씀드리고, 이어서 기자님 질문 “어떤 것이 더 정확할까”에 답변드리겠습니다. 사주에 대한 설명은 이전 시리즈에서 여러 차례 다뤘기 때문에 생략하겠습니다. MBTI는 사람의 성격(심리)을 16가지로 구분합니다. 문제는 검사 때마다 유형이 조금씩 바뀐다는 것이지요. 연애 중일 때와 실연당한 직후, 인생이 잘나갈 때와 그렇지 않을 때 MBTI 결과가 다를 수 있지요. 물론 MBTI 전문가들은 정밀검사를 하게 되면 선천적으로 타고난 진짜 성격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우선 사주와 MBTI를 도표로 대조하여 보여드리고 어떤 것이 더 정확할지 말씀드리겠습니다. MBTI 성격유형 판단은 비교적 간단합니다. MBTI를 알고 싶으시면 다음과 같은 4가지 선호지표 가운데 한 개씩을 선택하면 됩니다. MBTI는 자신이 처한 상황·지위·기분 등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습니다. 만약 2023년 12월 3일 오전 8시에 ‘중림동 잘나 산부인과’에서 아이가 태어났다고 합시다. 이 아이의 MBTI는 알 수 있을까요? 세상에 대한 아무 경험이 없는 ‘백지(tabula rasa)’인 데다가 말 못하는 아이를 MBTI로 검사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물론 MBTI의 장점도 있습니다. 어떤 때는 ‘내 마음 나도 모를 때’가 있지요? 분노할 때, 무기력할 때, 기분이 과도하게 좋을 때 등등. 이때 MBTI 검사를 해본다면 특정 유형이 나옵니다. 물론 전문가들은 그것이 ‘참유형(True Type)’이 아닌 ‘

    2023.12.06 13:41:05

    사주 vs MBTI…뭐가 더 정확할까?[중림동 사주카페⑥]
  • 내 운명의 짝, 사주에 나와 있을까?[중림동 사주카페⑤]

    중림동 사주카페(5) Q : 이성에게 인기 있는 사주 따로 있나요? 연애와 결혼운, 사주로 알아보는 방법이 궁금합니다. 질문이 너무 많아 한꺼번에 모두 답변드릴 수 없군요. 나누어 생각해 봅시다. 우선 전통사회에서 연애는 결혼을 전제했지만, 지금은 연애와 결혼은 별개의 것이 됐어요. 둘째, 옛날에는 결혼은 출산을 전제했으며 다산이 덕목이었습니다. 지금은 무자녀 부부가 많습니다(한국의 현재 출산율 0.7). 셋째, 사주에서 연애와 결혼운을 살피는 것은 생물학적으로 결혼해 ‘아이를 갖고 싶은 최적기’를 살피는 것인데 지금은 그 전제가 없어졌습니다. ‘이성에게 인기 있는 사주’는 다음에 ‘궁합론’에 다뤄야 할 것 같습니다. 우선 연애와 결혼운에 대해 사주적 관점에서 말씀드릴게요. 왜 결혼을 했을까요? ‘경제학’이란 말을 쓰지 않았지만 옛사람들은 결혼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습니다. “아내는 울타리를 얻고, 남편은 일꾼 하나를 얻는 것이 결혼이다.” 과거 결혼관이 그랬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연애운과 결혼운을 사주로 알아보는 방법이 있을까요? 네, 있습니다. 결혼을 전제한 진지한 연애는 언제 하고 싶을까요? 아이를 갖고 싶은 때입니다. 연애와 결혼도 사람마다 하고 싶은 ‘때’가 있습니다. 절대적 연령 기준이 없습니다. 지금 나이 30 넘은 여성 미혼은 흔한 일입니다. 그런데 불과 20, 30년 전만 해도 여자 나이 30이 넘으면 부모들은 속이 탑니다. 결혼을 시키려고 무던히도 애를 쓰지요. 그러다가 30이 넘으면 ‘우리 딸내미가 결혼할 생각이 없나 보니, 우리랑 함께 편히 살자’고 단념했습니다. 그런데 30이 넘은 딸이 어느 시점부터 결혼도 하고 아이도 갖고 싶은 ‘운

    2023.11.28 10:30:03

    내 운명의 짝, 사주에 나와 있을까?[중림동 사주카페⑤]
  •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있나?" 사주 별 재테크 방식이 다를까[중림동 사주카페④]

