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계 500대 부자 자산 올해 1947조원 불었다···일론머스크 1위, 이재용 228위

    올 한 해 세계 500대 부자들의 순자산이 총 1조5천억달러(약 1,947조7,500억원) 불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가장 자산이 많이 불어난 부호에는 일론 머스크가 이름을 올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올해 33억8천만달러가 늘어 99억달러(약 12조 8,552억원)가 됐다. 세계 부호 순위는 228위다.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발표한 억만장자 지수(Billionaires Index) 집계에 따르면 세계 500대 부자들의 순자산가치 총액은 지난해 1조4천억달러(약 1,817조9000억원)가량 줄었다가 올해 완전히 반등해 작년 감소분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자산가들의 재산이 늘어난 이유로 경기 침체 우려와 인플레이션, 고금리, 지정학적 혼란 속에서 기술기업 주식들의 기록적인 강세를 꼽았다. 기술 분야 억만장자들의 순자산 총액은 인공지능(AI)의 뜨거운 관심으로 인해 관련 기업 주가가 대폭 상승, 연간 48%(6,580억달러, 약 854조4,130억원)나 늘었다.올해 자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사람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로 나타났다.머스크는 지난해 자산가치가 1,380억달러(179조1,930억원)가량 하락해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에게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내줬다가 올해 되찾았다.머스크의 순자산은 전날 증시 종가 기준으로 연간 954억달러(약 123조8,769억원)가 늘어 총 2,320억달러(301조2,520억원)가 됐다. 테슬라 주가가 연간 101% 올라 연초 대비 2배 수준이 됐고, 비상장 기업인 스페이스X의 가치가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사업 등의 성공으로 높게 평가돼 자산이 상승한 것으로 보여진다. 명품 수요 둔화로 LVMH 주가가 내려간 탓에 세계 2위 부자로 밀린 아르노 회장(총 자산가치 1,790억

    2023.12.30 09:19:26

    세계 500대 부자 자산 올해 1947조원 불었다···일론머스크 1위, 이재용 228위
  •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

    [스페셜 리포트] 우주 개발 대항해 시대대항해 시대의 부호들은 ‘황금 광산’을 찾기 위해 신대륙에 눈을 돌렸다. 지금 이 시대의 억만장자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은 다름아닌 ‘우주’다. 인류의 발길이 닿지 못한 미지의 세계, 바로 그곳에 ‘황금’이 묻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우주를 발판으로 ‘조만장자’가 되기를 꿈꾸는 대표적인 기업가들은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 그리고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다. 이들 3인의 ‘우주 정복 전략’을 비교해 봤다.민간 기업 첫 ‘우주 여행’, 리처드 브랜슨 억만장자들의 우주 전쟁, 그 첫째 격전지는 다름 아닌 ‘우주 관광’ 사업이다. 우주에 무한한 가능성이 묻혀 있다면 우주에 직접 발을 디뎌야만 비로소 첫걸음을 뗄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우주에 도달하기 위한 발사체가 필수적이고 ‘우주여행’은 이와 같은 발사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최적의 민간 우주 사업인 셈이다.민간 기업이 주도한 전 세계 첫 우주여행의 주인공은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다. 우편 주문 판매회사인 버진레코드로 시작해 지금은 항공사, 이통사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에서 200여 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버진그룹의 회장이다. 브랜슨 회장이 직접 탑승해 관심을 모았던 이번 우주여행에서 버진갤럭틱의 우주선은 블루오리진이나 스페이스X처럼 로켓을 이용하는 방식은 아니다. 우주 왕복선(VSS유니티)을 대형 항공기(VMS이브)에 싣고 이륙한 다음 공중에서 엔진을 점화해 고도 90km까지 상승한 뒤 4분간 무중력을 체험하고 지구로 귀환했다. 미국항공우

    2021.10.25 06:01:24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