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대건설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8.4% 증가

    현대건설이 연말까지 순조롭게 실적 성장을 달성할 전망이다. 전년 대비 3분기까지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 데다 하반기에도 대형 플랜트 공정이 본격화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현대건설은 2023년 3분기 영업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누적 매출 20조 8146억원, 영업이익 6425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매출은 37.3%, 영업이익도 28.4% 각각 증가한 셈이다. 이 같은 성장은 사우디 네옴 러닝터널,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폴란드 올레핀 확장공사 등 대형 해외 프로젝트가 본격화하고 국내 주택부문 성과 또한 실적에 반영된 데 따른 것이다. 하반기에도 사우디 자푸라 가스전 1단계,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등 대형 플랜트 현장 공정이 시작되고 국내 주택사업 또한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은 올해 연간 매출 목표인 25조 5000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3분기에도 연간 목표치였던 29조900억원의 88.2%에 달하는 25조6693억원을 신규 수주했다. 이중 절반이 해외 수주다. 현대건설은 사우디 아미랄 패키지 1·4 등 메가 프로젝트를 따내면서 해외에서 12조6260억원 수주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6.5% 증가한 수치다. 국내에서도 남양주 왕숙 국도47호선 이설공사, GTX-C 등 수도권 교통망을 조성하는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수주잔고는 지난해 말 대비 4.9% 상승한 92조6977억원에 달한다. 현대건설은 약 4.4년치 일감을 확보하며 중장기적 성장의 발판을 공고히 했다. 현대건설은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3조7271억원, 순현금은 1조4756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지불능력인 유동

    2023.10.22 10:34:06

    현대건설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8.4%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