    중림동 사주카페(4) Q. “이 사주는 부동산, 저 사주는 주식” 사주별 재테크 방식이 달라지는지 궁금합니다.그렇습니다. 기자님, 혹시 일본인 규에이칸(邱永漢·1924~2012)이란 이름 들어보셨어요? 한국경제신문과도 인연이 깊은 인물입니다. 사업가·소설가·경영컨설턴트로서 세계적 인물이죠. 돈 버는 데 신과 같은 존재여서 일본에서는 ‘돈벌이의 신(金儲けの神様)’으로 불릴 정도였습니다. 1987년 한국경제신문 초청으로 서울에서 강연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강연에서 “앞으로는 해외투자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했는데, 당시 청중들이 “무슨 말을 하고 있어?”라는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였답니다. 그의 분석대로 그 시대가 도래했지요. 그 인연으로 한국경제신문은 그가 쓴 ‘돈의 엣센스’, ‘기업가 탄생’, ‘비지니스 손자병법’, ‘실버 그레이 경제학’ 등을 번역·출간하기도 했습니다. 서두에 길게 규에이칸을 소개하는 것은 그의 발언 속에 답변이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규에이칸이 사주술을 의식하고 말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사주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그는 다음과 같이 얘기하고 있습니다. “주식에 맞는 사람과 주식에 인연이 없는 사람이 있다. 주식에 맞지 않는 사람이라도 부동산 투자로 부자가 되는 경우는 얼마든지 있다. 노력하지 않고도 부자가 될 수 있는 방법이 있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돈벌이 재능은 때[타이밍]와 운, 그리고 다른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맞아떨어져야 한다.” 그가 여기서 언급한 ‘다른 요인’들 가운데 하나로 “돈이 모자란다고 아무 장소나 선택하지 말라!”는 조언도 있습니다. 풍수와 관련하여 생각해 볼 수 있는 주제입니다. 어쨌듯

    2023.11.24 07:19:15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있나?" 사주 별 재테크 방식이 다를까[중림동 사주카페④]
  • '신의 외투 자락'을 붙잡는 방법[중림동 사주카페③]

    중림동 사주카페 (3) Q : 부자 되는 사주는 어떤 사주인가요? 세계적 대부(大富)는 아니더라도 ‘강남부자’ 사주 정도라면 몇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사주팔자에 오행이 갖추어져 있거나, 토(土) 혹은 금(金)과 같은 특정 오행이 다수이면 부자가 될 수 있습니다. 또 태어난 날짜의 위아래 오행이 같으면 먹고살 만합니다. 지난 회에 말씀드린 ‘인터텟 무료 만세력’에다 자신들의 생년월일시를 입력해 보세요. 그리고 사주팔자 색상에 다섯 색이 다 있으면 오행구비 사주입니다. 또 같은 색이 다섯 이상이면 부자 후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세계적인 부자[大富]들은 ‘부자사주 기본 특징’에다 추가하여 운이 좋아야 합니다. 기구한 팔자 같았던 그녀는 어떻게 재벌이 됐나우리에게는 낯선 인물이나 올해 52세인 저우췬페이는 세계적 여성 부호입니다. 1970년 중국 후난성 농촌에서 3녀 가운데 막내로 태어났습니다(출생 병원에 1971년 5월 29일로 기록). 그녀의 아버지는 시각장애인이었고 어머니는 그녀가 5살 때 생활고로 자살했습니다. 15살 때 중학교를 중퇴하고 광둥성 선전 공장에 취직했습니다. 거기서 그녀는 유리인쇄 기술을 배웁니다. 1993년 공장을 퇴사한 후 사촌들과 시계 유리공장을 창업했습니다. 1997년 금융위기가 터지자 대규모 생산 시설을 갖춘 기업들이 줄줄이 도산할 때, 그녀는 소액으로 그 설비들을 사들였습니다. 그녀는 ‘스마트폰 터치스크린’ 렌즈를 특화해 세계적 부자가 됐습니다. 삼성도 이 회사와 협업하고 있습니다. 가난한 농촌 소녀가 공장 입사 10여 년 만에 큰 부자가 된 것입니다. 그녀가 부자가 된 이유를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요? 중학교를 중퇴하고 당시 ‘핫

    2023.11.15 07:00:01

    '신의 외투 자락'을 붙잡는 방법[중림동 사주카페③]
  • "될 놈은 된다?" 사주로 정해진 운명은 거스를 수 없나[중림동 사주카페②]

