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동그룹,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ESG오픈이노베이션 개최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 리딩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이재일)와 10일부터 28일까지 ‘ESG상생오픈이노베이션’ 행사를 개최한다.이번 행사를 통해 대동그룹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생산, 환경, 안전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제조업혁신 기술과 스마트 농업, 스마트 모빌리티 등의 미래산업과 관련한 우수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중소기업의 발굴 및 사업화 지원에 추진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대동은 발굴된 기업/기관과의 협력으로 동반 성장을 꾀하며, 기술 경쟁력 강화와 신규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자 한다.모집 기술 분야는 ▲ESG(친환경자재/탄소중립/에너지 절감 등) ▲중대재해예방(추락예방, 기계장비 낙하/충돌/말림 방지) ▲스마트 농업&모빌리티로(스마트팜, AI, 빅데이터)으로 오는 28일까지이며 DASH(대구창업허브)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참가 대상은 중소기업 및 업력 만 7년 이내 (창업)법인기업, 대학/연구기관이다.행사를 통해 혁신 기술을 보유한 우수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발굴될 경우 대동그룹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기술 사업화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해 대동그룹의 전략적 투자 또는 소속 R&D 인력들과의 협력과제를 통한 PoC(기술실증), 최대 7천만원의 PoC지원금 지급, 기술 테스트 베드 제공, 사업 고도화를 위한 센터 보유 네트워크 등이다.대동 권기재 비전추진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사업 분야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발굴할 것이다"며 "유망한 미래 기술 분야로 협업할 수 있는 스타트업이 많이 발굴되어 양사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다

    2023.04.10 13:43:01

    대동그룹,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ESG오픈이노베이션 개최
  • 대동애그테크, '미래농업' 위해 메가존클라우드와 협력

    대동그룹의 AI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대동애그테크(대표이사 권기재)는 클라우드 선도기업 메가존클라우드(대표이사 이주완)와 AI 농기계&로봇 및 스마트팜 IoT 서비스 등의 미래농업 플랫폼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13일 밝혔다.대동애그테크는 스마트농기계-스마트팜-스마트모빌리티 3대 미래 사업으로 애그테크와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인 대동그룹의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핵심 S/W 및 IT 기술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대동그룹이 국내 농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실현하고, 국내 농업 실정을 고려한 IT기술 도입 방안을 모색하여 미래 농산업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서다.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기술로 다양한 산업군의 디지털 전환 성공 사례를 확보한 메가존클라우드는 대동그룹의 미래농업 플랫폼 사업 및 농업 디지털 전환에 공감해 이번 협약을 맺었고 양사는 이에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관련해 ▲AI 농기계 및 로봇 서비스 ▲ IoT 플랫폼 구축 및 통합 ▲ DataLake(데이터 레이크) ▲AI(인공지능)/ML(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중장기 디지털 전환 로드맵 수립 부문에서 협력할 예정이다.현재, 대동그룹은 대동과 대동애그테크를 주축으로 미래농업 플랫폼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먼저 자율주행이 가능한 AI 기반 트랙터 및 로봇의 개발 및 서비스에 필요한 AI/ML 플랫폼 구축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또 작물의 생육정보와 환경정보(온도, 습도, CO2 농도, 광량 등)에 대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AWS(Amazon Web Services)  IoT Core 서비스와 AI(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하여 농산물의 품질과 생산성을 더 높일 수 있는 스마트팜 표준사업 모델

    2023.03.13 10:37:33

    대동애그테크, '미래농업' 위해 메가존클라우드와 협력
  • 김준식 대동 회장, 디지털 전환으로 2년 연속 매출 1조 돌파 [2022 올해의 CEO]

    [2022 올해의 CEO]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대동은 1947년 설립된 한국 1위 농기계 회사다. 1991년 대동공업에 입사해 2017년 회장직에 취임한 김준식 대표이사 회장은 ‘100년 대동’의 새로운 비전을 수립했다. 농업 인구와 농경지 감소에 따른 한국 농기계 시장 축소,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세계 농업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대동은 2021년 창사 최초로 1조1792억원의 매출로 ‘1조 클럽’에 가입했다. 올해 역시 3분기 누적 매출이 1조1367억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1조원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김 회장은 자체 수출 브랜드 ‘카이오티(KIOTI)’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 구조를 구축해 대동의 ‘퀀텀 점프’를 이뤘다. 또 자율 작업과 원격 조작이 가능한 ‘스마트 농기계’, 새로운 이동·운송 수단인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 농업 플랫폼의 중심인 ‘스마트 팜’을 미래 농업의 3대 사업 비전으로 정했다. 모든 산업군에 디지털이 접목된 것처럼 농업 분야에서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빠른 속도로 변화를 이끌고 있다. 김 회장은 농기계 사업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탄탄한 성장 기반을 구축해야 스마트 모빌리티와 스마트 팜 등 신사업을 빠르게 육성할 수 있고 사업 간 시너지 극대화를 꾀할 수 있다고 판단해 2020년부터 스마트 농기계 사업에 대한 중·장기 전략을 실행해 왔다. 대동그룹이 2021년부터 진행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은 다가올 2023년 본격적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이 사업의 주축인 대동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생산 공장 증설과 핵심 기

    2022.12.18 06:00:15

    김준식 대동 회장, 디지털 전환으로 2년 연속 매출 1조 돌파 [2022 올해의 CEO]
  • 김준식 대동 회장, 농기계 대명사에서 미래 농업 리딩 기업으로

    [스페셜 리포트] 2021 올해의 CEO대동은 1947년 경남 진주에서 ‘농업 기계화를 통한 사업보국’을 기치로 창업자 고(故) 김삼만 회장이 설립했다. 대동은 1962년 업계 최초로 동력 경운기의 생산·보급을 시작하고 1960~1970년대 트랙터·콤바인·이앙기 등을 최초로 보급하는 등 한국의 농업 기계화를 선도해 왔다. 농업 기계 분야 한국 1위를 넘어 1980년대 해외 진출을 시작해 세계 70여 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농기계 회사로 거듭났다.김준식 대동 회장은 2017년 취임 이후 회사의 체질을 개선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3세 경영인인 그는 2020년 100년 기업이 되기 위한 ‘미래 농업 리딩 기업’ 비전을 선포했다.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모빌리티, 스마트 팜을 미래 농업 3대 비전으로 정하고 관련 사업 분야에 속도를 내고 있다.김 회장은 2019년 자율주행 이앙기, 2021년 자율주행 트랙터와 함께 모바일로 농기계 원격 관리·점검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기반의 ‘대동 커넥트’를 선보이며 스마트 농기계 시대를 열었다. 김 회장은 최근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도 고삐를 죄고 있다. 대동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은 가드닝 모빌리티(승용 잔디 깎기, 다목적 운반차), 레저 모빌리티(골프 카트), 퍼스널 모빌리티(스마트 로봇 체어, e바이크) 등으로 구분된다.김 회장은 부회장 시절이던 10년 전 농기계만으로는 회사의 성장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사업 다각화를 추진했다. 농기계 기술을 활용해 레저 목적의 골프 카트와 다목적 운반차 등을 선보이며 모빌리티 사업에 발을 들였다. 2019년 승용 잔디 깎기 장비를 북미에서 론칭하는 등 가드닝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했다.김 회장은

    2021.12.28 06:00:33

    김준식 대동 회장, 농기계 대명사에서 미래 농업 리딩 기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