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결할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26일 세부방침 발표

    정부가 한국 기업가치 증진과 증시 저평가 해소를 해결하기 위해 내놓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세부 방침이 26일 발표된다. 16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업들의 자발적 가치 제고 노력을 촉진할 수 있는 인센티브 프로그램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지난달 30일 금융위원회는 프로그램 도입을 예고하며 3가지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 상장사의 주요 투자지표(PBR·ROE 등)를 시가총액·업종별로 비교공시 ▲ 상장사들에 기업가치 개선 계획 공표 권고 ▲ 기업가치 개선 우수기업 등으로 구성된 지수 개발 및 상장지수펀드(ETF) 도입 등이 해당된다.  최 부총리에 따르면 기업들이 스스로 기업가치를 개선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26일 발표할 방침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 부총리는 "주주환원 노력을 촉진할 수 있는 세제 인센티브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세제 지원 방안과 기업 지배구조와 관련된 상법 개정에 대한 방안도 함께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최 부총리는 “포이즌필(신주인수선택권)을 비롯한 기업 경영권방어 수단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복잡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영권 시장 자체의 공격·방어 수단이 잘 돼 있는지에 대한 평가와 법률적으로 하기 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2월 들어 저PBR주 끌어올리기를 핵심으로 한 정부 정책도입 예고에 힘입어 금융,보험 등 대표적인 저PBR주와 지수의 값이 상승한 바 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의 매수 대금이 발표 전과 비교했을 때 14배 늘었다. 그러나 설 연휴 이후 정부의 구체적 방안 발표가 다가오면서 기대감

    2024.02.17 14:47:01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결할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26일 세부방침 발표
  • 포스코그룹, 5년새 기업가치 35조→115조 ‘3배 껑충’

    포스코그룹이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5주년을 맞아 7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2023 포스코 기업시민 데이' 행사를 열고 지난 5년간의 성과를 공유했다.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윌리엄 바넷 스탠퍼드대 교수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기업시민 5년의 여정, 세상에 가치를 더하다’를 주제로 진행됐다. 그동안 포스코그룹이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기업가치 극대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사회 문제 해결에도 적극 동참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성과 및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기업진화이론의 대가이자 스탠퍼드대에서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추진과정 심층분석’ 연구와 강의를 담당하고 있는 윌리엄 바넷 교수는 ‘글로벌 리딩 경영모델, 기업시민 포스코’의 주제로 강의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Change Our Mind With 기업시민’ 특별포럼에서는 비즈니스(Business), 소사이어티(Society), 피플(People) 등 분과별 지난 5년간 성과와 발전을 위한 제언을 공유했다.포럼 좌장을 맡은 염재호 태재대 총장은 “포스코그룹은 기업시민 경영 5년간 철강 중심에서 이차전지소재 등 친환경 미래소재로 성공적인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그룹 가치를 증대시켜 지속가능한 기업모델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기업시민 경영 5년 동안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지속성장이 가능한 체계로 전환했다”며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 ESG시대를 선도하는 미래경영의 롤모델이 되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포스코그룹은 지난 5년간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궁극적인 목적인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친환경 중심으로 사

    2023.07.25 09:29:12

    포스코그룹, 5년새 기업가치 35조→115조 ‘3배 껑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