    중림동 사주카페(2) Q: ‘될놈될’ 사주면 인생이 잘 풀리나요? 운명은 거스를 수 없나요?답변드리기 전에 일화 하나 소개할게요. 거지 출신으로 명나라를 세운 태조 주원장 이야기입니다. 태조 주원장이 어느 늦은 밤 국자감(국가 교육기관)을 미행했다. 주방 요리사가 차를 한 잔 올렸는데 맛이 너무 좋았다. 황제가 즉석에서 요리사에게 벼슬을 내렸다. 이때 국자감에서 공부하던 늙은 생원이 그 소식을 듣고 혼자 읊조렸다. “차가운 창가 10년 공부가 어찌 차 한 잔 같지 못하단 말인가?” 발길을 옮기던 황제가 우연히 그 말을 듣고 창 밖에서 이렇게 대꾸하였다. “요리사 재주가 그대와 같지 않고, 그대 운명이 요리사 같지 않아서이니라.” 사람마다 운명은 왜 다를까요? 공자와 성경도 운명은 ‘하늘’에서 온다고 말했으나, 그 원인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사람마다 운명이 다른 이유를 천착한 이가 왕충(27~97)입니다. 중국 최초 유물론적 사상가로 평가받는 후한(後漢)의 지식인이었지요. 가난해 책을 사 볼 수 없었던 그는 당시 수도였던 낙양의 책방을 돌며 책이란 책은 모두 읽었습니다. 한 번 읽은 책은 그대로 암기를 할 정도로 시대의 천재였지만 ‘흙수저’였습니다. 배경이 없던 그는 벼슬에 나아가지 못하고 가난에 허덕였습니다. 끝내는 알 수 없는 운명 앞에 굴복하여 다음과 같이 독백합니다. 노력이 운을 이길 수 없는 이유“사람들이 윗사람의 마음에 들거나 해를 입는 것은 모두 명(命)이다. 빈천해질 운명이라면 부귀하게 해주더라도 화를 만나고, 부귀해질 운명이면 비록 비천하게 해도 복을 만난다. 부귀에는 마치 신령의 도움이 있는 것 같고, 빈천에는 귀신의 재앙이 있는 것 같다.

    2023.11.08 07:28:01

    "될 놈은 된다?" 사주로 정해진 운명은 거스를 수 없나[중림동 사주카페②]
  • 노벨상 수상자는 왜 '운'에 주목했나....사주 연재를시작하며[중림동 사주카페]

    [편집자주] ‘경제지에서 왜 사주 얘기야?’ 의문이 들 수 있다.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샤머니즘으로 치부하기엔 사주에 얽힌 문화와 역사가 깊다. 불확실한 미래를 알고 자아를 탐색하고자 하는 욕구는 인간의 본성이기 때문이다. 경제와의 연관성도 깊다. 노벨경제학자, 코넬대 경제학과 교수 등 ‘배울 만큼 배운’ 경제학자들이 “성공은 곧 ‘운’이 좌우한다”고 했다. 국내 시장 규모는 4조원에 육박한다고 알려졌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2018년 한국의 운세시장 규모를 추정한 결과다. 코로나19 이후 사주앱 등 다양한 비즈니스가 파생되며 이 시장 규모는 더 늘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MBTI에 관심이 많은 젊은 세대는 사주와 타로에도 깊이 빠져 있다. 하지만 맹신은 금물이다. 한경비즈니스는 김두규 우석대 교양학부 교수에게 사주와 운명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20대 기자가 묻고, 오랜 시간 동서양 철학과 사주를 연구해 온 김 교수가 답한다. 질문은 직관적이고 답은 전문적일 예정이다. “인생은 ‘될놈될’인지”, “부자되는 사주는 따로 있는지”, “제왕절개 하면 모두 좋은 팔자로 살 수 있는지” 등 인간과 인생이 궁금한 독자들을 매주 로 초대한다. '카너먼 방정식'이 말하는 것 2002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대니얼 카너먼(Daniel Kahneman·1934~)이 즐겨 쓰는 ‘방정식’이 있다. 실력+운(運: 운명)=성과. 카너먼 방정식에서 ‘성과’ 대신 ‘성공’이란 말로 바꾸어 다음과 같이 만들어도 무리가 없다. 성공=재능+노력+운 실패=재능+노력-운 그런데 재능도 노력도 운도 모두 팔자 탓이라면? 성공한 사람들은 자신의 성공이 재능과 노력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누군가 그에

    2023.10.29 09:00:03

    노벨상 수상자는 왜 '운'에 주목했나....사주 연재를시작하며[중림동 사주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